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광고는 지난달 31일 서울 지하철 2호선 신촌역에 게시된 광고로, ‘성소수자는 당신의 일상 속에 있습니다’라는 문구가 쓰여 있다.

하지만 광고는 게시 이틀 만에 누군가에 의해 찢겨져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훼손됐다. 이에 대해 공동행동은 “성소수자들에게 공공장소에 드러내지 말라고 위협을 가하고 혐오를 과시한 것이나 다름없다. 이는 형법상 재물손괴일 뿐 아니라 명백히 성소수자 증오에 기인한 폭력이고 범죄”

기사 원본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956138.html


뭐랄까 차별금지법이 왜 필요한지 역설적으로 보여주는 사건이네요.

한국에서 성소수자로 살기 이래저러 더럽고 치사하다고 더욱 느끼게 되는 요즘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4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33
113720 택시 관련 뉴스들(ff 칼부림) [6] 왜냐하면 2020.08.03 514
113719 비가 너무 많이 내리네요 [2] 예상수 2020.08.03 308
113718 [회사바낭] 일복이 터졌어 [10] 가라 2020.08.03 626
113717 정의당 차별금지법의 맹점(추가 수정) & 2003년 작 여섯개의 시선 [14] 사팍 2020.08.03 541
113716 오늘의 일기...(외로움과 식단 관리) [1] 안유미 2020.08.03 228
» ‘성소수자 차별 반대’ 광고 이틀 만에 훼손 [10] McGuffin 2020.08.03 701
113714 RE: 크림롤님 - 노동요로서의 오렌지로드 콜렉션 [9] googs 2020.08.02 252
113713 비오는 날의 바낭 [14] update 크림롤 2020.08.02 611
113712 시장 한담..기로에 선 코스피//시장에선 황소도, 곰도 돈을 벌지만 돼지와 양은 그러지 못한다. [2] 무도 2020.08.02 428
113711 비 오는 날 드라마 daviddain 2020.08.02 207
113710 고소의 방법 [32] 사팍 2020.08.02 1005
113709 Wilford Brimley 1934-2020 R.I.P. [2] 조성용 2020.08.02 134
113708 [넷플릭스바낭] 미쿡 사법제도 구경 다큐 '계단 : 아내가 죽었다'를 봤습니다 [10] 로이배티 2020.08.02 569
113707 오늘의 일기...(주말과 서울, 번개) [1] 안유미 2020.08.02 359
113706 새와 고양이 [2] 사팍 2020.08.01 298
113705 [EBS1 영화] 라이언 일병 구하기 [22] underground 2020.08.01 474
113704 Saul Bass [3] daviddain 2020.08.01 229
113703 메리 루이스 파커 - Bare magazine, July 2020 [2] tomof 2020.08.01 355
113702 일본영화 시대물 추천해 주셔요. [17] 고인돌 2020.08.01 476
113701 [듀9] 적절한 노동요를 추가하고 싶어요 [20] 크림롤 2020.08.01 46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