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학생들은 카카오톡보다 인스타그램의 다이렉트 메시지로 문자를 주고 받는 경우가 더 많기도 하다는 군요. 그런데 제 경우는 아직 카카오톡...또는 그냥 문자메시지를 씁니다.

틱톡이란 것도 잠깐 설치했는데 이건 인스타그램보다 더 이해하기 어려운 난이도의 10대위주 소셜미디어더군요. 그런데 바이트댄스의 가치가 100억달러 돌파...

저는 유튜브에서 그렇게 많은 어르신들을 위한 채널이 있는 줄 몰랐어요. 어머님이 유튜브를 통해 음악을 배우십니다.

저도 슬슬 젊은 사람들의 기준에 못따라가기 시작했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286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58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764
113075 천안 계모의 신상이 '털렸군요' [19] tomof 2020.06.06 5274
113074 내사랑 베사메무초 [3] 가끔영화 2020.06.06 304
113073 벌써 6월, 여름 그리고 세상은 여전히 [6] ssoboo 2020.06.06 776
113072 [천기누설] 6화 - '소신 vs 당론' 프레임의 함정(금태섭으로 끝날 것 같지 않다.) [2] 왜냐하면 2020.06.06 349
113071 [펌] 배종옥 쌤이 꼰대다 VS 촬영장에서 차 안에만 있는 배우들이 무개념이다 [36] Bigcat 2020.06.05 2434
113070 이번 주말의 영화 [7] underground 2020.06.05 554
113069 백상예술대상 하는 중(수정완료) [18] 예상수 2020.06.05 863
113068 이런저런 잡담...(주먹과 총알, 미국) [6] 안유미 2020.06.05 663
113067 개미들이 마주오는 개미와 꼭 입을 맞추고 지나가는군요 [5] 가끔영화 2020.06.05 485
113066 [회사바낭] 사내 정치란 뭘까..(1) [8] 가라 2020.06.05 898
113065 싸이가 망했네요 [8] 메피스토 2020.06.04 1622
113064 혹시 배우가 카메라를 보는 영화도 있나요? [22] 슈퍼미들 2020.06.04 1037
» 밀레니얼, Z세대, 그리고 실버세대와 소통하기 [1] 예상수 2020.06.04 459
113062 구호(?) , analogy(?) 부탁드립니다 [8] reading 2020.06.04 452
113061 내일(6월 5일) 네이버 시리즈온에서 벌새 무료네요 [1] 부기우기 2020.06.04 348
113060 폭동하지맙시다라고라 [16] Sonny 2020.06.04 1074
113059 물위의 토마토밭은 부레옥잠으로 만듭니다 [6] 가끔영화 2020.06.03 545
113058 [인터뷰] 반 존스와 코난 오브라이언 - 조지 플로이드, 경찰 폭력, 그리고 앞으로. [2] 잔인한오후 2020.06.03 661
113057 김어준을 저격하다 반성한 J라이브 사팍 2020.06.03 702
113056 김삿갓 같은 허당 유저가 많을까 고리타분함을 즐기려는 유저가 많을까 [2] 가끔영화 2020.06.03 28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