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오랜만에 독짓는 젊은이입니다. 한 3년 만에 들어온 거 같네요. 

제목에 [바낭]을 넣었다가 이 게시판에서 아직도 유효한 표현인가 싶었는데
다행히 계속 쓰이고 있네요. 아니라면 나 늙었구나 뒷목 잡을 뻔했어요.

간만에 무두절을 맞이하여 진지하게 월도질을 하다가 문득 생각나서 들어왔습니다.
근데 '덕질'로 저를 기억하는 모 유저분께서 작년 말에 제게 안부 쪽지를 주셨지 뭐예요.
나를 기억하는 유저가 있었다니 살짝 감동이었고, 그 분이 덕질로 저를 기억하셔서 내가 이 게시판에서
얼마나 덕질을 해댔으면 그럴까 싶었지만... 그래도 그 분 덕분에 추억이 뭉게뭉게 피어나 심심할 때마다 
게시판에 올렸던 바이트 낭비글들을 몇 개 읽다가 얼굴이 화끈거려서 그만 두었습니다.

듀게는... 여전하네요. 저 역시 여전하니 하던대로 요즘 최애캐 영업질을 할까 합니다.
이름은 몰라도 얼굴 보면 "아 얘~" 하실 거예요.


배우 서현우입니다.


image.jpg

'보희와 녹양'에서 참 연기 좋았죠. 영화도 재미있어요.
이거 제 눈에나 귀엽지 다른 분들껜 눈갱이 될 수도 있겠네요.



image.jpg

'병구'에서 정말 느끼+찌질의 극치를 달린다는데 영상을 볼 수 있는 루트를 모르겠네요.
예고편만 봐도 치가 떨립니다. 예고편 보고 포스터를 다시 봤는데 순간 최상단의
'봄날의 알러지 같은'이 '봄날의 버러지 같은'으로 보였어요.



image.jpg

'남산의 부장'에도 나왔는데 저는 아직 영화를 못 봤어요. 실제로 머리를 민 상태에서
6개월을 버텼대요.


이렇게 연기파, 성격파 배우로 쭉 가나 싶었는데 드라마 '모두의 거짓말'에서
다이어트에, 드물게 내내 수트 패션이더라고요. 
납치범에 협박범에 살인범인데 그래도 이 배우가 맡았던 배역들 중 가장 돈 많은 역일 거예요.

그건 그렇고 최근 모습을 보니


image.jpg

1.jpg

아니 오빠, 아니 친구야, 무슨 일이 있었던 거니.



2.jpg

약간의 뽀샵이 첨가된 듯 하지만 회춘 제대로 하고 있어서 매우 기쁩니다.
출근길에 지하철 놓칠까봐 뜀박질 할 때 빼고는 미동도 않는 심장이 오랜만에 뛰더라고요.

제 지인이 저~ 위 첫번째 사진 보고서 이혁재 아니냐고 해서 충격을 조금 받았지만
그래도 제 눈은 틀리지 않았다고 자부합니다.

일단 연기를 잘 하고 매력 만랩이라 앞날이 기대되는 최애캐입니다.
물론 저의 최애캐는 돌려돌려 덕질판을 돌리다 보면 언제 또 바뀔지 모르겠네요. 
알 게 뭐예요. 최애캐란 덕질을 하라고 존재하는 것을. :D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04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132
114158 국민당, 선관위님아, 그만좀 개로피십시요... [3] 왜냐하면 2020.02.14 524
» [바낭] 오랜만에 안녕하세요 (사진有 + 스크롤압뷁) [14] 독짓는젊은이 2020.02.14 399
114156 정부와 여당이 지지율 5% 올릴 수 있는 방법 [6] underground 2020.02.14 666
114155 정경심 교수 4번째 재판 [7] 칼리토 2020.02.14 793
114154 정세균 총리가 말실수를 했네요... [6] 하워드휴즈 2020.02.14 1046
114153 코로나19 중국 사망자가 1380명에 달하는군요 [2] 예정수 2020.02.14 588
114152 덕분에 민주당만 빼고 라는 슬로건이 많이 알려졌네요. stardust 2020.02.14 500
114151 오늘의 미국 발렌타인 데이 엽서 [4] 스누피커피 2020.02.14 339
114150 [아마존프라임] 에메랄드 시티.... 하.... [3] 가라 2020.02.14 325
114149 이해할 수 없는 일들 10 (미팅을 앞두고) [1] 어디로갈까 2020.02.14 531
114148 이번 총선 죽 쒀서 개 주게 생겼네요 [29] ssoboo 2020.02.14 1782
114147 뮤지컬 보디가드 [5] 스위트블랙 2020.02.13 348
114146 인셉션 질문 [8] mindystclaire 2020.02.13 548
114145 [바낭] 모두들 해피 발렌타인! [2] skelington 2020.02.13 214
114144 "문신을 한 신부님"이 개봉했네요 산호초2010 2020.02.13 405
114143 봉준호 생가(生家)같은 소리 하고 자빠졌네 [28] ssoboo 2020.02.13 1555
114142 정직한 후보 를 봤어요. (스포일 수 있어요) [5] 티미리 2020.02.13 592
114141 웨스 앤더슨 감독 신작 [프렌치 디스패치] 예고편과 포스터 [4] oldies 2020.02.13 527
114140 조작방송 하다가 딱 걸린 PD수첩 [3] stardust 2020.02.13 839
114139 다른 회사 상사들도 이런 얘기 자주 할까요? [5] 가라 2020.02.13 59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