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자’


[싹쓰리] 의 ‘다시 여기 바닷가’ mv 가 그렇게 보였던건 저 뿐인가요? 


는 농담이고


‘다시 돌아갈 수 없는 아름다웠던 시절의 추억’이 있는 사람들이라면 공감할 수 있는 노래인거 같습니다.

‘롤러코스터’의 올드팬이어서 더 느낌이 각별하기도 하구요. 


한편 오늘 ‘린다G’ 의 가사를 받아 코쿤이 만들어낸 노래가 어찌 나올지 많이 기대가 되요.



‘놀면 뭐하니’의 [싹쓰리] 프로젝트에서 개인적으로 꽂히는 내용이 있는데


그건 하나의 작품이 만들어 지기까지 아티스트의 착상에서 시작하여 파트너와 함께 발전을 시켜나가면서 여러 전문가들과 스텝들의 

멋진 활약이 더해지며 완성되어 가는 그 과정 자체였어요. 


아....어디나 창작을 하는 사람들의 프로세스는 다 비슷하구나 싶더군요.

문학이나 회화같은 개인 창작이 아니라 여러 사람들의 협업을 통해서만 창작이 가능한 분야들이 있죠.

건축이나 영화 같은, 그런데 대중음악도 그런 시스템으로 굴러가고 있고 이번에 그 세밀하면서도 핵심적인 포인트를 보게 되어 반가웠습니다.

합이 잘 맞는 팀작업은 그 자체로 참여하는 사람들이 (완성물과 별개로) 카타르시스를 느끼게 되는데 [싹쓰리]도 그렇게 보여요.

물론, 시청자에게 그렇게 전달 되도록 제작하는 pd의 역량도 돋보이는거 같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85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4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23
113535 John Saxon 1936-2020 R.I.P. [4] 조성용 2020.07.27 239
113534 올리비아 드 하빌랜드 사망 [9] cksnews 2020.07.27 726
113533 [넷플릭스바낭] 내친김에 '슬래셔' 마지막 시즌까지 달렸습니다 [9] 로이배티 2020.07.26 410
113532 재업 - 차이나타운 감상 [7] daviddain 2020.07.26 593
113531 책 [잘돼가? 무엇이든]의 어떤 내용들과 그 외. [6] 잔인한오후 2020.07.26 442
» [싹쓰리]. 그 추억이 더 이상 희미해지기 전에 [3] ssoboo 2020.07.26 777
113529 녹음 어플 권하는 사회 [4] 분홍돼지 2020.07.26 754
113528 <신세계>의 회장님은 누가 죽였을까? [10] Sonny 2020.07.26 791
113527 가짜사나이를 보고...유튜브 잡담 [1] 안유미 2020.07.26 502
113526 daviddain님 신고했습니다. [15] 닉넴없음 2020.07.26 1479
113525 놀란의 the following [8] daviddain 2020.07.26 520
113524 [올레티비 바낭] 영국산 수사물? 음모물? '더 캡쳐' 봤습니다 [4] 폴라포 2020.07.26 599
113523 [넷플릭스바낭] 캐나다산 호러 앤솔로지 '슬래셔'의 두 번째 이야기를 봤습니다 [2] 로이배티 2020.07.26 199
113522 인방 도중 실시간으로 도촬하다 잡힌 남자... [21] Sonny 2020.07.26 1215
113521 [공지] ssoboo ( soboo ) 님 1차 경고 받았습니다. [44] 엔시블 2020.07.26 2464
113520 리버풀 우승 이게 뭐라고 [5] daviddain 2020.07.26 335
113519 매튜 맥커너히의 2015 휴스턴 대학교 졸업연설 [2] 예상수 2020.07.25 435
113518 최고의 주방기구 발명품은 무엇인가요 [12] 가끔영화 2020.07.25 554
113517 [기사] "나도 딸이 있는 사람이다"라는 변명에 대한 하원 의원의 대응 [2] 미래 2020.07.25 529
113516 [EBS1 영화] OK 목장의 결투 [10] underground 2020.07.25 27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