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은 로이배티님글 오마쥬 맞습니다 껄껄껄


이 드라마 괜찮다는 평을 몇번 들어서 볼 수 어떻게 볼 수 없을까 찾아보다가 포기했었는데요,

우연히 올레티비에 올라온 걸 봤네요

(찾아보니 웨이브에서는 일찌감치 공개되었었던 것 같긴 합니다.)


넷플릭스 - 왓챠에 모두 가입한 상태이지만 볼거없네병 혹은 리스트만돌려보기병에 시달리고 있다가

정작 다른 곳에서 굳이 결재해서 보는 안타까움ㅎㅎㅎ


MV5BYTYxYWI1NmUtNGY4Zi00MjViLThiYmItYTNm

뭔가 테크노(!) 추격 스릴러 느낌 뿜뿜 포스터


TheCapture_showtile_NEW.png.2020-06-19T1

트랜스포머 망작편-_-에도 나왔던 로라해덕은 안젤리나 졸리 + 엘리자베스 헐리 같은 느낌 아닌가요? (네 아님)



결과적으로는 재밌어요

사회적으로 이슈가 된 재판 때문에 유명해진 전직 군인이 CCTV에 폭행장면이 찍히고

본인은 이를 부정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수사물입니다.

(참 재미없어 보이게 요약하네요 허허허허)


영국과 CCTV 이야기는 오래전부터 뉴스에도 나오고 한 것 같은데

딥페이크 딥페이스가 가능한 시대가 되다보니

이렇게 참신한 소재로도 활용되고 또 설득력이 있네요ㅎㅎ


음모를 파헤치는 입장에서 분노하게 되다가..

악역의 궤변같은 이야기에 묘하게 설득되다가..

그런 재미가 있습니다ㅎㅎ


배우들 연기가 좋고

악역 3인방이 나오는데 옹기종기 모여서 당황해하고 수습하려고 의논하는 장면은

음모론을 다룬 미드에서 악역을 묘사할 때 항상 범접할 수 없는 포스를 MSG로 뿌려주는 거나 얼굴에 그림자 깔아주는 것과 비교되어서 조금은 귀엽(?)기도 합니다ㅎ


다만 칼럼 터너가 맡은 전직 군인 역의 다분한 폭력성향은 보기 좀 그렇더군요

경찰이나 뭐나 할 것 없이 성질 꿀리는대로 때리고ㅎ

테이저질(?)을 몇번 당하긴 하는데 미국같았으면 초반 에피소드에서 총맞아 죽었을 것 같....ㅎㅎㅎ


블로그 몇개 찾아보니 결말이 용두사미라는 이야기도 몇몇 있던데

저는 이런 결말도 괜찮았습니다ㅎ

시즌2가 올해 나오는 것 같은데 이어지는 이야기가 좀 궁금하기도 하고요ㅎ


굉장히 유명한 헐리웃 배우가 두명 나오는데,

한명은 꽤 중요한 배역이고 한명은 아마도 시즌2의 밑밥?ㅎㅎㅎ

암튼 반갑긴 했습니다


+ 뜬금 듀나인:

이 드라마 연출한 벤 체넌 이력을 보니 이전에 "더 미싱"의 에피소드들을 연출한 적이 있더군요.

그 드라마도 보고 싶었었는데 어디서 볼 수 있는지 아시는 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85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9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59
113518 게시판의 법과 규칙 [15] Sonny 2020.07.27 936
113517 게시판 관리원칙에 관한 감상......? [3] 왜냐하면 2020.07.27 532
113516 John Saxon 1936-2020 R.I.P. [4] 조성용 2020.07.27 245
113515 올리비아 드 하빌랜드 사망 [9] cksnews 2020.07.27 733
113514 [넷플릭스바낭] 내친김에 '슬래셔' 마지막 시즌까지 달렸습니다 [9] 로이배티 2020.07.26 427
113513 재업 - 차이나타운 감상 [7] daviddain 2020.07.26 598
113512 책 [잘돼가? 무엇이든]의 어떤 내용들과 그 외. [6] 잔인한오후 2020.07.26 447
113511 [싹쓰리]. 그 추억이 더 이상 희미해지기 전에 [3] ssoboo 2020.07.26 781
113510 녹음 어플 권하는 사회 [4] 분홍돼지 2020.07.26 758
113509 <신세계>의 회장님은 누가 죽였을까? [10] Sonny 2020.07.26 801
113508 가짜사나이를 보고...유튜브 잡담 [1] 안유미 2020.07.26 506
113507 daviddain님 신고했습니다. [15] 닉넴없음 2020.07.26 1484
113506 놀란의 the following [8] daviddain 2020.07.26 525
» [올레티비 바낭] 영국산 수사물? 음모물? '더 캡쳐' 봤습니다 [4] 폴라포 2020.07.26 617
113504 [넷플릭스바낭] 캐나다산 호러 앤솔로지 '슬래셔'의 두 번째 이야기를 봤습니다 [2] 로이배티 2020.07.26 203
113503 인방 도중 실시간으로 도촬하다 잡힌 남자... [21] Sonny 2020.07.26 1219
113502 [공지] ssoboo ( soboo ) 님 1차 경고 받았습니다. [44] 엔시블 2020.07.26 2475
113501 리버풀 우승 이게 뭐라고 [5] daviddain 2020.07.26 339
113500 매튜 맥커너히의 2015 휴스턴 대학교 졸업연설 [2] 예상수 2020.07.25 444
113499 최고의 주방기구 발명품은 무엇인가요 [12] 가끔영화 2020.07.25 55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