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에서 나온 워딩을 정리해 봅니다.(내용의 진행되는 순서와는 관계가 없습니다.)



"자기가 기른 개에게 발꿈치 물린다."
투쟁하는 관료, 개기는 관료

김동연, 윤석열, 최재형의 공통점은 늘공(무원),
정권에서 발탁 -> 각을 세움 -> 상대정권에게 사랑받음

발꿈치를 문다는 것이 '배신'이라는 것은 아님.

막스베버 - "직업으로서의 정치"
관료는 분노도 편견도 없이 직무를 수행하는 사람, 투쟁해서는 안된다.
중립은 투쟁할 일이 없다,
도덕적 자기통제와 자기부정에서 명예가 나온다.
명령자의 책임아래, 자기의 의견과 신념에 어긋나더라도.

관료정치를 한다.
: 문정부의 핵심가치인 소득주도성장을 때렸다.
: 검찰개혁
: 탈원전 정책

대놓고 말하지 않는다.("소득주도 잘못됐다. 검찰개혁 반대한다. 탈원전 반대다...")
형식은 충언, 내용은 투쟁 

보수정당과 언론이 띄우고 받는다.
: 오죽했으면 같은편에게,
: 자기편도 부정하게 만드는 국정방향,
: 잘못된거다, 무능한거다.
: 토사구팽도 불사, 인정머리없는 간교한 정권


"개가 짖어도 행차는 간다"
홍남기의 투쟁(긴급재난 지원금) - 먹히지 않음, 코로나19
차이- 지도자의 지지율 차이라 할 수 없다.
       소득주도성장은 방향에 대한 분열이 있었다.
       목표에 대한 공감도의 강도 차이

"검찰개혁은 필수"라는 국민의 공감대가 윤석열의 투쟁을 막음

"국정 목표에 대한 공감대 형성 정도가 관료들의 투쟁환경을 조절한다."

부당한 명령에는 거부할 수 있다. 
"국정철학이 묻어있는 정책에 동의하지 않는다면 애초에 직을 맡지 말았어야 한다."

아래는 영상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4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33
» [천기누설] 13화 - 개가 짖어도 행차는 간다 [2] 왜냐하면 2020.08.01 222
113699 “전세에서 월세 전환, 거스를 수 없는 흐름” [3] ssoboo 2020.08.01 976
113698 엘렌 쇼 [7] daviddain 2020.08.01 737
113697 듀게도 트위터 같이 좋아요 누르기가 있으면 [5] 가끔영화 2020.08.01 263
113696 Alan Parker 1944-2020 R.I.P. [3] 조성용 2020.08.01 283
113695 [넷플릭스] 엄브렐라 아카데미 시즌2 초간단후기 [6] 노리 2020.08.01 496
113694 뢱 다르덴 감독의 <소년 아메드> ssoboo 2020.08.01 341
113693 [EBS1 다큐시네마] 아파트 생태계 [3] underground 2020.07.31 362
113692 승리호 [6] 폴라포 2020.07.31 577
113691 오늘의 일기...(욕망의 유무와 추동) [3] 안유미 2020.07.31 397
113690 주말 tv [7] daviddain 2020.07.31 421
113689 성폭력 2차 가해라는 것 [15] Sonny 2020.07.31 775
113688 <비바리움>, 마그리트, 서사 Sonny 2020.07.31 216
113687 인명이나 고유명사 [13] daviddain 2020.07.31 416
113686 남성 지배의 돔을 파괴하다_노래 yellow 중에서 [1] 사팍 2020.07.31 293
113685 부동산 정책에 대한 질문 [35] update 가을+방학 2020.07.31 1094
113684 박원순이 그린, 원래 그런 세상 [11] Sonny 2020.07.31 1112
113683 오늘의 일기...(마감, 부동산) 안유미 2020.07.31 233
113682 [바낭] 공감 제로에 도전하는 마이너 노래 몇 곡 [4] 로이배티 2020.07.31 236
113681 애슐리 저드 와인스틴 항소 승리 [4] daviddain 2020.07.30 51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