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한계?

2019.12.05 06:32

어디로갈까 조회 수:501

1. 몸의 한계는 대체로 명확합니다. 몸에는 '~ 인 듯하다.'는 상태가 별로 없어요. 정신은 다르죠. 정신의 한계는 유동적이고 매순간 불확실하며 참인지 거짓인지 알기 어려울 때가 많습니다. 몸에게 배워야 해요.  몸은 정신보다 아는 것이 많지 않지만, 아는 한도 안에서는 분명히 알거든요.

2. 마트에 가면 샴푸 하나를 사는 경우에도 수십 종류를 사열해야만 합니다. 한 두 종류만 있다면 '이것이냐 저것이냐' 정도의 갈등만 거치고 물건을 살 수 있을 테죠. 그러나 요즘의 시장이란 '이것, 저것, 다른 저것' 하는 식으로 줄줄이 고민을 하게 만들어요. 그러니까 어떤 기준을 갖고 고려할 대상 자체를 제한하지 않으면 '마트에서 길을 잃'게 됩니다.

글이나 이미지를 찾을 때도  마찬가지인 것 같아요. 우선 자신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분명히 하고, 그에 걸맞는 것들 외에는 거리를 두거나 시선을 주지 않는 식으로 정리할 필요가 있죠.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이 유한하기 때문입니다. 
순간순간 원점으로 돌아가려는 고려가 없으면 동그라미를 그릴 수 없어요.  한 번 접고 각을 꺾지 않고서는 딱지 한 장 접을 수도 없습니다. 그야말로 세상은 방만한 장터이니까 그때그때 접지 않으면 목적지에 이르기 어렵습니다. (접자. 저는 오늘도 새벽부터 하나 접었.... - -)
자, 그런데 문제는 '최상의 선택'이라는 신화가 있다는 거예요.  누구나 이른바 최상의 선택을 하고 싶어합니다.  '내'가 가진 것으로도, 혹은 가질 수 있는 것으로도 '이미 모두 이루었다'는 것을 사람들은 믿지 않아요.

3. 누구의 삶이든, 삶은 그 자신의 문제에 대한 해결에 불과한 것이라 생각합니다.  자기 삶의 양상과 그 안에서의 태도를 결정하는 것은 자기 자신이어야 한다는 뜻이에요.  사람들은 타인의 삶의 모습이나 주장을 대할 때, 그의 이력을 가늠해 보곤 합니다.. 자신의 경우에, 혹은 일반적인 경우에 비추어보는 것이죠. 그러나 누구의 삶에든 타인이 알아 볼 수 없는 그만의 고유영역이 있습니다. 성자 앞에서라도 끝까지 고집해야 할 '성스러운 악덕'이 있을 수 있는 겁니다. 

4. 한 사람의 개성은 그의 한계와 단점으로도 판단되곤합니다. 한 사람의 한계를 알면 관계맺기에 도움이 되죠. 그의 한계 이상을 요구하지 않게 되기 때문이고, 그의 한계와 어떻게 타협해볼 것인가를 생각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제 경우엔 그의 장/단점, 과잉이나 결핍 자체는 문제가 되지 않아요. 상대의 과잉 혹은 결핍의 형태와 제 마음의 형태가 맞물릴 수 있느냐가 더 실제적인 관건입니다. 이건 문학에서 사용하는 '내적 담화inner speech'라는 개념과 상관이 있는 문제인 것 같아요.  밖으로 소리나지는 않지만 그러나 귀로 들리는 생각 같은 것.
아무튼 오늘도 저는 누군가를, 무엇인가를 바라봅니다. 하나의 다리를 놓기 위해서. 언젠가 그 다리 위에서 서로의 모든 결핍을 용서할 수 있기를 바라면서.

5. 어제 보스가  "당신은 책/영화/음악을 참 많이 읽고 보고 들은 것 같다. 어떻게 그 나이에 그 양이 가능하지?" 라고 갸웃하시길래, "연애와 결혼만 안 하면 의외로 인간의 하루- 24시간은 길고 많은 시간입니다."라고 답했어요.
그랬더니 '언제  우리, 자신의 한계에 대한 얘기를 나누는 시간을 꼭 가져봅시다~'라며 크게 웃으신 게 앙금으로 남아 있... -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5280
113339 청와대 - 검찰! 받아라 결전병기!! [18] 도야지 2019.12.05 1098
113338 김의겸은 기부한다면서 매도는 34억이상에서만 하겠다고 했네요? [4] stardust 2019.12.05 789
113337 독재정권들도 문제가 생기면 대응하는 시늉이라도 했는데 [1] 도야지 2019.12.05 528
113336 보스턴 심포니 공연을 둘 중 어느 것으로 고를까 고민되네요 [2] 낭랑 2019.12.05 278
113335 2019 New York Film Critics Circle Award Winners [3] 조성용 2019.12.05 330
113334 근황 [10] 칼리토 2019.12.05 706
» <나>의 한계? [4] 어디로갈까 2019.12.05 501
113332 민주당이 정봉주를 복당 허가해줬다는 소문이 있네요. [6] Domingo 2019.12.05 756
113331 봉준호 감독님이 보면서 세 번 울었다는, 올해 본 최고의 외국영화로 꼽은 영화는? [4] crumley 2019.12.05 1132
113330 '윤희에게' 보신 분? [6] 가을+방학 2019.12.04 702
113329 조국 좀 그만 괴롭히십시오 휴먼명조 2019.12.04 440
113328 007 No Time To Die 예고편 [3] 예정수 2019.12.04 339
113327 백원우가 참석한 두 번의 장례식 [2] 휴먼명조 2019.12.04 383
113326 아이폰 여는 건 소셜 해킹 말고는 방법이 없나 보네요 휴먼명조 2019.12.04 337
113325 청와대가 말한 제보자는 울산시 현 경제부시장 [6] stardust 2019.12.04 664
113324 넷플릭스 - [힐다]가 바프타 애니부문 수상했군요 [6] eltee 2019.12.04 262
113323 [이시국에] 넷플릭스 배트맨 닌자 & 카케구루이 [3] skelington 2019.12.04 313
113322 팽당한 나경원씨 [12] 가라 2019.12.04 1399
113321 포드 V 페라리를 보고 [2] 예정수 2019.12.04 562
113320 [여론조사] 국회 마비, 한국당 책임론 53.5% 〉 민주당 책임론 35.1% [7] 왜냐하면 2019.12.04 104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