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을 그리고 있어요 101~107

2019.12.13 22:38

샌드맨 조회 수:270

꽤 오랜만에 글을 쓰는 것 같군요; 특별히 바쁘다거나 했던 건 아닌데, 한동안 이상하리만치 좀 무기력했어요. 

어쩄든 그림은 빠지지 않고 계속 그리려고 노력했습니다. 

99D00F435DF38EDE319CF8


오랜만에 정석적인 미인 얼굴. 글로시한 피부표현 & 눈썹에 공들였는데 생각만큼 잘 나와 만족스러웠어요. 


99B0F8435DF38EDF2560B3


저는 붉은 머리 + 주근꺠 조합을 무척 좋아합니다. 휘날리는 붉은 머릿결과 두 뺨 가득한 주근깨가 마음에 들어 고른 사진이에요. 눈빛 & 강렬한 분위기 떄문에 그럭저럭 만족. 


99AC96435DF38EE025702E


패션모델 계에서 사랑받는 외계미 뿜뿜한 얼굴형. 큰 눈이 매력적이라 그렸는데 입이 무척 어색...ㅠ_ㅠ;; 그래도 피부 광택 표현은 잘 되었어요. 


99FC764C5DF25AF3189695


그려야지 그려야지 마음만 먹고 있던 넷플릭스 '빨간 머리 앤'의 앤을 그려봤어요. 화관 색칠하기 너무 어려웠음...ㅠ_ㅠ;; 원본보다 훨씬 노숙해보이는 앤입니다. 20대 중반 쯤 된 앤이 옛날사진 보며 리마인드 촬영한 느낌;;; 


99DC4C4C5DF25AF427831F


인도던가요? 얼굴에 이렇게 물감 묻히는 축제가 있는 모양이더군요. 아무래도 사람 그리다보면 사용하는 색깔이 꽤나 제한적이라(흰+검+갈색계열 잔뜩+붉은색 계열 약간), 좀 다양한 색들을 써보고 싶었습니다. 


9919E64C5DF25AF53208FE


영화를 보고 삘받아서 그린 조커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영화 '조커'가 범죄자를 영웅시했다는 비판엔 별로 동의하지 않아요. 영화 후반 앰뷸런스가 조커를 호송하던 경찰차를 들이받고, 조커가 저항의 상징으로 거듭나는 장면(은 곧바로 아서 플렉이 정신병원에 수감된 장면으로 이어지죠)은 아무리 봐도 그냥 아서의 망상이잖아요. 시위에 참가한 사람들이 광대 가면을 쓴것도 아서의 행위를 추종해서라기보다 토마스 웨인이 '광대 가면 뒤에 숨은 비겁자들' 운운했기 때문이고요. 영화 조커는 희대의 빌런 조커의 탄생이라기보다, 자신이 모두에게 인정받는 희대의 빌런이 될 거라 믿었던 한 남자의 과대망상이라고 생각해요. 그래서 차라리 서글프고요. 


어쨌든 녹색과 붉은 색을 많이 쓸 수 있어서 좋았고, 호아킨 피닉스스러운 느낌이 나서 대만족입니다 :D  


99999D4C5DF25AF72FD8C4


마지막 그림. 이런 사이버펑크스러운 색감 너무 좋아요 +_+ 모델 분도 무척 느낌 있고요. 배경이었던 블라인드 뒤로 보이는 도시의 야경은 도저히 어떻게 표현해야할지 몰라서 대충 뭉개버린 점이 아쉽지만(...ㅠ_ㅠ), 그래도 분위기는 무척 마음에 들어요. 


어느새 금요일 밤이군요. 모두들 즐거운 불금 & 주말 되세요 >3<)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9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93
111334 '접속'을 보는데 왜 눈물이 나죠? [3] 동글이배 2019.12.14 692
111333 [채널CGV 영화] 암수살인 [2] underground 2019.12.14 351
111332 백예린 앨범이 나왔었군요...! 폴라포 2019.12.14 321
111331 [넷플릭스바낭] 해피 데스데이 2 유... 를 봤습니다 [6] 로이배티 2019.12.14 511
111330 Danny Aiello 1933-2019 R.I.P. [2] 조성용 2019.12.14 170
111329 [영화] 닥터 슬립 뒷북 리뷰 [2] 파이트클럽 2019.12.14 438
» 그림을 그리고 있어요 101~107 [4] 샌드맨 2019.12.13 270
111327 [바낭] 선거제 개편이 위기를 맞았군요 [7] 로이배티 2019.12.13 879
111326 나름 건실하고 부지런하게 살았건만. [15] 고인돌 2019.12.13 1490
111325 배달의 민족이 요기요 모회사인 독일기업에 인수되었군요 [4] 예정수 2019.12.13 979
111324 계정 해킹시도 (?), Invisible Women, 아동 성학대 [8] 겨자 2019.12.13 782
111323 [넷플릭스바낭] 스페인 학생 막장극 '엘리트들' 시즌 1을 보았습니다 [2] 로이배티 2019.12.13 901
111322 반자율 주행 [3] 모스리 2019.12.13 527
111321 오늘의 편지지 셋트 (스압) [1] 스누피커피 2019.12.13 132
111320 재판의 세가지 풍경 [4] 칼리토 2019.12.13 881
111319 되는 일이 없는 영화 그래비티를 이제야 [6] 가끔영화 2019.12.12 609
111318 [석학에게 던지는 5!대질문] 대니얼 데닛 & 케빈 켈리 - 인간의 의식과 AI [2] underground 2019.12.12 342
111317 오늘의 편지지 셋트 (스압) [3] 스누피커피 2019.12.12 176
111316 핀란드 34세 최연소 총리 탄생…12명 여성 장관 임명 [6] McGuffin 2019.12.12 875
111315 곰탕집 성추행 사건, 대법 최종 확정판결 [9] 좋은사람 2019.12.12 164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