1.한동일 작가가 말했다죠. “삶이란 내 탓 없이 물려받은 것을 해결해나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라고요. 대체로 맞는 말이긴 해요. 그래서 사람들은 아이를 낳기 전에 생각을 좀 해봐야 해요. 자신이 자식에게 해결할 것을 물려주는 사람일지 아니면 누릴 것을 물려주는 사람일지 말이죠. 왜냐면, 문제를 물려받고 태어난 사람들은 문제를 해결만 하다가 인생이 끝나 버리는 일이 많거든요.


 자식을 나중에 낳아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하고 있자 친구가 말했어요. 나이가 든 정자로 낳으면 자식에게 안좋을 수도 있으니까, 그럴 거면 지금 정자를 냉동시켜 두라고요. 현실적인 조언이예요.



 2.수영을 갈까 말까 생각중이예요. 수영은 하고 싶지만 수영장에 나말고 누군가 있는 건 싫거든요. 혼자서 수영장을 쓰려면 새벽 6시에 가야 하는데...좀 귀찮기도 해요.


 하지만 오늘 수영을 하지 않으면 이틀간은 수영이 무리예요. 주말엔 소위 호캉스족이란 사람들이 올거고 그들은 새벽부터 수영장에 오곤 하니까요.



 3.금요일이네요. 불금이라고 안쓴건 그냥 금요일이 될 것 같아서예요. 아니...역시 아닌가? 가만히 있어봐야 우울할 뿐이니까 뭐라도 해야할지도요.


 

 4.휴.



 5.심심하네요. 오랜만에 야만인들이나 불러 볼까 하고 라인을 켜봤는데 '멤버가 없습니다'로 바뀌어버린 사람이 엄청 많네요. 인간관계도 물건과 비슷해요. 돈이 많을 때는 5만원짜리 한장이 아무것도 아니지만 돈을 쪼들릴 때는 만원짜리 한장도 아쉬운 것처럼요. '그게 다 내 돈이었는데...' '그게 다 내 사람이었는데...'라는 생각이 들면서 씁쓸한 거죠. 하지만 어쩔 수 없죠.



 6.일본 프듀에서는 김희천이 사퇴했군요. 80%가량은 데뷔조 확정이라고 생각했는데...무슨 일인 걸까요. 


 아무리 실력있는 사람이라도 프로모션과 자본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잘될 수 없는 세상이예요. 글이나 그림으로 먹고 싶어하는 사람이든 누구든, 예체능계는 정말 그렇죠. 



 7.재미가 없네요...역시 오늘은 불금으로 만들어야겠어요. 지금부터 전력을 다해 15시간동안 쉬면 체력이 회복되겠죠.


 이따 쉐라톤피스트갈건데 같이 갈 분 있으면 쪽지주세요. 11시 반까지 쪽지 확인해 볼께요. 나는 지금부터 가 있을거라 번개가 파토날 일은 없으니 올분있으면 쪽지 보내놓고 신도림에 오시면 될듯.



 8.요전엔 어떤 사람이 번개를 치려면 일주일이나 최소한 2일 정도는 텀을 둬야 한다고 투덜거렸어요. 하지만 그건 무리예요. 나는 내가 이틀 뒤나 내일 뭘 하고 싶을지 알 수가 없거든요. 


 계획을 세우는 건 원래 싫어해요. 돈되는 일 말고는 별로 계획을 세우고 싶지 않거든요. 즉흥적으로 연거니 내가 쏘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31386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041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60682
126753 '손웅정 아동학대' 피해자, 스포츠윤리센터에 정식 신고(종합)/Son's father says he will change his practices after being accused of bullying [6] new daviddain 2024.07.20 65
126752 잡담/어젯밤부터인가 유튜브에 영화들이 막 올라오는데/무슨 일일까 new 수영 2024.07.20 72
126751 혼돈의 민주당, 바이든 유세 재개 new theforce 2024.07.20 103
126750 [왓챠바낭] 궁서체로 진지한 연쇄 살인마 스릴러, '성스러운 거미' 잡담입니다 [1] new 로이배티 2024.07.20 97
126749 윈도우 10 블루스크린 이슈 [2] update 상수 2024.07.19 133
126748 과거에 대해 catgotmy 2024.07.19 53
126747 [KBS1 독립영화관] 나의 피투성이 연인 [1] update underground 2024.07.19 97
126746 프레임드 #861 [4] update Lunagazer 2024.07.19 32
126745 다낭에 다녀왔습니다. [2] update 칼리토 2024.07.19 140
126744 Cheng Pei-pei 1946 - 2024 R.I.P. [4] update 조성용 2024.07.19 126
126743 듀나데뷔30주년기념포럼 [2] update 진진 2024.07.19 262
126742 Bob Newhart 1929 - 2024 R.I.P. [1] 조성용 2024.07.19 83
126741 [영화 후기] <화이트 독> 그리고 <벌집의 정령> [3] underground 2024.07.19 148
126740 [왓챠바낭] 고어 없는 고어 영화, '불면의 저주' 잡담입니다 [2] update 로이배티 2024.07.19 156
126739 전용준 AI 노래 catgotmy 2024.07.18 80
126738 프레임드 #860 [5] Lunagazer 2024.07.18 44
126737 [디플후기] 많이 차분해진 ‘더 베어 3’ [4] 쏘맥 2024.07.18 190
126736 코파 우승 후 엔조 페르난데스가 인스타 라방에서 부른 노래가 [2] daviddain 2024.07.18 133
126735 피네간의 경야에 대해 [2] catgotmy 2024.07.18 165
126734 [왓챠바낭] '유포리아' 감독의 여성 복수극. '어쌔신 걸스' 잡담입니다 [2] 로이배티 2024.07.18 21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