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진정한 지옥은 성실한 악당들만 있는 세상이네요..엄청나게 성실한 악당들이 엄청나게 오래오래 일하는 세상..지난 겨울 촛불을 들고 거리를 다닌 건 우리 자신과 우리 후손들을 위해 엄청나게 중요한 일이었네요..만약이라도 기각이 되었다면..딱 이 영화에 나오는 일본 사회처럼 변했을듯요

 

2. 솔직히 심은경 배우님이 일본인 같아보이진 않는데 그게 잘 맞는 것 같아요...모두가 덮으라는 사건을 정면으로 부딪히는 똘끼강한 기자...부담스럽게 들이대는 클로즈업도 멘탈연기로 승화시키는 심은경 배우님..그 연기 덕에 한국에서도 그랬겠지만 일본같은 사회에선 더 이방인 같은 느낌..그래서 너무 쓸쓸한 느낌..실제 여기자도 그랬을 것 같단 추측이..

 

3.영화 흐름이 느리고 답답하지만..일본 사회가 이럴 것 같아서 실감이 더 납니다..못본 분들 꼭 찾아보세요

 

4.심은경 배우의 이걸 보고도 그렇게 살고 싶으냐는 대사가 뇌리에 박힙니다..

 

5. 남주캐릭의 결단을 보고 가슴이 아팠어요..목숨을 걸어야 그나마 조금 흔들리는 견고한 벽이라니..대체 마지막엔 무슨 말을 한건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04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133
114178 구닥다리 태블릿과 이어폰이 휴대폰 두배의 음향으로 가끔영화 2020.02.17 305
114177 “기생충 오스카 4관왕은 노대통령 덕” [10] ssoboo 2020.02.17 1567
114176 당신이 쓰는 글이 곧 당신이다 <맨헌트:유나바머> [9] 스누피커피 2020.02.16 622
114175 [바낭] 스위치 링 피트 어드벤쳐 1주차 [1] skelington 2020.02.16 170
114174 최근의 동물권 이슈들(소젖 반대 시위, 리아미라클) [7] 김실밥 2020.02.16 575
114173 인셉션 짧은 잡담 [6] mindystclaire 2020.02.16 589
114172 일본 크루즈에 코로나 감염자가 70명 더 늘었네요 [4] 크림카라멜 2020.02.16 907
114171 해치지 않아 를 뒤늦게 봤어요 (내용 언급 약간) [1] 티미리 2020.02.16 485
114170 주차 문제로 신경 쓰입니다 [5] Kenny Dalglish 2020.02.16 732
114169 쥐뿔도 영향력 없는 듣보잡 매체의 홍세화/임미리/민주당 [18] 수영 2020.02.16 992
114168 스토브리그 끝났네요 [4] 키드 2020.02.15 841
114167 이런저런 잡담;마사지, 아이돌 등등 [1] 메피스토 2020.02.15 363
114166 빌리 아일리시가 부릅니다 No Time To Die 예정수 2020.02.15 387
114165 조조래빗 귀여워 미쳐요 [12] 아랑곳 2020.02.15 1239
» 뒤늦게 신문기자..를 보고(약스) [1] 라인하르트012 2020.02.15 429
114163 공기청정기 비닐, 바보인증;;;; [11] 산호초2010 2020.02.14 680
114162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감상을 나눠봐요(스포) [7] 가을+방학 2020.02.14 576
114161 민주당/문재인은 빠가 까를 만든다의 정석인듯 [28] 얃옹이 2020.02.14 1301
114160 1년 만에 이뤄진 이종명 제명…미래한국당에는 5억 원대 정당보조금 기반 [2] 왜냐하면 2020.02.14 359
114159 토착왜구 정체 드러나 버린 중앙일보 [10] ssoboo 2020.02.14 134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