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과연 이 노래를 아실 분이 얼마나 있을가 싶은데요.

잘난 척이 아니라 워낙 영화가 망했고 또 이 노래 주인 분들이 그렇게 큰 인기를 끌었던 분들이 아니셔서요.


(조인성과 신민아는 촌스럽고 풋풋하니 좋지만 영상은 보기 좋은 장면만 떼어 붙였을 텐데도 지루하기 짝이 없습니다. ㅋㅋ)


조인성, 신민아 주연의 '마들렌' 삽입곡입니다.

옛날 옛적 아이돌 주얼리의 박정아가 부른 곡인데... 원래 곡 주인이 따로 있어요.




영화 속에서 박정아가 밴드 보컬로 나오는데 아마 영화 속에서 부르는 곡이 다 이 분들 곡인 걸로 압니다.

근데 다른 곡은 원곡이 나은데 이 '몇해 지나'는 이상하게 박정아 버전이 더 귀에 꽂히더라구요.


사실 영화는 보지도 않았어요. (쿨럭;)

그냥 어디에서 주제가만 듣고 좋구나... 하고 이후로 종종 들었죠.


근데 이게 벌써 16년 전이라는 게 놀랍고. 

저 밴드가 16년이 지난 지금에도 활동하고 있다는 게 괜히 감동적이고. (사실은 중간에 해체했다가 재결합했답니다)

뭐 그렇네요. ㅋㅋ



2.

이 노랜 꽤 유명하죠.



제가 원래 애니메이션을 좋아하던 사람이고, 그래서 20세기말 21세기 초에 반짝했던 국산 대작 애니메이션 제작 붐에 여러가지로 기대도 했던 사람입니다.

특히 이 작품은 제작 과정에서 공개됐던 비주얼이 꽤나 근사해서 기대했는데... 음...;; 보다가 화를 내다가 지쳐서 잠들었어요. 하핫.


하지만 개봉 전후로 몇 달간 KMTV(!!) 등등에서 신곡 소개로 줄기차게 울려퍼지던 이 노래는 지금까지도 좋아합니다.

곡이 좋고 이승열 목소리도 좋고 심지어 영상도 이렇게 편집한 걸로 보면 독특하고 훌륭해요.

아마 이 영화는 이 뮤직비디오를 위해 만들어진 게 아닌가 싶을 정도. 백억짜리 뮤직비디오인 셈이죠.


...그리고 기억하실 분 있을지 모르겠는데, 이 영화 개봉 당시에 듀게는 전쟁터였죠.

킹갓제너럴급 명작이자 저주받은 걸작 원더풀 데이즈의 가치를 몰라보는 무식한 평론가들과 게시판 유저놈들!!!! 이라고 화내시던 분들과 그 반대편 사람들이... ㅋㅋ


근데 이 노랠 오랜만에 들으니 또 이게 떠오르네요.



뭔가 영화랑 되게 안 어울리는 주제곡인데.

이 곡에 꽂혀서 유 앤 미 블루 앨범을 사서 수백 수천번 테잎 늘어지도록 반복해서 듣고 그랬어요.

당시엔 U2 짭이라고 욕도 많이 먹었지만 뭐 듣기 좋으면 됐지 뭐... 라는 마음으로 계속 들었죠. 이승열 만세!!



3.

이것도 역시 아주 유명하고 당시에 인기도 많았죠.



다만 영화를 극장에서 봤다는 사람은 현실 세상에서는 만나지 못 했고 저도 안 봤습니다.

그저 음악 채널에서 지겹도록 틀어주던 이 뮤직비디오만 보고 보고 또 봤죠. 음... 어딘가 고화질 버전이 있으면 좋을 텐데 말이죠.


그리고 이 곡이 맘에 들어서 아예 앨범을 구입해서 듣고 그랬었는데, 사서 들어 보니 이 노래가 더 좋더라구요.



여기 올리려고 영상 검색을 해 보니 최근까지도 이 노래를 무대에서 부르고 다니시는군요.

목소리도 여전하고 노래도 잘 하셔서 되게 반가웠습니다. 나이를 먹으니 이런 게 참 반가워요(...)



4.

마지막은 글 제목과 전혀 안 맞지만... 뭐 어차피 맥락없는 엉터리 바낭글이니까요.




리쎌웨폰2를 어린 나이에 엄청 감명깊게(!!) 보고 마지막에 나오는 이 곡에 완전히 꽂혔는데...

다들 노킹 온 헤븐스 도어 얘기만 하고 아무도 이 노래 얘기를 안 하는 것 아니겠습니까!!! 


그래서 한이 맺혔습니다.

그래서 언젠간 남들에게 이 노래 들어보라고 얼마나 좋은지 아냐고 고래고래 소리를 질러 보고 싶었는데 그게 오늘이네요. ㅋㅋ


이 노래 좋다구요!!

리쎌웨폰2에 나왔다구요!!!

노킹 온 헤븐스 도어만 나온 게 아니라구요!!!!!!!




........소원 풀었으니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끄읕.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5287
113302 [한겨레 칼럼] "검찰의 청와대 수사는 총선을 앞둔 선거 개입이다." [5] skelington 2019.12.03 608
113301 수첩이 A4용지보다 낫다 [5] 휴먼명조 2019.12.02 617
113300 오늘의 개소리 “....는 자연스러운 발달과정” [8] ssoboo 2019.12.02 854
» [바낭] (제가) 주제가만 기억하는 영화들 [4] 로이배티 2019.12.02 233
113298 이번 정권은 언제까지 갈까요? [9] 휴먼명조 2019.12.02 742
113297 영화보다 더 재미있어요 - 유재수:윤건영:천경득:김경수 휴먼명조 2019.12.02 257
113296 [채널CGV 영화] 휘트니 [20] underground 2019.12.02 356
113295 [넷플릭스바낭] 영국맛 스릴러 '브로드처치' 시즌 1을 다 봤습니다 [14] 로이배티 2019.12.02 485
113294 (바낭)멜로가 체질을 드뎌 다 봤네요. [3] 왜냐하면 2019.12.02 509
113293 정치적 비겁함 [40] MELM 2019.12.02 1163
113292 검찰이 유서 내용으로 언플한거 뽀록났네요 [32] 사막여우 2019.12.02 1278
113291 [링크] 플레이스테이션 5 디자인 추정, 개발자 키트 실물 이미지 공개 [3] 룽게 2019.12.02 349
113290 "분노의 주먹"(Raging Bull) 짧은 잡담(스포주의) [4] 산호초2010 2019.12.02 226
113289 [인터뷰] 민식이 아빠 "나경원, 아이들 모욕..사과 안했다" [2] 왜냐하면 2019.12.02 433
113288 청와대 민정수석에서 별동대를 운영하려면 누구의 허락이 필요할까요? [6] stardust 2019.12.02 608
113287 오늘의 스누피 편지지 세트 (스압) [1] 스누피커피 2019.12.02 148
113286 정태영 사장의 이메일, 오병돈-김창환 연구 [7] 겨자 2019.12.02 453
113285 이런저런 일기...(불면증, 컨텐츠) [1] 안유미 2019.12.02 199
113284 kbs 씨름의 희열 & 카메라를 멈추면 안 돼 스핀오프 & 펄프픽션과 킬빌 vol.1 [7] 보들이 2019.12.01 586
113283 퀴어 영화 하트스톤heartstone 2016을 보려는데 보신 분 [3] 가끔영화 2019.12.01 27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