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담] 이시국에도 ..

2020.05.22 12:30

언리미티드사회인 조회 수:886

이런 시국에도 생활은 이어지고, 연애의 갈등도 깊어집니다.

서른을 넘어서도 여전히 관계에 겁이 많고 방어적인 저는,

늘 상대를 시험하듯 냉정하게 사랑을 확인하다가 상대가 지칠때쯤 나를 떠날까 꼭 붙잡는 어린애 같은 연애를 하려고 합니다.

지금의 연인은 이런 저를 많이 이해해주려고 했고 그런 불안함조차도 충족시켜주려고 했어요.

그럼에도 늘 상대를 시험하고, 관계가 시험대에 올라 위태로와 질때쯤이 되어서야 절박해지는 저의 유아기적인 태도를 언제까지고 받아주기는 그 누구라도 어려웠을 겁니다.

일방적인 차임으로 이어져도 마땅하건만..

연인은 저에게 많이 지쳐있음에도 저와 함께 하는 길을 다시 한 번 택해 줬고 우리 둘 다 서로를 정말 이해할 수 있는 사람이 되어보기로 했습니다.

(사실 저에게 주어진 관계 갱생; 미션이 주어진 셈입니다. 애인도 이제 우리관계에서의 나의 일방적인 이해 대신 너의 노력도 느끼고 싶다..는 바람을 강하게 표현했으니까요

 

그리하여 현재의 연애는 새로운 국면에 접어 들어들었고,

이후부터 저는 생각했던 것과 다른 혼란 스러운 연애경험으로 인해 저의 한계를 체감합니다.

뭔가 노력해서 달라진 나를 보여줘야지 하는 생각이 드는 저는 마치 숙제를 잘 해서 검사를 기다리는 어린아이 같고,

그 사람은 이전과 달리 칭찬에 인색한 부모처럼 굴어서 저는 그를 만나는게 이전과는 달리 설레기도 하면서(!)불안합니다.

만남이 이전같지 않다는 것이 제 탓인 것 같아서 무섭고요.

 

저는 이런 상황이 이상하고 슬프기도 해서,

어쩌면 우리는 이미 되돌릴 수 없는 단계를 지나와버렸는데 내가 괜히 붙잡아 보겠다고 시간 낭비 시키는 것은 아닐까, 그런 생각에 계속 시달리다가

솔직하게 말해달라고 했어요.

다시 기회를 가질 수 있게 된 것에는 감사하지만,,

마음을 억지로 되돌릴 수는 없다는 것은 알 정도는 어른이라고 말해주었어요. 나를 떠나는데 너무 미안한 생각을 가지지 말라고요..

 

그런데 그렇게 말하는 것 역시 이기적인 거라면서, 우리 관계의 끝을 원하는 거였다면 너를 보러오지도 않았을거라고 합니다.

 

저는 이사람과 함께 하고 싶고, 더 이상 바보 같은 짓으로 상처주고 싶지 않지만

저를 이전처럼 사랑하지 않을까봐 그 불안함이 저를 또 바보처럼 만들까봐 무서워요.

 

바보 같은 짓을 그만두려면 저는 어떻게 해야할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4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479
113328 주말에 할 게 없으신 분들을 위한 희소식 22 [3] 메피스토 2020.05.22 1012
113327 그땔 생각하니 아주 오래전이군요 조제 호랑이.. [4] 가끔영화 2020.05.22 440
113326 넷플릭스법 통과... [5] 튜즈데이 2020.05.22 985
113325 영혼의 카니발 [5] mindystclaire 2020.05.22 405
» [상담] 이시국에도 .. [9] 언리미티드사회인 2020.05.22 886
113323 정의연 지지불가 [12] Sonny 2020.05.22 1532
113322 GTA 5.. 경찰 출동의 기준.. 가라 2020.05.22 312
113321 나는 좀비와 걸었다 [8] mindystclaire 2020.05.21 669
113320 척척석사 진선생이 정의연에 대해서 비판의 글을 썼군요. [4] 잘살아보세~ 2020.05.21 1373
113319 최고의 영화 속 고양이 [5] 가끔영화 2020.05.21 418
113318 [듀9] 에어팟 프로 케이스 추천해주세요 [2] 쏘맥 2020.05.21 182
113317 달세계 여행 [2] mindystclaire 2020.05.21 238
113316 [바낭] 50만원대 전자 제품에 자존심을 건 사람들 이야기 [17] 로이배티 2020.05.21 1237
113315 [회사바낭] 인사팀의 이상한 버릇(?) [4] 가라 2020.05.21 678
113314 저스티스 리그 스나이더 컷이 정말 나오네요. [13] LadyBird 2020.05.21 699
113313 부모라는건 뭘까요 [8] 파도 2020.05.20 1041
113312 어수선한 와중에 [7] mindystclaire 2020.05.20 780
113311 제목은 정의연 술판으로 하겠습니다. 그런데 이제 일본 과자를 곁들인..... [3] 메피스토 2020.05.20 1031
113310 이장 선거 [9] 칼리토 2020.05.20 763
113309 GTA 5 를 시작했습니다. [8] 가라 2020.05.20 60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