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호 의원은 지난 월요일(20일) 워싱턴DC의 의사당에서 오카시오-코르테스 의원에게 ”역겹다(disgusting)”는 말을 했다. 빈곤에 대한 의견을 밝힌 발언을 문제삼으면서다. 요호 의원은 항의를 받고 물러서면서 성차별적인 욕설(“fucking bitch”)을 내뱉었고, 이걸 의회전문지 더힐의 기자가 들었다.

이 발언이 알려지고 며칠 뒤, 요호 의원은 의회에서 뻔한 ‘사과 아닌 사과‘를 했다. 요약하면 이런 얘기였다. ‘나는 그런 말을 한적이 없다. 만약 그렇게 들렸다면, 그래서 상처를 받은 사람이 있다면 미안하다. 나에게도 딸들이 있(으므로 내가 그런 말을 할 리가 없다고 생각해줬으면 좋겠)다.’


...


오카시오-코르테스 의원은 우선 자신이 요호 의원의 ”이 작은 발언(little comment)”에 깊이 상처를 받지는 않았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건 안타깝게도 요호 의원의 성차별적 발언이 그리 새로운 일도, ”단 하나의 사건”도 아니기 때문이다.

″이건 새로운 일이 아닙니다. 그게 바로 문제입니다.” 오카시오-코르테스 의원이 말했다.

그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다른 수많은 남성들이 그랬 듯) 요호 의원이 여성을 비인간화 하고, 동등한 인격체로 대하지 않게 만든 ”문화”와 ”패턴”을 언급했다.

″이건 문화적인 겁니다. (그런 행위를 해도) 무사히 넘어가게 해주고, 여성에 대한 폭력과 폭력적 발언을 용인하는 문화, 그리고 그 권력을 지탱하는 전체 구조의 문제입니다. (...) 이건 여성을 대하는 태도에서 나타나는 패턴이자, 그밖의 다른 사람(소수자)들을 비인간화하는 패턴입니다.”

...

″요호 의원께서는 아내와 두 딸이 있다고 언급하셨습니다. 제가 요호 의원의 막내딸보다 두 살 어립니다. 저 또한 누군가의 딸입니다. 다행스럽게도 저희 아버지는 돌아가셔서 요호 의원이 자신의 딸을 이렇게 대하는 걸 보지 않아도 됐습니다. (하지만) 제 어머니는 요호 의원이 이 의사당 회의장에서 저에게 무례를 범하는 모습을 TV로 지켜보셔야만 했습니다. 제가 이 자리에 선 것은, 저희 부모님에게 제가 그들의 딸이고, 남성들의 모욕을 그냥 넘기도록 그분들이 저를 키우지 않았다는 걸 보여드려야 하기 때문입니다.”

오카시오-코르테스 의원은 ”딸이 있다고 해서 좋은 남성이 되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남성들의 뻔한 변명(‘나도 집에 딸이 있는 사람이다‘)을 직접적으로 ‘저격’한 것이다.

″딸이 있다고 해서, 아내가 있다고 해서 좋은 남성이 되는 건 아닙니다. 존엄과 존중으로 사람을 대할 때 좋은 남성이 되는 것입니다. 그리고 좋은 남성은 큰 잘못을 저질렀을 때, 우리 모두가 그렇게 해야하는 것처럼 최선을 다해서 사과합니다. 그저 체면을 세우기 위해서가 아니라, 표를 얻기 위해서가 아니라, 진심으로 잘못과 그로 인한 피해를 회복하기 위해서 그렇게 하는 것입니다.”


...


″끝으로 저는 요호 의원께 감사를 표하고 싶습니다.” 그가 연설을 마무리하면서 말을 이었다.

”권력을 가진 남성이 여성을 함부로 대할 수 있다는 것을 만천하에 보여주신 데 대해 감사드립니다. 딸을 가진 남성도 여성을 함부로 대하고 양심의 가책을 느끼지 않을 수 있습니다. 아내가 있어도 여성을 함부로 대할 수 있습니다. 가정적인 모습을 만천하에 보여주는 사진을 찍고도 여성을 함부로 대하고, 양심의 가책을 느끼지 않고, 아무일 없이 넘어갈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이 나라에서 이런 일은 매일같이 벌어집니다.”


기사 출처, 연설 영상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alexandria-ocasio-cortez-remarkable-speech_kr_5f1b90eec5b6128e6826062c 

https://www.youtube.com/watch?v=LI4ueUtkRQ0&feature=youtu.be

_


나도 딸이 있다, 여동생이 있다 외 여러 변형(?)인 말들, 당장 생각나는 것은 여성을 인격체로 묘사하는데 서툴다는 모 남성 작가, 성희롱  행위에 대해 스탕달을 인용하는 모 남성 작가, 성범죄에 대해서만 "논란"이라는 제목을 붙이는 기사나 나무위키 등...

이러한 폭력과 비인간화 패턴을 잘 지적한 발언 같아서 듀게에도 공유해둡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85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9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59
» [기사] "나도 딸이 있는 사람이다"라는 변명에 대한 하원 의원의 대응 [2] 미래 2020.07.25 533
113497 [EBS1 영화] OK 목장의 결투 [10] underground 2020.07.25 286
113496 최근 MV들 몇개 메피스토 2020.07.25 212
113495 틀린 건 아는데 매혹적인 정신분석학 [8] Sonny 2020.07.25 662
113494 네이버 무료영화, 터미네이터 [1] daviddain 2020.07.25 329
113493 금을 지금 팔아야 할른지 고민이네요. [3] 산호초2010 2020.07.25 568
113492 2차 가해를 자초한다는 표현 [45] daviddain 2020.07.25 1318
113491 [천기누설][스페셜] 윤석열을 보면 전두환이 보인다 (with 유시민) [26] 왜냐하면 2020.07.25 763
113490 불금과 주말... [1] 안유미 2020.07.25 307
113489 Obs 퀵앤데드 시작 [13] daviddain 2020.07.24 357
113488 [KBS1 독립영화관] 식물생활, 화목한 수레 [1] underground 2020.07.24 178
113487 [게임바낭] 폭망의 아이콘, MS의 게임쇼가 있었죠 [9] 로이배티 2020.07.24 491
113486 Carole & Tuesday 보신 분 있으신가요? [3] iggy 2020.07.24 164
113485 듀게 오픈카톡방 [3] 물휴지 2020.07.24 222
113484 소스라치다. 왜냐하면 2020.07.24 291
113483 외로움은 인류의 바이오 리듬입니다 휴먼 [3] 예상수 2020.07.24 343
113482 전 사실 카일로 렌을 은밀히 좋아하고 있습니다. [12] Lunagazer 2020.07.24 692
113481 진짜 어이 없는 일입니다만.. [7] 칼리토 2020.07.24 1094
113480 뒤늦게 올리는 엔니오 모리꼬네에 관한 개인적인 추모글 [9] crumley 2020.07.24 386
113479 뉴 뮤턴트 오프닝 씬과 새 예고편이 공개됐습니다 [13] 부기우기 2020.07.24 34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