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그린 그림들2

2020.05.24 09:49

딸기케익 조회 수:441

img.jpg


<여름밤의 집회>

토끼 요정들은 모여서 소원을 빕니다

제물은 딸기 프레지에

초가 다 타고 녹으면

마음은 이뤄지고 별이 떠오를 거에요.





img.jpg


토끼 요정들의 놀이터









img.png


'나는 아무데서나 잠들어, 풀꽃의 꿈을 대신 꾸고 때론 여름 한낮을 기억하지 못해'








img.jpg


연꽃을 좋아하는 구름고양이










img.jpg


프리지어와 스토크. 프리지어의 꽃말은 '당신의 시작을 응원합니다'래요.











 

img.jpg




img.jpg


감사하게도 팔린 딸기케익 그림. 케이크 그리는걸 무척 좋아해서 그리는 내내 즐거웠어요.













img.jpg












img.jpg

봄에 그렸어요.














img.jpg


'나는 녹고 너는 따듯해

너는 덥고 나는 사라져

가짜 촛불을 열망하는 일

너를 내 안에 두고 지키는 시간'


















최근에 캔들 공부를 시작했어요. 집에서 직접 만들고 나름 예쁘게 찍으려고 노력한 것들을 올려봐요.




img.jpg

처음 만든 것. 복숭아 향이 나요









img.jpg










img.jpg







img.jpg


이건 친구에게 선물해준 거에요. 그러자 이렇게 예쁘게 찍어주어서 감동... 무척 감동...













img.jpg





img.jpg

애인에게 선물해준 것













img.jpg



img.jpg




img.jpg


이건 무척 좋아하는 그림 선생님께 선물해준 진한 장미향 애옹이









img.jpg

이건 그냥 예전에 만든 걸 오늘 촬영한 거에요. 하트초는 그림자도 하트 모양^^














그리고 드로잉들




img.jpg












img.jpg





img.png





img.jpg



img.jpg











img.jpg





img.jpg

img.jpg






img.jpg







img.jpg














여기까지 봐주셔서 감사합니다:D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4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477
113348 이런저런 일기...(정의연, 갈등, 눈치) new 안유미 2020.05.25 60
113347 제일 믿을 수 없는게 사람인가 봅니다. [1] new 파도 2020.05.25 220
113346 [팬텀싱어3] 제가 젤 즐겨 듣는 노래는...그리고 3명 조합은.... new S.S.S. 2020.05.25 47
113345 늦은 오후 [1] new mindystclaire 2020.05.25 213
113344 팬텀싱어 잡담 [4] new 칼리토 2020.05.25 225
113343 [EBS2] 김용택의 시를 쓰고 싶은 너에게 [2] new underground 2020.05.25 135
113342 (스포 있음)기묘한 가족에 대한 바낭 new 왜냐하면 2020.05.25 200
113341 [게임바낭] 나름 애쓴 SF풍 게임 '딜리버 어스 더 문', 추억의 게임 신작 '베어너클4'를 해봤습니다 [2] new 로이배티 2020.05.25 177
113340 베를린 천사의 시 속편 '멀고도 가까운(Faraway, So Close!)' [1] new ally 2020.05.25 199
113339 [바낭] '넷플릭스법'에 대해 이해를 한건지.. [3] update 가라 2020.05.25 427
113338 호텔 이름이 [2] 가끔영화 2020.05.24 397
» 그동안 그린 그림들2 [14] update 딸기케익 2020.05.24 441
113336 거러지 밴드 노래 하나 들어보시죠 [1] 가끔영화 2020.05.23 243
113335 스파르타쿠스를 봤는데 [12] mindystclaire 2020.05.23 733
113334 장강명 작가의 칼럼 <책 한번 써봅시다> [2] underground 2020.05.23 780
113333 테넷 새 예고편 [3] update 예상수 2020.05.23 449
113332 [천기누설] 4화 - 누가 윤미향 뒤에서 웃고 있는가? [2] update 왜냐하면 2020.05.23 589
113331 돌아온 탕아와 그동안 있었던 별일과 노래 2곡 추천 [1] 예상수 2020.05.23 201
113330 이런 게 바낭인가요. [9] update astq 2020.05.23 759
113329 [넷플릭스바낭] 19금 막장 동화 '오, 할리우드'를 봤습니다 [12] 로이배티 2020.05.22 90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