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작업이 잘 안되니 힘드네요. 듀게에 쓰는 잡담같은건 숨쉬듯이 쓸 수 있거든요. 딱히 다듬을 필요도 없고...그냥 숨을 쉬는것처럼 써내려갈 수 있는데 작업으로 만드는 건 그렇지가 않아요. 무언가 이상한 중력에 걸려버린 것처럼, 술술 나아갈 수도 없고 어떤 곳에서 막혀버리면 도저히 진도가 나가지를 않는 거죠. 



 2.돈은 매우 좋은 것이긴 해요. 그러나...돈이 가장 가치있을 때는 돈으로 해결할 수 있는 문제들이 인생에 있을 때죠. 돈으로 해결할 수 있는 문제들이 해결되는 걸 보는 동안에는 '우와 씨발 돈은 존나 최고잖아!'라고 말할 수도 있겠지만 글쎄요. 


 생각해 보면 그렇거든요. '돈은 문제를 해결해 준다.'라는 말에서 알 수 있듯이 돈은 문제를 없애주는 도구인 거예요. 돈이 많아봤자 인생에서 문제가 없어졌을 뿐인건데 그게 행복한 인생은 아닌 거죠. 그냥 '문제가 없어진 디폴트 상태'의 인생이 되어버린 거니까요. 


 

 3.아이즈원 무비가 수요일날 개봉이예요. 수요일날 드래곤시티에 룸을 잡고 아이즈원 무비를 보고 나서 쉬러 가면 딱 좋을지도 모르겠지만...그건 이미 물건너 갔네요. 주말엔 빌어먹을 호텔이나 한번 갔다와야겠네요. 요즘은 호텔에 가도 사람들을 챙기느라 제대로 식사를 하거나 사우나를 못 했어요. 그냥 혼자가서 쉬거나, 조용한 사람들을 모아보던가 해야겠어요.


 그러고보니 저번에 플라자호텔을 가보겠다...고 했는데 글쎄요. 광화문까지 가야하나...가는 것도 오는 곳도 힘들어요 거긴. 광화문에 가야 할 일이 있으면 웬만하면 밤에 갔다가 밤에 돌아오는 게 편하죠.



 4.휴.



 5.요즘 호텔들의 엿같은 점은, 사우나에도 돈을 내야 한다는 거예요. 몇년 전에는 좀 높은 스위트룸을 잡으면 사우나 정도는 그냥 패스였는데 언젠가부터 패키지에 딸려 있는 게 아니면 사우나를 돈내고 이용해야 한단 말이죠. 호텔에서 운동을 한 다음에 땀에 절은 운동복을 입고 객실까지 간 다음에 갈아입는 건 싫거든요. 사우나에서 환복하고 씻고 다시 객실로 돌아가는 게 편하죠.


 ...라기보다 나는 원래 객실에서는 샤워를 잘 안해요. 객실에서는 세수 정도만 하고, 호텔에서 굳이 씻을 거면 사우나에 가죠. 객실에서 샤워하는 걸 싫어해요. 한데 요즘 호텔은 사우나 요금을 거의 받고 있어서 돈이 아까워요. 어쨌든 호텔까지 갔는데 사우나에 안 갈 수도 없고.



 6.젠장, 이제 자야겠네요. 하지만 내가 '이제 자야겠네요'라고 말을 하면 아무리 빨라도 두 시간은 더 있어야 잘 수 있어요. 불면증 때문이죠. 쳇.


 내가 '이제 자야겠네요'라고 키보드를 칠 수 있다는 건 아직 잠이 오지 않았기 때문이거든요. 잠을 잘 수 있는 상태가 됐다면 아예 이렇게 글도 못 쓰는 상태겠죠.



 7.어쨌든 시간은 효율적으로 써야 해요. 잠도 안 오는데 괜히 누워서 잠이 오기를 기다리는 것보다는, 그냥 계속 앉아서 무언가를 하면서 잠이 오기를 기다리는 게 나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80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4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17
113109 끝이 뻔한 일이 있을때 어떻게 하시나요? [10] 하마사탕 2020.06.10 842
113108 [듀나인] B4나 A3 인쇄 및 복사 가능한 가정용 프린터 있나요? [5] underground 2020.06.10 592
113107 매일 등교하는 초등학교도 있나봐요... [4] 가라 2020.06.10 634
113106 한국에도 양을 키웠군요 [4] 가끔영화 2020.06.10 482
113105 (움짤주의) 마음 따뜻한 부회장님 [4] 보들이 2020.06.10 630
113104 [초바낭] 아들이 졸업한 어린이집이 뉴스에 나왔네요 [4] 로이배티 2020.06.09 957
113103 [팬텀싱어3] 잡담. 드디어 4중창 시작! [4] S.S.S. 2020.06.09 361
113102 '과절'이 요즘 쓰이는 말인가요? [6] eltee 2020.06.09 947
» 이런저런 일기...(작업, 아이즈원무비, 사우나) [1] 안유미 2020.06.09 447
113100 [바낭] 슬슬 여름이네요 + 늘금, 건강 등등 일상 잡담 [20] 로이배티 2020.06.09 996
113099 [EBS1 다큐프라임] 혼돈시대의 중앙은행 [1] underground 2020.06.08 412
113098 위안부 쉼터 소장 [13] 사팍 2020.06.08 1596
113097 [EBS2] 홍성욱의 모던 테크, 곽재식의 미래박람회 [2] underground 2020.06.08 544
113096 영화 시(이게 벌써 10년전 영화,,,스포주의) [7] 왜냐하면 2020.06.08 823
113095 마흔 넘어 젊게 보이려면 [3] 가끔영화 2020.06.07 1033
113094 침입자를 보고.. 라인하르트012 2020.06.07 437
113093 천안 계모의 신상이 '털렸군요' [19] tomof 2020.06.06 5270
113092 내사랑 베사메무초 [3] 가끔영화 2020.06.06 300
113091 벌써 6월, 여름 그리고 세상은 여전히 [6] ssoboo 2020.06.06 771
113090 [천기누설] 6화 - '소신 vs 당론' 프레임의 함정(금태섭으로 끝날 것 같지 않다.) [2] 왜냐하면 2020.06.06 34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