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업 - 차이나타운 감상

2020.07.26 23:43

daviddain 조회 수:598

세븐의 음성해설 중 데이빗 핀처가 제일 좋아하는 장면으로 폴란스키의 이 영화 중 제이크가 변호사 사무실 찾아갔을 때 벽에 걸린 사진들 비추는 장면 언급해요. 칙칙한 도시 배경으로 한 영화 감독답지 않게 부드럽고 조곤조곤ㄴ하게 설명하는데 사실 인텔리 집안 출신이죠, 아버지가 라이프 지 la 지부장이었고 이번 Mank가 아버지 잭 핀처 각본이예요. 한 동네에 조지 루카스가 살아서 조지 루카스 아침에 신문 들고 집에 들어가는 것 봐서 영화감독이란 게 멀리 있는 대상이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합니다. 고등학교 때도 지역 방송국 이런 데서 알바했고 잠은 학교에서 충당했대요. 고교 졸업 후 ILM 들어가서 <제다이의 귀환> 참여. 실제로 캐슬린 케네디가 깨포 감독때문에 접촉했다고 합니다. <Mank>는 10월 넷플릭스 공개 예정.


핀처는 그 장면이 살다 갔지만 산 순간만은 열심히 살다 간 사람들을 보여 줘서 좋다고 하죠. 이 장면 얘기할 때 좀 센티멘탈해지는 것 같더군요. 하도 많이 들어 계단현상 들어 버린 dvd였죠.

<대부>의 로버트 에반스 제작, 대부의 의상담당이 보니와 클라이드의 그 전설적인 의상도 담당해요. <대부>의 의상은 지금 봐도 현대적이고 보니의 옷도.


https://vintagehandbook.wordpress.com/beauty/1930s-makeup/


faye 4

Faye Dunaway as Bonnie in 1967
e7190bd2b809d1f84dc6a929db2f7043
Gwyneth Paltrow as Faye Dunaway as Bonnie Parker… Created by the amazing 90s makeup artist Kevyn Aucoin for his book “Face Forward”)
3691b11b9913d00eae554483fa22cf57
Model Anna Selezneva doing an awesome job for a photo for Harper’s Bazaar in the March 2010.
8d1bb761d66a36433f718c93d12acb58
Hilary Duff pulled out of the Bonnie Parker role in 2011.



이거에다 


REBECCA ROMIJN-STAMOS "EX-SCRAPBOOK" Original Vintage Magazine ...


레베카 로메인의 보니



필름 느아르 효시인 말타의 매 감독인 존 휴스턴의 아버지 기용은 하나의 경의 표현이자 비틀기인 수도 있죠.







https://m.blog.naver.com/PostView.nhn?blogId=ena0242&logNo=140007562748&proxyReferer=https:%2F%2Fm.blog.naver.com%2FPostView.nhn%3FblogId%3Dpirad%26logNo%3D130054848798%26referrerCode%3D0%26searchKeyword%3D%25ED%2595%2584%25EB%25A6%2584

ㅡ 필름 느아르에 관한 글


https://seojae.com/web/hani21/21950727.htm


ㅡ 정성일 평론가 리뷰



<이중배상>에 이어 여기서도 팜므파탈이 아이스 티 대접.

이 영화는 데이빗 린치의 트윈픽스에까지 암암리에 영향을 드리운 듯. 로라 던 어머니인 다이안 래드와 크리스핀 글로버 아버지가 나와요


탐욕에 관한 영화고 고야의 사투르누스 그림이 생각나는 영화입니다.



Forget it, Jake, it' s French town 폴란스키 세자르 수상과 기립박수 소식에 달린 댓글 ㅎ
폴란스키의 범행과 영화 결말 생각하면 씁쓸하죠. 사만다 가이머 사건 당시 잭 니콜슨 집이 범행장소고 안젤리카 휴스턴이 잠깐 들렇다고 해요.



https://youtu.be/UUC2d6NSt0s.


제리 골드스미스의 스코어. 골드스미스가 첫 번째 선택은 아니었고 트럼펫 넣자고 한 건 제작자 에반스.골드스미스는 9일 동안에 완성.



수정하다 뭐 잘못 되어 새로 썼어요.


저런 영화를 최애로 뽑아서 그런지 데뷔작에서 리플리가 힘겹게 구한 뉴트와 힉스 다 죽여 버리고 리플리를 고립무원에 처하게 했다고 봐요. 그 감옥을 대도시로 가져 온 게 세븐, 맨하턴의 저택으로 가져 온 게 패닉 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85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9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59
113518 게시판의 법과 규칙 [15] Sonny 2020.07.27 936
113517 게시판 관리원칙에 관한 감상......? [3] 왜냐하면 2020.07.27 532
113516 John Saxon 1936-2020 R.I.P. [4] 조성용 2020.07.27 245
113515 올리비아 드 하빌랜드 사망 [9] cksnews 2020.07.27 733
113514 [넷플릭스바낭] 내친김에 '슬래셔' 마지막 시즌까지 달렸습니다 [9] 로이배티 2020.07.26 427
» 재업 - 차이나타운 감상 [7] daviddain 2020.07.26 598
113512 책 [잘돼가? 무엇이든]의 어떤 내용들과 그 외. [6] 잔인한오후 2020.07.26 447
113511 [싹쓰리]. 그 추억이 더 이상 희미해지기 전에 [3] ssoboo 2020.07.26 781
113510 녹음 어플 권하는 사회 [4] 분홍돼지 2020.07.26 758
113509 <신세계>의 회장님은 누가 죽였을까? [10] Sonny 2020.07.26 801
113508 가짜사나이를 보고...유튜브 잡담 [1] 안유미 2020.07.26 506
113507 daviddain님 신고했습니다. [15] 닉넴없음 2020.07.26 1484
113506 놀란의 the following [8] daviddain 2020.07.26 525
113505 [올레티비 바낭] 영국산 수사물? 음모물? '더 캡쳐' 봤습니다 [4] 폴라포 2020.07.26 617
113504 [넷플릭스바낭] 캐나다산 호러 앤솔로지 '슬래셔'의 두 번째 이야기를 봤습니다 [2] 로이배티 2020.07.26 203
113503 인방 도중 실시간으로 도촬하다 잡힌 남자... [21] Sonny 2020.07.26 1219
113502 [공지] ssoboo ( soboo ) 님 1차 경고 받았습니다. [44] 엔시블 2020.07.26 2475
113501 리버풀 우승 이게 뭐라고 [5] daviddain 2020.07.26 339
113500 매튜 맥커너히의 2015 휴스턴 대학교 졸업연설 [2] 예상수 2020.07.25 444
113499 최고의 주방기구 발명품은 무엇인가요 [12] 가끔영화 2020.07.25 55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