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영장 기각돼서 구치소를 나오는 부회장님.

새벽까지 결과를 기다린 기자들의 등을 토닥이며 고생했다 격려해줍니다. 



BBD6npi.gif


[영상출처: https://news.v.daum.net/v/20200609220712880]




L6iN49y.gif


[영상출처: https://youtu.be/NAAtLCrYgy0]




2018년, 구치소에서 1년 살고 나오던 날에도 그는 기자를 따뜻하게 토닥이며 격려를 아끼지 않았습니다.  


wnOdCgy.gif


"구치소를 나서면서 이 부회장은 "(구치소에 있던) 1년은 저를 돌아볼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다"며 "앞으로 더 세심하게 살피고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기자들의 질문이 계속되자 "(이건희) 회장님을 뵈러 가야 한다"며 대기하고 있던 승용차에 올랐다.
이 과정에서 이 부회장은 자신을 따라붙는 한 여기자 허리에 손을 얹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영상/기사 출처: https://nocutnews.co.kr/news/4918982]



물론 남기자에게도 같은 방식의 격려를 늘 베푸는 타입일 수 있지요. 아직 보지는 못했지만..

여기자에게만 하는 격려라고 한들 대한민국에서 감히 문제 삼을 사람 아무도 없을지 모르고요.

판사님 저는 그저 그의 따뜻한 심성을 널리 알리고자 했을 뿐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80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4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17
113108 [듀나인] B4나 A3 인쇄 및 복사 가능한 가정용 프린터 있나요? [5] underground 2020.06.10 592
113107 매일 등교하는 초등학교도 있나봐요... [4] 가라 2020.06.10 634
113106 한국에도 양을 키웠군요 [4] 가끔영화 2020.06.10 482
» (움짤주의) 마음 따뜻한 부회장님 [4] 보들이 2020.06.10 630
113104 [초바낭] 아들이 졸업한 어린이집이 뉴스에 나왔네요 [4] 로이배티 2020.06.09 957
113103 [팬텀싱어3] 잡담. 드디어 4중창 시작! [4] S.S.S. 2020.06.09 361
113102 '과절'이 요즘 쓰이는 말인가요? [6] eltee 2020.06.09 947
113101 이런저런 일기...(작업, 아이즈원무비, 사우나) [1] 안유미 2020.06.09 447
113100 [바낭] 슬슬 여름이네요 + 늘금, 건강 등등 일상 잡담 [20] 로이배티 2020.06.09 996
113099 [EBS1 다큐프라임] 혼돈시대의 중앙은행 [1] underground 2020.06.08 412
113098 위안부 쉼터 소장 [13] 사팍 2020.06.08 1596
113097 [EBS2] 홍성욱의 모던 테크, 곽재식의 미래박람회 [2] underground 2020.06.08 544
113096 영화 시(이게 벌써 10년전 영화,,,스포주의) [7] 왜냐하면 2020.06.08 823
113095 마흔 넘어 젊게 보이려면 [3] 가끔영화 2020.06.07 1033
113094 침입자를 보고.. 라인하르트012 2020.06.07 437
113093 천안 계모의 신상이 '털렸군요' [19] tomof 2020.06.06 5270
113092 내사랑 베사메무초 [3] 가끔영화 2020.06.06 300
113091 벌써 6월, 여름 그리고 세상은 여전히 [6] ssoboo 2020.06.06 771
113090 [천기누설] 6화 - '소신 vs 당론' 프레임의 함정(금태섭으로 끝날 것 같지 않다.) [2] 왜냐하면 2020.06.06 344
113089 [펌] 배종옥 쌤이 꼰대다 VS 촬영장에서 차 안에만 있는 배우들이 무개념이다 [36] Bigcat 2020.06.05 241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