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일단 독일 드라마 '다크'요.



최근에 최종 시즌 공개 날짜가 올라왔습니다만.

이미 시즌 2까지 보신 분들은 다들 예상하고 있었던 거죠. ㅋㅋ 극중에서 '모든 것이 끝나는 날'로 언급되는 날이 2020년 6월이라서요.

암튼 재밌게 봤던 드라마라 이제 드디어 마무리라니 기대도 되고 걱정도 되고 그렇습니다만.


가장 큰 문제는 스토리가 기억이 안 난다는 겁니다!!! ㅋㅋㅋㅋㅋ

살면서 본 드라마 중 가장 복잡하게 꼬인 인물 관계도를 자랑하는 가운데 스토리도 현재, 미래, 과거, 과거의 과거, 과거의 과거의 과거 등등이 동시 진행(...)으로 꼬여 있어서.

그렇다고해서 이미 본 두 시즌을 다시 볼 정도의 정성은 없으니 어디 잘 정리된 사이트라도 없나 시즌 3 감상 전에 한 번 둘러봐야겠네요.


http://www.djuna.kr/xe/board/13663552


제가 예전에 보고 적었던 글이구요.



2.

995CE8385ECDB89D24


네. 이미지 그대로 '루시퍼'요. 이것도 올해 마지막 시즌이 나올 예정이죠.


사실 빈말로도 완성도를 칭찬해줄 수는 없는 드라마입니다만. 걍 소재가 끌려서 봤다가 이 불량 식품을 시즌당 스물 몇편씩 꾸역꾸역... ㅋㅋㅋ

어찌보면 좀 정자매 드라마 같은 느낌도 들어요. 그냥 남자 주인공 캐릭터 매력에 몰빵한 로맨틱 코미디인데. 문제는 쓸 데 없이 심각하고 비장한 분위기를 자꾸 집어 넣는데 그게 완성도는 구리고 비중으로는 로맨스와 코미디를 잡아 먹고...


뭐 어쨌든간에 올해로 마무리라고 합니다.

16개 에피소드를 찍어서 여름에 반, 겨울에 반 공개한다고 하는데... 그동안 봐 온 정이 있으니 마무리는 봐야겠죠.

어차피 해피엔딩으로 끝날 수밖에 없는 이야기인데, 완성도는 됐고 그냥 주인공 둘이 꽁냥거리는 거나 많이 보여주고 해피해피하게 끝내주기만 하면 용서(?)해줄 생각입니다만. 아마 또 16화중에 14화 정도는 비장비장으로 도배를 하겠죠. ㅋ


그래도 이렇게 욕하면서도 계속 보게 할만한 매력은 있었던 것 같아요.

개인적으로는 루시퍼 모닝스타씨의 기름지기 그지 없는 '디텍~~~티~~ㅂ~' 드립에 중독되어서 전 시즌을 다 보고 있는......;;



3.

저 둘이 전부입니다.


마인드 헌터도 봐야 하지만 이건 아직 최소 세 시즌 더 나와야 끝난다고 하고.

기대 이상으로 재밌게 봤던 산타클라리타 다이어트는 어차피 시즌 캔슬이라 더 볼 일이 없구요.

그 외엔 뭐... 마르첼라? 이건 시즌 2까지 꽤 몰입해서 보긴 했지만 3이 언제 나올지도 모르겠고 뭣보다 그게 엔딩이라는 보장이 없네요. ㅋㅋ


그리고 넷플릭스는 아니지만 아마존 프라임의 미시즈 메이즐 생각도 나는군요. 시즌 2까지 재밌게 보고 아마존 프라임을 끊으면서 일단 멈춘 상탠데 시즌 3에서 완결이 되었을까요? 그리고 재밌게 본 건 아니지만 더 보이즈는 시즌 2가 나왔나요?


생각하면 할 수록 드라마의 세계는 끝이 없군요. 심지어 제가 보던 것만 따져도 말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99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700
» [넷플릭스바낭] 마지막 시즌을 기다리는 드라마들 [8] 로이배티 2020.05.27 744
113105 9살·10살 아이 협박해 음란 영상 찍게 한 20대 징역 5년 [4] 모스리 2020.05.27 830
113104 이용수 할머니의 주장 [16] 사팍 2020.05.27 1592
113103 층간진동음에 시달리고 있어요 [2] 사람살려 2020.05.26 674
113102 책홍보 [1] mike 2020.05.26 372
113101 High Spirits [6] mindystclaire 2020.05.26 365
113100 익숙한 얼굴이고 거의 팬이었는데 모르는 이름 [2] 가끔영화 2020.05.26 389
113099 안소니 홉킨스의 magic [10] mindystclaire 2020.05.26 472
113098 격세지감- 윈도우 소프트웨어 설치하기 [1] 가끔영화 2020.05.26 462
113097 우체국 보이스피싱에 걸려들뻔 -_- [6] 수영 2020.05.26 704
113096 육아 + GTA 5 바낭 [13] 가라 2020.05.26 688
113095 한동안 모습을 보이지 않는 감독이나 배우 중 차기작을 바라는 사람 있으세요? [20] tomof 2020.05.26 1134
113094 이런저런 일기...(정의연, 갈등, 눈치) [5] 안유미 2020.05.25 1002
113093 제일 믿을 수 없는게 사람인가 봅니다. [2] 파도 2020.05.25 996
113092 [팬텀싱어3] 제가 젤 즐겨 듣는 노래는...그리고 3명 조합은.... [4] S.S.S. 2020.05.25 409
113091 팬텀싱어 잡담 [8] 칼리토 2020.05.25 654
113090 [EBS2] 김용택의 시를 쓰고 싶은 너에게 [6] underground 2020.05.25 422
113089 (스포 있음)기묘한 가족에 대한 바낭 [1] 왜냐하면 2020.05.25 350
113088 [게임바낭] 나름 애쓴 SF풍 게임 '딜리버 어스 더 문', 추억의 게임 신작 '베어너클4'를 해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20.05.25 327
113087 베를린 천사의 시 속편 '멀고도 가까운(Faraway, So Close!)' [1] ally 2020.05.25 40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