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를 봤습니다.
많이 슬프네요.


(순박한) 시골 여학생이 자살해요.
그 어머니가 너무나 슬퍼하죠. 보면 않슬퍼할 수가 없어요. 

동네 너드같은 아이가 있고 그 아이의 할머니가 주인공이에요.
그 손자의 엄마는 먼 지방에 살고있어요.
슬픈 사연이 있겠죠.주인공인 할머니가 사연이 있듯이요,

중학생 남자아이들 6명이 사고를 치죠,
범죄인데, 그렇게 인식을 못하는 듯 해요.
그런 상황에 빠진 것에 대한 불편함만 있는 것인지,
또는 죄의식을 어떻게 표출해야 하는지 몰라서 그런지.
감추고 잊으려고 하는 것이 전부인 것 처럼 보여요,,,
그 아이들은 너드같은 생활을 공유하죠.

그 부모님들도 사건를 덮고 무마하려고 노력하는 역할이지만,
흔한 부모들의 모습이에요. 서글픈 인생들이죠.

할머니들은 모두가 슬픈 것 같아요. 인생이란 것이 슬픈 것인가 봐요.
주인공 할머니도 슬픔을 자극하는 요소들이 참 많네요.

어떤 사건에 주변의 있을 만한 사연있는 인물들을 넣어 관계를 만들면 영화가 되는 것 같아요. 이창동의 특징이고 능력이죠..

쓸쓸하고 슬픈 영화에요.

와우,,, 이 영화가 벌써 개봉한지 10년이 되었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50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1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079
113124 끝이 뻔한 일이 있을때 어떻게 하시나요? [10] 하마사탕 2020.06.10 841
113123 [듀나인] B4나 A3 인쇄 및 복사 가능한 가정용 프린터 있나요? [5] underground 2020.06.10 576
113122 매일 등교하는 초등학교도 있나봐요... [4] 가라 2020.06.10 634
113121 한국에도 양을 키웠군요 [4] 가끔영화 2020.06.10 482
113120 (움짤주의) 마음 따뜻한 부회장님 [4] 보들이 2020.06.10 629
113119 [초바낭] 아들이 졸업한 어린이집이 뉴스에 나왔네요 [4] 로이배티 2020.06.09 956
113118 [팬텀싱어3] 잡담. 드디어 4중창 시작! [4] S.S.S. 2020.06.09 360
113117 '과절'이 요즘 쓰이는 말인가요? [6] eltee 2020.06.09 946
113116 이런저런 일기...(작업, 아이즈원무비, 사우나) [1] 안유미 2020.06.09 446
113115 [바낭] 슬슬 여름이네요 + 늘금, 건강 등등 일상 잡담 [20] 로이배티 2020.06.09 995
113114 [EBS1 다큐프라임] 혼돈시대의 중앙은행 [1] underground 2020.06.08 410
113113 위안부 쉼터 소장 [13] 사팍 2020.06.08 1595
113112 [EBS2] 홍성욱의 모던 테크, 곽재식의 미래박람회 [2] underground 2020.06.08 543
» 영화 시(이게 벌써 10년전 영화,,,스포주의) [7] 왜냐하면 2020.06.08 823
113110 마흔 넘어 젊게 보이려면 [3] 가끔영화 2020.06.07 1032
113109 침입자를 보고.. 라인하르트012 2020.06.07 436
113108 천안 계모의 신상이 '털렸군요' [19] tomof 2020.06.06 5270
113107 내사랑 베사메무초 [3] 가끔영화 2020.06.06 299
113106 벌써 6월, 여름 그리고 세상은 여전히 [6] ssoboo 2020.06.06 770
113105 [천기누설] 6화 - '소신 vs 당론' 프레임의 함정(금태섭으로 끝날 것 같지 않다.) [2] 왜냐하면 2020.06.06 34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