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제 없고 링크 없는 정치바낭

2020.01.14 19:17

가라 조회 수:461

의식의 흐름....


1.

안철수가 원래 이번주에 귀국한다는 기사가 나왔었는데 아직 안왔습니다.

안철수 전 대표님이 워낙 효자가 설전에는 귀국해서 부모님을 뵐거라고 안철수 최측근이라는 분이 말씀하시더군요.


2.

황교안씨가 안철수 손벌려 환영한답니다. 대통합 하자고...


3.

'반문'만으로 통합이 될까요?

새보당, 바미당 안철수계, 자한당이 일단 통합을 하자고 하는데...

이게 예전 18대 대선에서 문-안 단일화때 나온 거랑 비슷한 느낌이거든요.


민주당 지지층은 안철수로 단일화 된다면 안철수를 찍을 거다.

하지만, 안철수 지지층은 민주당이 맘에 안들어 안철수를 지지하는 것이기 때문에 문재인으로 단일화 되면 이탈할거다.

이걸 '확장성'이라고 했던가요?


새보당의 미미한 지지율은 보수지만 친박과 국정농단에 학을 떼서 아직도 자한당을 용서 못한 사람들이고

안철수 지지층은 일단 거대 양당은 싫은 사람들이고...


그런데, 이 사람들이 대통합한다면... 선거구에 자한당 후보로 단일화 되면 '맘에 안들지만 반문은 해야 하니 어쩔 수 없지' 라면서 자한당 후보를 찍을까요?

자한당 코어 지지층은 안철수계는 찍을 것같은데, 새보당 후보로 단일화 되면 새보당 후보를 찍을까요?

새보당 지지층은 자한당을 용서해줄 이유를 찾는 사람들도 꽤 많을 것 같은데.. (근거없음. 뇌피셜)


4.

자한당이 총선 공약 1호로 공수처법 폐지를 들고 나왔습니다.

잠깐.. 공수처 찬성 여론이 6이고 반대가 3 아니었나..?

1호의 중요성은 박찬주로 체감하지 않았나? (그래서 박찬주 1호 취소하고 다시 1호부터 넘버링 했는데..)

그런데 국민의 60%가 찬성한 공수처를 시작해서 부작용이라던가 그런게 나오기도전에 폐지를 하겠다고?

아, 자한당은 역시 기득권 정당이구나... 라는 생각을 할텐데?


5.

황교안씨가 '수도권 험지 출마'를 선언한지 꽤 되었는데

한때 '수도권에서 좀 약세지만 내가 나가면 이길 수 있고, '험지'라는 레이블을 붙일 수 있는 곳으로 찾으라' 라는 명령이 자한당 당직자들에게 떨어져서 비웃음을 샀는데..

'대표님, 결국 종로 밖에 없는데요. 대표님의 결심만 남았습니다' 라는 이야기가 나온다는 것 같습니다.

황교안씨는 종로에 나가는 일생일대의 도박을 하게 될까요?

황교안씨가 종로 나가서 이낙연 총리를 이기면 단번에 대권유력후보가 되고 안철수, 유승민 따위 꺼져~ 가 될텐데요.

(유승민은 자기가 3선인가 4선한 지역구에 나가면서 '이제는 여기가 험지에요~' 라고 해서 비웃음을 샀죠. 사실 험지라는게 맞는 말이지만.. 지더라도 내가 익숙한 곳에서 지겠다는 것인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8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19
113800 [넷플릭스바낭] 이정현의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를 봤어요 [4] 로이배티 2020.01.14 570
113799 [바낭] 아무도 관심없지만 렌의 기사단에 대해서 (스타워즈 스포) [9] skelington 2020.01.14 616
» 주제 없고 링크 없는 정치바낭 [5] 가라 2020.01.14 461
113797 우리는 언제쯤 기자 회견에서 대통령이 토론을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을까요? [35] Joseph 2020.01.14 1131
113796 사람은 고쳐쓰는게 아니다란 말 뒤에 알맞는 말을 붙여주세요 [6] 가끔영화 2020.01.14 448
113795 신체노출을 바라보는 리액션 [1] 예정수 2020.01.14 374
113794 [바낭] 남코에 로열티 좀 줬을 것같은 파워태권도 [3] skelington 2020.01.14 300
113793 김현미 국토부 장관, 항의하는 시민에게 "동네물이 나빠졌네" 발언 [14] stardust 2020.01.14 798
113792 [바낭] 주둥이로 먹고 산다는 사람들이 주둥이 함부로 놀리다 박살나는거 보면 [10] 귀장 2020.01.14 615
113791 드론 이야기 - 속편? [4] ssoboo 2020.01.14 247
113790 [바낭] 고마우신 분들 [1] 칼리토 2020.01.14 283
113789 [바낭] 글을 길게 못 쓰겠다 [3] 예정수 2020.01.14 252
113788 조롱과 독설과 험한말 [24] 왜냐하면 2020.01.14 773
113787 2020 오스카 후보작 링크와 명단 올려요. [10] 산호초2010 2020.01.14 482
113786 대통령께서 주식시장 출발이 좋다면서 기업의 미래가 밝다고 하셨다는군요. [5] stardust 2020.01.14 657
113785 [넷플릭스바낭] 19세기 미쿡 배경 스릴러 '에일리어니스트'를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20.01.14 290
113784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스포약간), 우리는 황혼의 세상에 산다 [1] 예정수 2020.01.14 218
113783 검찰 인사보복에 대해 비난할 수 있죠 [1] 도야지 2020.01.14 315
113782 누구나 ‘소울 푸드’ 하나씩은 있죠 [12] ssoboo 2020.01.14 852
113781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보았습니다 [24] 노리 2020.01.14 54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