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학생들은 카카오톡보다 인스타그램의 다이렉트 메시지로 문자를 주고 받는 경우가 더 많기도 하다는 군요. 그런데 제 경우는 아직 카카오톡...또는 그냥 문자메시지를 씁니다.

틱톡이란 것도 잠깐 설치했는데 이건 인스타그램보다 더 이해하기 어려운 난이도의 10대위주 소셜미디어더군요. 그런데 바이트댄스의 가치가 100억달러 돌파...

저는 유튜브에서 그렇게 많은 어르신들을 위한 채널이 있는 줄 몰랐어요. 어머님이 유튜브를 통해 음악을 배우십니다.

저도 슬슬 젊은 사람들의 기준에 못따라가기 시작했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0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01
113185 이번 주말의 영화 [7] underground 2020.06.05 505
113184 백상예술대상 하는 중(수정완료) [18] 예상수 2020.06.05 810
113183 공인인증서 은행창구가서 도움받을 수 있나요? [4] 딸기케익 2020.06.05 485
113182 이런저런 잡담...(주먹과 총알, 미국) [6] 안유미 2020.06.05 620
113181 개미들이 마주오는 개미와 꼭 입을 맞추고 지나가는군요 [5] 가끔영화 2020.06.05 448
113180 [회사바낭] 사내 정치란 뭘까..(1) [8] 가라 2020.06.05 848
113179 싸이가 망했네요 [8] 메피스토 2020.06.04 1585
113178 혹시 배우가 카메라를 보는 영화도 있나요? [22] 슈퍼미들 2020.06.04 985
» 밀레니얼, Z세대, 그리고 실버세대와 소통하기 [1] 예상수 2020.06.04 411
113176 구호(?) , analogy(?) 부탁드립니다 [8] reading 2020.06.04 413
113175 내일(6월 5일) 네이버 시리즈온에서 벌새 무료네요 [1] 부기우기 2020.06.04 313
113174 폭동하지맙시다라고라 [16] Sonny 2020.06.04 1037
113173 물위의 토마토밭은 부레옥잠으로 만듭니다 [6] 가끔영화 2020.06.03 497
113172 [인터뷰] 반 존스와 코난 오브라이언 - 조지 플로이드, 경찰 폭력, 그리고 앞으로. [2] 잔인한오후 2020.06.03 622
113171 김어준을 저격하다 반성한 J라이브 사팍 2020.06.03 666
113170 2020 대종상 영화제를 했지만 [9] 수영 2020.06.03 859
113169 김삿갓 같은 허당 유저가 많을까 고리타분함을 즐기려는 유저가 많을까 [2] 가끔영화 2020.06.03 252
113168 르네 마르그리뜨 전시 추천하고 싶네요 [4] 산호초2010 2020.06.03 582
113167 [넷플릭스바낭] 애쉬 vs 이블데드 시즌 1을 보았습니다 [2] 로이배티 2020.06.03 297
113166 Peggy Pope 1929-2020 R.I.P. 조성용 2020.06.03 11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