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썸니아 잡담<스포 함유>

2020.03.26 22:11

mindystclaire 조회 수:288

드디어 인썸니아를 간신히 봤네요. Vhs로 한 옛날에 봤을 때도 호흡이 느려 지루하다고 느꼈죠. 제목과는 반대로 저는 파치노 얼굴이 화면에 나타날 때마다 피로감이 전해져 졸립더라고요.
실제로 파치노가 잠을 줄여서 준비했다고 합니다. <디 아더스> 때 니콜 키드먼도 일부러 잠을 줄였다고 해요.

<히트>에서 파치노는 lapd robbery and homocide소속으로 나왔는데 여기서도 그래요.  <히트>광팬인 놀란이 노리고 캐스팅한 건 아닌가 싶었어요. 범인을 잡겠다는 욕망이 지나쳐 증거까지 조작하는 지경까지 빈센트 해나가 갔다고까지 가정할 수도 있죠.이 영화에서는 증거를 조작했다는 의혹을 두고 내사를 받을 예정에 압박감을 받고 있는 상황입니다. 밝히겠다는 동료를 안개낀 숲에서 용의자 추격하다 실수인지 고의인지로 죽이게 되고 그 후 양심의 가책에 시달리는데 하필 알래스카라 밤에도 백야라 잠을 못 자요.어쩔 수 없이 대낮에 갇힌 뱀파이어같은 몰꼴이 되어 갑니다. 힐러리 스웽크는 파치노를 존경하는 후배 형사로 굉장히 열성적이고 젊은 형사입니다.

<히트>의 빈센트 해나는 코카인을 몰래 흡입하니까 great ass!같은 흥분 상태의 행동을 한다는 백스토리가 있는데 여기서 파치노는 그보다는 절제된 모습이고 이는 놀란의 연기지도도 있다고 봅니다. 로빈 윌리엄스는 조용하지만 섬뜩하고, 파치노의 죄의식을자극하며 서로를 이용하는 관계가 됩니다.  결말 부분은 파치노가 정의를 실현하고 속죄하고 후배인 힐러리가 타락하는 것을 막는 것으로 끝납니다.  로빈은 <one hour photo> 에서 한 가족에 집착하는 스토커 역을 해서 좋은 평을 들었고 <가프가 본 세상 the world according to Garp>에서 코믹 이미지가 아닌 일반인을 <굿 윌 헌팅> 보다  먼저 했죠. 저는 놀란 영화에서 배우들도 눌려 있다는 생각을 하고 했는데 이 두 배우는 각자 실력을 톡톡이 발휘하는 듯 합니다. 만이 드 니로와 파치노가 만나기 전까지 시간을 들인 것처럼 파치노와 윌리암스는  전화로 이야기하다 얼굴을 마주합니다.

파치노가 여관주인으로 나온 모라 티어니에게 하는 이야기는 <메멘토>에서 가이 피어스가 하는 노부부 이야기의 기능과 비슷해요.
고의인지 실수인지 동료를 살해하게 된 형사 파치노와 역시 자신이 소녀를 우발적으로 살해한 건지 고의적으로 살해한 건지 아리까리하다고 주장하는 윌리암스 캐릭터는 서로의 거울입니다.



조지 클루니, 스티븐 소더버그 제작이더군요. 개봉 당시 파치노와 윌리암스의 연기가 오스카 가능성이 있다는 말은 있었고 놀란이 스타들과 많은 예산이 주어져도 충분히 좋은 영화를 만들 수 있다는 평이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교차편집없이 정통적인 드라마더군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9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616
113579 [넷플릭스] 인터스텔라를 다시 보고(스포) [1] 예정수 2020.03.27 351
113578 0.999....=1 이해하신 분? [5] 예정수 2020.03.27 714
113577 이은재 신기록 세울 듯.. 기독자유당 탈당? [4] 가라 2020.03.27 602
113576 새벽예불 다니고, 20년 교회집사였던 이은재 의원의 천주교 세례명은 '엘리사벳'이다. [10] 영화처럼 2020.03.27 913
113575 만덕산 옹 + 추호 김종인 선생 [2] 가라 2020.03.27 500
113574 N번방 사건을 오덕식 판사가 맡는다네요. [8] 가을+방학 2020.03.27 1348
113573 [펌] 마스크 쓰느나 마느냐, 그것이 문제가 아니다 [1] 영화처럼 2020.03.27 582
113572 코로나바이러스에 대처하는 G20 세계지도자 화상회의 (feat. CNN) [3] 사막여우 2020.03.27 1067
113571 최근 사건에 대해... [2] 안유미 2020.03.27 882
113570 [코로나19] 한국 검사 키트를 요청하는 나라들이 많은 이유? + 긴급 속보! [6] ssoboo 2020.03.27 1380
113569 아이와 영화보기/nights in white... [2] 키드 2020.03.27 200
113568 빈 디젤: 라스트 위치 헌터 [7] 노리 2020.03.26 246
» 인썸니아 잡담<스포 함유> [10] mindystclaire 2020.03.26 288
113566 누구라도 그러하듯이 엉뽀애뜨 [1] 가끔영화 2020.03.26 226
113565 [총선 D-20] 정의당, 선거는 이미 망했고 문제는 그 다음 [10] ssoboo 2020.03.26 1037
113564 병원에서 [4] 은밀한 생 2020.03.26 536
113563 서지현검사 "N번방 가담자 전원 엄벌! (feat. 김어준의 뉴스공장) [15] 사막여우 2020.03.26 1059
113562 오늘의 개그 2 : 민현주가 무슨 죄.... [3] 가라 2020.03.26 464
113561 모 시장님은 정말 대단하시네요. [12] 튜즈데이 2020.03.26 1229
113560 프랑스 코로나 확진자 2만5천명 사망자 1천3백명 [12] 크림카라멜 2020.03.26 120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