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시즌 실력자들이 너무 많은데....'다들 참 잘한다...' 하면서도 역시 듣기 좋은 목소리는 유채훈이네요.

목소리가 정말 깨끗하고 맑아요. 듣고 있으면 정말 행복해짐. 착한 인상 때문에 더 그런가 싶기도 하고.

운전하면서 틀게 되는 건 '러브 포엠', 'Starai con me'를 거의 반복해서 듣게 됩니다. 


그 외에도 '안아 줄래요', '연', 'She' 을 많이 들어요.

아무리 바리톤 목소리가 좋고 쿠바 그리스 음악이 멋지더라도 결국 귀에 감기는 건 한국 노래랄까....

이번 주 노래들 중에도 결국 '엄마의 프로필사진은 왜 꽃밭일까'를 찾아 듣게 되네요. 이 노래는 본방 볼 땐 '너무 심심한 거 아냐?' 싶었는데 들을수록 좋습니다.

'Addicted to you'는 아직 음원이 없어요. 영상은 중독된 것처럼 많이 돌려 봤습니다만...

존 노는 진짜.....대박이란 말밖에....


존 노+최성훈 조합에 김바울이 들어간다는 소문이 있습니다. 

고영열+황건하+길병민, 유채훈은 박기훈+구본수.

뭐 소문이라지만 조합은 의외로 이게 맞긴 맞는 거 같아요. 


이렇게 되면 누굴 응원해야 할까요...ㅎㅎㅎㅎ

개인적으로는....전 아무리 봐도 존 노씨는 중창단으로 계속 활동하실 분같이 안보여요. 최성훈, 고영열씨랑 레전드급 무대를 만들었지만 인간적으로 벽이 느껴진달까....

다른 팀들은 손을 꼭 잡고 한 명이 탈락하면 울고불고 난리났지만 존 노씨와 최성훈씨는 그냥 덤덤하게 서 있는 모습이 되레 어색해 보이....

존 노, 고영열 팀이 색다른 고퀄의 무대로 박수를 받겠지만 결국 유채훈씨 팀이 대중적으로 아름다운 노래를 부르면서 우승하는 그림이 그려집니다. 



어쨌든 박강한씨!! 텍사스 돌아가기 전에 'proud of your boy' 음원 좀 내어 주세요. 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2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15
113134 익숙한 얼굴이고 거의 팬이었는데 모르는 이름 [2] 가끔영화 2020.05.26 380
113133 안소니 홉킨스의 magic [10] mindystclaire 2020.05.26 457
113132 격세지감- 윈도우 소프트웨어 설치하기 [1] 가끔영화 2020.05.26 447
113131 우체국 보이스피싱에 걸려들뻔 -_- [6] 수영 2020.05.26 688
113130 육아 + GTA 5 바낭 [13] 가라 2020.05.26 667
113129 한동안 모습을 보이지 않는 감독이나 배우 중 차기작을 바라는 사람 있으세요? [20] tomof 2020.05.26 1120
113128 이런저런 일기...(정의연, 갈등, 눈치) [5] 안유미 2020.05.25 993
113127 제일 믿을 수 없는게 사람인가 봅니다. [2] 파도 2020.05.25 982
» [팬텀싱어3] 제가 젤 즐겨 듣는 노래는...그리고 3명 조합은.... [4] S.S.S. 2020.05.25 400
113125 팬텀싱어 잡담 [8] 칼리토 2020.05.25 636
113124 [EBS2] 김용택의 시를 쓰고 싶은 너에게 [6] underground 2020.05.25 400
113123 (스포 있음)기묘한 가족에 대한 바낭 [1] 왜냐하면 2020.05.25 345
113122 [게임바낭] 나름 애쓴 SF풍 게임 '딜리버 어스 더 문', 추억의 게임 신작 '베어너클4'를 해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20.05.25 313
113121 베를린 천사의 시 속편 '멀고도 가까운(Faraway, So Close!)' [1] ally 2020.05.25 351
113120 [바낭] '넷플릭스법'에 대해 이해를 한건지.. [3] 가라 2020.05.25 643
113119 호텔 이름이 [2] 가끔영화 2020.05.24 474
113118 그동안 그린 그림들2 [14] 딸기케익 2020.05.24 524
113117 거러지 밴드 노래 하나 들어보시죠 [1] 가끔영화 2020.05.23 293
113116 스파르타쿠스를 봤는데 [12] mindystclaire 2020.05.23 884
113115 장강명 작가의 칼럼 <책 한번 써봅시다> [6] underground 2020.05.23 102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