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바, 트럼프 등의 press conference를 보다가 박근혜, 문재인 대통령의 기자회견을 보면 가장 큰 차이가

- 미국의 경우 기자의 질문 => 대통령의 답변 => 대통령이 답변한 point에 관한 (같은 또는 다른) 기자의 추가 질문이 이어지는데 반해

- 한국의 경우 기자 한 명이 질문권을 받아서 질문을 하면 대통령이 이에 대해서 답변을 하고 끝나는 (그래서 다른 기자의 질문 -> 대답으로 넘어가는) 형식이라는 점일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미국과 같은 형식은 한 주제에 대해서 보다 명확하고 심도 있는 토론을 하게 되는데 비해, 

한국처럼 질문 -> 답변으로 끝나는 경우, 질문에 의도적인 또는 비의도적인 동문서답을 해도, 포인트를 빗겨가는 대답을 해도, 대답에 불명확한 부분이 남아도, 조금 더 깊은 내용이 궁금해도 그냥 거기서 끝나게 되는 경우가 많을 수 밖에 없습니다.


이는 비단 대통령의 기자회견만에 국한된 문제는 아닌 것 같기도 합니다.

학교에 다닐 때 보면 한국 학생들이라고 질문이 없고 궁금한 것이 없는 것은 아닐텐데,

질문 자체를 많이 하지 않고, 

선생의 설명이, 또는 질문에 대한 답변이 미흡하다고 하더라도 추가 질문을 통해서 point를 명확히 하기 보다는 그냥 거기서 수동적으로 끝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지난 번 조국 씨가 가진 기자회견 역시 마찬가지였죠. 

질문을 한 이가 조국 씨의 답변에 이어 추가 질의를 하려고 하면 그것을 차단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고,

[길고 포괄적인 질문 -> (역시나) 길고 포괄적인 답변]으로 한 번에 끝나는 형식을 원하고 [짧은 질문 -> 답변 -> 질문 -> 답변..]은 허용하지 않겠다는 점을 주최 즉에서 여러 차례 명확하게 했죠.


문화적 차이가 큰 것 같다는 생각을 합니다.

- 선생 앞에서, 상관/상사 앞에서, 대통령 .. 앞에서 껌뻑 죽는 태도를 보이지 않으면 불손한 것으로 받아들여지는 경우가 많고, 또 그 파장이 (뒤끝이) 한국이 훨씬 더 크고 오래 가고,

- 특히나, 그 질문이 선생, 상관/상사, 대통령 .. 이 충분히 준비되지 않은 것이라면, 또는 예민한 문제라면, 아마 그 뒤끝은 정말 오래가는 경우가 많죠.. 

공격적인 태도를 negative하게 받아들이는 정도가 더 심한 것  (tolerance가 낮은 것) 같고요.

지난 번 문재인 대통령에게 질의한 여기자처럼, 또는 선생님이 잘 모르는 어려운 내용 물어봐서 찍혔던 제 친구 누구처럼 말이죠.


하지만, 그냥 문화적 차이라고 덮고 넘어가면서, 결국 시간 지나면 바꾸지 않을까..? 라는 생각으로 마냥 기다리는 것은 아니라고 봅니다.

그 시간 동안 우리는 얼마나 많은 손해를 봐야 하는 걸까요?

대학원을 다니면서 비로소 윗사람 눈치 보지 않고 자유롭게 질문을 던지게 되었고, 

그럴 수 있는 (그래도 되는) 강의에 앉아있는 것과 그런 질의가 잘 용납되지 않는 강의에 앉아있는 게 (그냥 수동적으로 던져주는 것만 받아들이는 것이) 배우는 입장에서, 그리고 가르치는 입장에서도 얼마나 비효율적인지를 잘 알게 되었습니다.

발표하는 입장에서도 헛소리하면 바로 날카로운 지적이 들어올 강의와, 질문을 받지 않는 강의는 강의 준비에 투자하는 시간, 노력, 강의의 질 자체가 하늘과 땅 차이일 것입니다.


이제는 대통령 기자회견에서부터 그런 모습을 보고 싶습니다.

그런 자세를 갖고 격의 없이 토론하는 모습을 보고 싶고,

중요한, 예민한 포인트에 대해서도 끊임없이 질의가 이어지는 모습을 보고 싶고,

공격적인 질의가 너그럽게 이해될 수 있는 사회 분위기면 좋겠습니다.


TV에서 아 대통령과의 질의가 저렇구나 보게 되면, 사회 생활이, 학교생활이 좀 더 유연하고 활력있지 않을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8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19
113800 [넷플릭스바낭] 이정현의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를 봤어요 [4] 로이배티 2020.01.14 570
113799 [바낭] 아무도 관심없지만 렌의 기사단에 대해서 (스타워즈 스포) [9] skelington 2020.01.14 616
113798 주제 없고 링크 없는 정치바낭 [5] 가라 2020.01.14 461
» 우리는 언제쯤 기자 회견에서 대통령이 토론을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을까요? [35] Joseph 2020.01.14 1131
113796 사람은 고쳐쓰는게 아니다란 말 뒤에 알맞는 말을 붙여주세요 [6] 가끔영화 2020.01.14 448
113795 신체노출을 바라보는 리액션 [1] 예정수 2020.01.14 374
113794 [바낭] 남코에 로열티 좀 줬을 것같은 파워태권도 [3] skelington 2020.01.14 300
113793 김현미 국토부 장관, 항의하는 시민에게 "동네물이 나빠졌네" 발언 [14] stardust 2020.01.14 798
113792 [바낭] 주둥이로 먹고 산다는 사람들이 주둥이 함부로 놀리다 박살나는거 보면 [10] 귀장 2020.01.14 615
113791 드론 이야기 - 속편? [4] ssoboo 2020.01.14 247
113790 [바낭] 고마우신 분들 [1] 칼리토 2020.01.14 283
113789 [바낭] 글을 길게 못 쓰겠다 [3] 예정수 2020.01.14 252
113788 조롱과 독설과 험한말 [24] 왜냐하면 2020.01.14 773
113787 2020 오스카 후보작 링크와 명단 올려요. [10] 산호초2010 2020.01.14 482
113786 대통령께서 주식시장 출발이 좋다면서 기업의 미래가 밝다고 하셨다는군요. [5] stardust 2020.01.14 657
113785 [넷플릭스바낭] 19세기 미쿡 배경 스릴러 '에일리어니스트'를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20.01.14 290
113784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스포약간), 우리는 황혼의 세상에 산다 [1] 예정수 2020.01.14 218
113783 검찰 인사보복에 대해 비난할 수 있죠 [1] 도야지 2020.01.14 315
113782 누구나 ‘소울 푸드’ 하나씩은 있죠 [12] ssoboo 2020.01.14 852
113781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보았습니다 [24] 노리 2020.01.14 54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