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론 저도 실패했다고 단언하고 싶지 않고, 충분한 가능성이 있다고 믿고 싶을 뿐더러 그 이전 세대는 그럼 뭐 얼마나 훌륭했는가 반문할 수도 있겠습니다.

다만 제목은 간단하게 써야 할 것 같아서 실패했다고 표현했습니다. 


젊은 여성들이 페미니즘적 자각을 해나가면서 남녀 대중의 격차가 드러났을 때 사람들이 흔히 하는 말이 있었죠

이 사회가 젊은 남성을 민주 시민으로 길러내는데 실패했다고요

그 말에 꽤 동의했습니다. 말도 안 되는 일들이 너무 많이 물 위로 떠올랐으니까요. 

그리고 법망을 피해서 아직까지도 계속 되고 있다는 사실이 너무 끔찍하고요. 


이번 트랜스젠더여성의 숙대입학 시도와 포기 사건을 보면서 그나마 기대했던 여성 집단도 

사실은 그 차이가 종이 한장 정도에 불과했던 건 아닌가 하는 생각이 자꾸 듭니다.

그런 생각을 처음 하게 되었던 건 이번에 트랜스젠더 혐오적 발화를 하는 것이 

기존에 젊은 탈코르셋 비혼 여성이 아닌 나머지 모든 대상을 향해 혐오의 언어를 일삼던 소위 워마드나 렏펨으로 일컬어지던 소수 그룹이 아닌 

인터넷에서 활동하는 다수의 여성의 공통된 언어라는 점을 발견했기 때문입니다. 


혐오의 언어를 우리가 귀담아 들어야 할 이유가 없다고 볼 수도 있어요.

그렇지만 연대는 결국 아우르는 것이고 어떤 집단도 그 집단이라는 이유만으로 배제할 수 없기 때문에 

그 말을 '들어주지' 않더라도 어떤 말을, 왜 하는지 확인은 해야 할 필요가 있지요.

그래서 가스통 할배에 대한 연구도 있는 거고, 정치권에서는 20대 남성의 목소리르 듣기 위해 노력하기도 하는 거잖아요

(물론 후자의 노력은 보통 조롱의 대상이 되기도 합니다만)


그리고 그 내용에서 공통적으로 확인되는 지점은 바로 빼앗긴다였습니다. 

여성혐오 사회에서 여성의 영역을 힘들게 개척해왔는데 그것을 트랜스젠더라는 남성성에서 비롯된(일단 그들의 표현입니다) 집단에게 빼앗긴다고요.

이것은 기존에 젊은 남성들의 볼멘소리, 우리도 힘들게 사는데 여성들이 우리가 가진 얼마 되지 않는 것을 빼앗으려고 한다와 놀랍도록 유사합니다.


이 세대는 연대에서 비롯되는 기적같은 일들에 대한 경험이 없는 거에요. 

나누는 것이 내가 가진 것을 빼앗기는 게 아니라 전체 파이를 넓혀나갈 수 있다는 기대감이 없는 거고요.

경쟁사회에 내몰려서 나 하나 살기도 버거워서 결혼을 포기하고 출산과 육아를 포기하는 세대라는 점은 남성 뿐 아니라 여성에게도 동일했으니까요.

물론 이런 말을 하는 저조차도 아직은 젊은 세대의 여성이고, 연대의 경험을 직접 해보진 못했습니다. 

그렇지만 과거에 그러했던 경험담을 들었고 이를 통해서 간접 경험이 쌓였고 어느 정도는 내제화 할 수 있었지요. 

안타깝게도 젊은 세대의 다수는 이에 대한 경험과 통찰이 부족한 겁니다. 

그렇기 때문에 자신의 소수자성에 매몰되어 자기가 가진 작은 파이를 뺴앗길까봐 전전긍긍하는 것 같습니다. 

윗세대는 젊은 세대를 탓할 것이 아니라 자기 반성부터 해야 할 것입니다. 


이 논의와 관련되어 여러 방향에서 들리는 이야기도 많고, 눈물나는 경험담도 많습니다. 

다만 저는 매우 실망스러웠고, 지금도 가슴이 답답하지만, 문제의 해결을 위해서는 문제의 지점을 정확히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생각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2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457
112138 오늘은 마음이 다 닳고 [8] 어디로갈까 2020.02.09 703
112137 숙대에서 뭔일이 있었군요 [1] 메피스토 2020.02.09 733
112136 일상. [5] 잔인한오후 2020.02.09 392
112135 2020 Film Independent Spirit Award Winners [1] 조성용 2020.02.09 175
112134 이규형 감독님이 별세하셨군요. [5] 동글이배 2020.02.09 663
112133 중동의 풍경들에 대한 매혹 [3] 산호초2010 2020.02.09 483
112132 교회가 아닌 동호회 모임같은건 어떻게 찾아야 할지 [7] 산호초2010 2020.02.09 524
112131 봉준호의 시대에서 봉준호의 시대로... [3] 사팍 2020.02.09 843
112130 이 게시판에 적어도 한개의 아이디는 팔렸다는 심증이 가네요 [17] 도야지 2020.02.08 1538
112129 역시 결국은 애초에 다 그놈이 그놈이었어요. [4] 귀장 2020.02.08 866
112128 마스크 대란, 네이버와 다음 [1] hotdog 2020.02.08 474
112127 치과, 소비자로서 기능하는 자아 [4] 예정수 2020.02.08 312
112126 그동안 그린 그림들 [12] 딸기케익 2020.02.08 420
» 한국 사회가 젊은이들을 민주 시민으로 길러내는데 실패한 것은 아닐까요 [48] 해삼너구리 2020.02.08 1564
112124 소피아 로렌의 맨 오브 라만차(1972)를 봤습니다. (스포) [4] 얃옹이 2020.02.08 270
112123 숙명적 연대 [44] Sonny 2020.02.07 2231
112122 회사바낭일까.... [3] 가라 2020.02.07 489
112121 [바낭] 아다치 미츠루 & 다카하시 루미코, 좋아하던 예술인이 늙는다는 것. [10] 로이배티 2020.02.07 947
112120 "로켓맨" 추천하고 싶어요 [10] 산호초2010 2020.02.07 543
112119 진중권, 안철수 만난다? [7] 사팍 2020.02.07 88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