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행군 때 부사관 하나가 밀착마크하며

너 고생했으니까 이제 차타고 가도 돼!

라고 행군 끝날때까지 동기를 회유하더군요.

동기는 수치심에 죽으려하고...완주했습니다.

다치기라도 하면 큰일 난다는 판단이었을까요.

걘 조장도 아녔는데 조장 표창을 대리수상해서 그 상을 받을 예정이었던 실제 조장이 서러워서 우는 것을 목격했네요.

삼성 동기는 제식도 평균이하 엉망진창이라

훈련도 빠지고 수료식 제식훈련만 받았음...

자대는 어디 배치되었었는지 기억이 안나네요.

참...군대에선 모두가 평등하다는 말이 얼마나 개소리인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87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583
114180 [게임바낭] 이제 플레이스테이션 쪽도 카드를 완전히 깠습니다 [20] 로이배티 2020.09.17 616
114179 잡담...(졸부와 자유) [1] 안유미 2020.09.17 320
114178 싫어하는 김기덕 영화를 보다 [4] 가끔영화 2020.09.17 527
114177 언론이 만드는 "지록위마" [23] 분홍돼지 2020.09.16 766
114176 민주당이 추 장관 아들 건으로 사과했군요 [9] 가을+방학 2020.09.16 782
114175 10월 3일 보수단체 집회 강행 예고 [4] 발목에인어 2020.09.16 357
114174 조선시대를 다룬 책 중에 추천작 있으세요? [9] 산호초2010 2020.09.16 318
114173 [넷플릭스] '살아있다' 보았어요 [8] 노리 2020.09.16 545
114172 추미애 장관의 아들과 3137명이라는 숫자 [30] Sonny 2020.09.16 1094
114171 노래 부르기 [3] 예상수 2020.09.16 92
114170 Nothing's gonna change my world 예상수 2020.09.16 100
» 훈련소 시절 동기가 삼성사장?의 아들이었는데 [2] 가을+방학 2020.09.16 659
114168 [게임바낭] 스토리 구경 어드벤쳐 게임 '텔 미 와이'의 엔딩을 봤습니다 [6] 로이배티 2020.09.16 195
114167 충사팬들과 집사님들을 동시에 만족 [6] 칼리토 2020.09.16 311
114166 푸른 하늘 은하수, 반달, 격정, 종초홍 [7] 왜냐하면 2020.09.16 199
114165 네이마르가 인종차별당했다고 주장ㅡ점입가경으로 네이마르의 동성애 혐오 발언 [7] daviddain 2020.09.16 398
114164 더민주 쪽 언론 플레이 짜증납니다 [16] Sonny 2020.09.16 803
114163 秋아들 카투사 동료 "25일 밤 부대 난리? 그런적 없다" [10] theoldman 2020.09.16 522
114162 우울한 건 이 일이 절대로 시스템 개선으로 이어질 거 같지는 않다는 겁니다. 지나가다가 2020.09.16 274
114161 갑자기 떠오른 군생활의 수수께기 [7] 가라 2020.09.16 42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