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심심하네요. 왜냐면 화요일 아침이니까요. 다른 심심한 아침은 수요일 아침, 월요일 아침, 목요일 아침, 금요일 아침, 토요일 아침, 일요일 아침이 있죠.



 2.페이스북 징징이들을 보고 있으면 그들이 약자로 태어난 게 그들에게 있어 차라리 다행이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요. 그들은 말 그대로, 매일 징징거리고 있거든요. 매일매일 자신이 약자라는 사실을 팔아대죠. 


 그들이 평범한 사람으로 태어났다면 팔아먹을 게 없었을 거예요. 매일매일 큰소리치고 싶어도, 평범한 사람으로 태어났다면 큰소리치지도 못하고 화난 척도 못하고 살았겠죠. 목소리를 높이지 못하고 사는 거? 그건 그들에게 불행한 일일 거고요. 그들이 목소리를 높이는 것 그 자체를 좋아하는 놈들이라는 걸 감안하면요.


 여러분도 알겠지만 분노하는 것과 분노를 전시하는 건 다르거든요. 걔네들이 하루종일 분노를 전시하는 걸 보고 있으면 어이가 없어요. 그렇게 무의미하게 에너지를 낭비할 수 있다는 거요.



 3.어쨌든 그래요. 세상에 분노하는 척 하는 놈들이나 자신의 기행에 취해있는 놈들은 이미 알고있거나 곧 알게되겠죠. 이제 와서 그런 걸로 평판을 쌓아봐야 한몫 잡을 수는 없다는 거요.



 4.휴.



 5.하긴 누구나 그래요. 자신의 기행에 취하는 것만으로도, 행복감을 느낄 수 있는 시기가 있죠. 하지만 나이가 들어버리면 스스로의 기행에 취할 수는 없어요. 그걸로는 만족이 되지 않으니까요. 


 나이가 들면 타인을 압도하는 구매력이나 생산력으로 자신을 과시하고 싶어지는 법이거든요. 특히 그게 남자라면요. 스타일이 중요한 게 아니라 체급이 중요한 거라는 사실을 깨닫게 되는 거죠.



 6.그러나 나이가 들어버리고 발전의 여지가 없을 때에서야 그 사실을 깨닫는다면 그 사람은 꽤나 비통할거예요. 자신이 무의미하게 날려버린 시간과 에너지를 후회하면서요. 그러니까 구매력과 생산력을 갖추는 게 중요하다는 사실을 일찍 깨달을수록 좋아요. 


 여자들은 상관없어요. 여자들은 뭘 하든 어쨌든 사회의 자산이니까요. 하지만 사회의 소모품 처지인 남자들은, 자신을 증명해야만 하는 신세거든요. 여자들은 여자라는 이유만으로 보호나 그녀들을 위한 정책이 제공되지만 남자에겐 그런 거 없으니까요.



 7.일단 출근해서 일을 좀 하고...점심을 먹으러 가야겠죠. 오늘은 뭘 먹나 고민이예요.


 이런 고민을 하는 이유는 뭘 먹나 고민하는 건 어떤 장소로 가느냐에 관한 고민이니까요. 어디에든 있는 프랜차이즈를 먹으려면 아무 역이나 가면 돼요. 하지만 한두군데에만 있는 맛집을 가고 싶다면 반드시 그 장소로 가야만 하니까요. 


 그리고 어떤 장소에 있는 맛집을 간다면 그곳까지 어떻게 갈건지...언제 사람이 제일 적을지, 그곳에서 식사를 하고 퇴근 시간을 피해 돌아올 수 있을지를 생각해봐야 하니까요. 많은 사람들이랑 마주치는 건 싫거든요. 어떤 장소로 갈 때는 가는 동안의 쾌적함, 그곳에 머무르는 동안의 쾌적함, 그곳에서 돌아올 때의 쾌적함에 대해 계획을 짜야 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5287
113322 팽당한 나경원씨 [12] 가라 2019.12.04 1399
113321 포드 V 페라리를 보고 [2] 예정수 2019.12.04 563
113320 [여론조사] 국회 마비, 한국당 책임론 53.5% 〉 민주당 책임론 35.1% [7] 왜냐하면 2019.12.04 1042
113319 청와대, 김진표 총리 카드 재검토 [7] 휴먼명조 2019.12.04 555
113318 법원이 청와대 압색 영장을 발부해줬다는 게 의미심장하죠 [2] 휴먼명조 2019.12.04 515
113317 [넷플릭스바낭] 아트 무비 갬성 애니메이션 '내 몸이 사라졌다'를 봤습니다 [2] 로이배티 2019.12.04 319
113316 오늘의 편지지 세트 (스압) [3] 스누피커피 2019.12.04 123
113315 디즈니 애니메이션 3대 초월 더빙 [12] stardust 2019.12.04 566
113314 2019 National Board of Review Winners [6] 조성용 2019.12.04 218
113313 伯父任葬禮式參觀記 [4] 지나가다가 2019.12.04 393
113312 [네이버 무료영화] 10000km, 프란츠 [6] underground 2019.12.03 339
113311 "내가 아끼던 수사관이라고? 매몰차게 수사할 땐 언제고..." [6] 도야지 2019.12.03 890
113310 Black Widow - Official Teaser Trailer [4] McGuffin 2019.12.03 305
113309 [초바낭] 아들이 닌텐도 스위치를 사달래요 [26] 로이배티 2019.12.03 954
113308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8] 조성용 2019.12.03 784
113307 자신의 아이에 정?이 안 갈수 있을까요? [13] 라유우 2019.12.03 1137
113306 영화)나를 찾아줘, 얼굴없는 보스 [3] 라유우 2019.12.03 518
113305 총리 김진표 굳혔다? [8] McGuffin 2019.12.03 721
» 이런저런 일기...(체급과 스타일, 쾌적함) [1] 안유미 2019.12.03 356
113303 만약이라는 것에 대한 생각. [2] 분홍돼지 2019.12.03 40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