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개월 전에 까페에서 번역작업을 시작하면서 노동요의 필요성을 느끼게 되었어요. 


절대음감의 소유자이며 만물박사인 형을 통해 항상 고급의 음악 취향을 무료로 수혈받아왔어요. 


가장 최근?에 수혈받은 취향은 (유학가기 전의) 윤상의 음악들이었습니다. 너무 저의 정서에 잘 와닿아서요.


그러나 아쉽게도 그의 음악은 한국어 가사고, 그의 국어국문 전공의 절친이 담당하다시피 써주는 서정적인 가사는


윤상의 과장되지 않은, 은근히 호소력 있는 보컬에 휩쌓인채로 귀에 한글자 한글자 너무 잘 들어와 박혀요. 


예, 번역작업을 하면서 들을 노동요로서는 탈락입니다. 


아무튼, 새로운 들을 음악의 발굴(?) 같은 건 다 형에게 외주를 준 저는 음악적 취향의 개발에 있어서


매우 게으른 사람이라 할 수 있겠죠. 

 

그래서 듀게에 종종 좋은 음악들을 소개해주시는 분들이 무척 경탄스럽습니다.


아무튼, 제가 스스로 설정한 노동요의 조건은 


1. 여성보컬 (그냥... 듣기에 좋아요.)


2. 한국어나 영어 가사가 아닐 것


인데, 우연히 몇 번 그런 곡들을 찾아 듣던 제게 유튜브 알고리즘님께서 강림하사 


80년대의 일본 씨티팝을 마구마구 추천해주는 것이었어요!


노동요로서의 기능은 물론, 밤에 드라이브하면서 듣기에도 너무 좋인것이었야요.


많은 사람들처럼 시티팝의 재유행을 선도하는 신호탄인 Takeuchi Mariya의 Plastic Love로 


입문해서 여러 유명한 곡들을 들으면서 그 매력에 빨려들어가버렸죠.


아 맞다 이 씨티팝이라는 것이 다들 아시겠지만 특정한 음악적 장르라기보다는 


일본의 80년대 버블시대에 만들어져서, 일본사람들이 당시 해외의 프로듀서나 최고급 장비를


도입해 만든 음악들인데...


너무 좋은 거에요. 그렇게 유복한? 시절의 음악들이라서 그런지 


듣고 있노라면 아무런 걱정이 없는 그런 상태가 되는 것 같아요. 


삶으로부터 오는 필연적인 불안이나 근심을 잊고, 당장 할 일에 집중할 수 있게 해주는 


저한테는 꼭 치료적인 효과가 있는 듯한 그런 음악입니다. 


아무튼 좋아서 듣다보니까, 많은 유튜버들, 주로 서구권으로 추정되는 이들이 업로드 해 놓은, 


다양한 아티스트들의 곡을 엮어 만든(그 유튜버들 다 어려서 믹스테잎만들던 사람들 같아요.)


대부분 1시간 짜리인 Compilation 앨범들 스물 세 개 정도를 유튜브 노동요 리스트에 추가하기에 이릅니다.


근데 문제는 무려 4개월간이나 이 친구들을 듣고 있다 보니 이제 슬슬 질려요.


6번 컴필레이션 앨범은 3트랙까지 듣고 4번 트랙부터는 별로니까 7번 컴필레이션 앨범의 3번 트랙부터 


듣는다거나 하는 그런 소소한 버릇까지 생겼어요. 지겨우니까 다른 컴필레이션 앨범을 추가해봐야지~


하면서 추가해봐도 이제는 대부분 다 아는 노래 들이에요(...)


아무래도 이제는 컴필레이션 앨범으로 듣지 않고 개개의 아티스트의 풀앨범을 듣는 것으로 발전(?) 해야 할 것 같습니다.


그래서 (최근에 확인해 본 바 여전히 충분히 영험한!) 듀게에 물어봅니다. 


1. 씨티팝 중에 이건 꼭 통째로 들어야 한다 앨범!! 이런 게 있을까요?  


2. 씨티팝 외에 추천하시는 노동요, 노동음악 있으신가요? 영어 가사여도 상관 없을 것 같아요








덧) 


1. 타케우치 마리야-Plastic Love

아무도 부정할 수 없는 씨티팝 인지도 1위곡


https://youtu.be/9Gj47G2e1Jc




2. Kaoru Khirumaki - Ai yo Kienaide 

수개월간 들어온 스물 세개의 컴필레이션 앨범에서 제가 베스트로 꼽는 곡.

첫번째 트랙이에요. 씨티 헌터 삽입곡인듯해요.


https://youtu.be/JaLNrqT-p04





문제시 당황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4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33
113720 택시 관련 뉴스들(ff 칼부림) [6] 왜냐하면 2020.08.03 514
113719 비가 너무 많이 내리네요 [2] 예상수 2020.08.03 308
113718 [회사바낭] 일복이 터졌어 [10] 가라 2020.08.03 626
113717 정의당 차별금지법의 맹점(추가 수정) & 2003년 작 여섯개의 시선 [14] 사팍 2020.08.03 541
113716 오늘의 일기...(외로움과 식단 관리) [1] 안유미 2020.08.03 228
113715 ‘성소수자 차별 반대’ 광고 이틀 만에 훼손 [10] McGuffin 2020.08.03 701
113714 RE: 크림롤님 - 노동요로서의 오렌지로드 콜렉션 [9] googs 2020.08.02 252
113713 비오는 날의 바낭 [14] update 크림롤 2020.08.02 611
113712 시장 한담..기로에 선 코스피//시장에선 황소도, 곰도 돈을 벌지만 돼지와 양은 그러지 못한다. [2] 무도 2020.08.02 428
113711 비 오는 날 드라마 daviddain 2020.08.02 207
113710 고소의 방법 [32] 사팍 2020.08.02 1005
113709 Wilford Brimley 1934-2020 R.I.P. [2] 조성용 2020.08.02 134
113708 [넷플릭스바낭] 미쿡 사법제도 구경 다큐 '계단 : 아내가 죽었다'를 봤습니다 [10] 로이배티 2020.08.02 569
113707 오늘의 일기...(주말과 서울, 번개) [1] 안유미 2020.08.02 359
113706 새와 고양이 [2] 사팍 2020.08.01 298
113705 [EBS1 영화] 라이언 일병 구하기 [22] underground 2020.08.01 474
113704 Saul Bass [3] daviddain 2020.08.01 229
113703 메리 루이스 파커 - Bare magazine, July 2020 [2] tomof 2020.08.01 355
113702 일본영화 시대물 추천해 주셔요. [17] 고인돌 2020.08.01 476
» [듀9] 적절한 노동요를 추가하고 싶어요 [20] 크림롤 2020.08.01 46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