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는 날과 사람들

2020.10.16 03:59

안유미 조회 수:419


 1.사람들이랑 만나는 건 좋아요. 하지만 사람들과 만나서 노는 건 좋아하지 않아요. 사람들과 만나서 하는 활동은 소소하게 식사하고 차 마시고...아니면 영화 보러 가기 위한 거죠. 진짜 사람들과 만나는 건 노는 날이 아니라 쉬는 날에 하는 거예요. 


 진짜로 놀거나, 또는 진짜로 일하거나 하는 건 대개 혼자 해요. 물론 그때도 사람을 만나긴 만나지만 그때 만나는 사람들은 진짜 사람이 아니라 롤...덧씌워진 역할을 수행하는 사람들인거죠. 


 진짜로 놀거나...진짜로 일할 때 만나는 놈들이 역할이라는 가죽을 뜯어내고 자신을 너무 드러내려고 하면 짜증나요. 그건 여러분도 그렇겠죠.



 2.뭐 그래요. 진짜로 사는 날에는 진짜 사람을 못 만나고, 진짜로 살아가지 않는 날에는 진짜 사람을 만나는 거죠. 


 사실 나는 백수라서 자신을 드러낸다거나...자신을 숨긴다는 생각은 별로 할필요 없어요. 나는 24시간 나로 사니까요. 하지만 모두가 쉬는 날...인간들이 진짜 그들 자신이 되는 날 그들을 만나보면, 그들은 자신을 드러내는 걸 꽤나 좋아하더라고요. 자신의 생각...자신의 의견...뭐 그런 것들을 내보이기 좋아하죠.



 3.전에 썼듯이 여자를 만나면 요즘은 돈을 쓸필요가 없어요. 왜냐면 내게 시간을 쓰는 여자는 내게 돈도 쓰거든요. 정상적으로 직장을 잘 다니는 여자들은 일주일에 하루 정도 시간이 나니까요. 그 소중한 시간을 쓰는 상대라면, 돈을 쓰는 건 껌인 거예요. 맨날 호스티스만 만나다가 정상적인 여자를 만나보니 돈을 쓸필요가 없어서 좋더라고요.



 4.휴.



 5.그리고 남자 또한 그래요. 정상적인 직장을 다니는 남자를 만나보니, 내가 돈을 쓸필요가 없는 거예요. 가끔씩 고깃집이나 술집에서 '내가 낼께!' '아니 내가 낸다니까!'하는 남자들을 보며 저놈들은 대체 왜 저러나...싶었는데 요즘은 이해가 가요.


 왜냐면 회사에서 직급 대 직급...직원 대 직원으로, 업무적으로 만나는 관계라면 그냥 회사 카드를 쓰니까 아예 그런 실랑이를 할 필요가 없거든요. 업무 중에서 식사나 술자리를 갖는 거니까 법인카드를 긁으면 되니까요.


 그리고 그들은 거의...가진 시간의 대부분을 업무적으로 만나는 사람과 보내요. 그러니 업무에서 해방되어서 누리는 자유시간은 그들에게 황금 같은 거고요.



 6.그러니까 남자들 또한, 그런 황금 같은 시간에 나를 만난다는 건 내게 돈도 쓴다는 거죠. 누군가에게 시간을 내기가 어려운 거지 시간을 내 준다면 돈을 쓰는 것쯤은 껌이니까요. 물론 비싼 거는 안 사 주지만...그래도 사주는 게 어디예요? 


 고깃집이나 술집에서 '내가 낼께!'하면서 실랑이를 부리는 남자들은 꼭 허세로 그러는 게 아니라...정말로 돈을 내고 싶은 거더라고요. 왜냐면 소중한 자유시간에 자신의 시간을 내준 상대라면, 밥값도 내고 싶어지는 걸 거니까요. 



 7.어쨌든 정상적인 사람들을 주로 만나게 되니 내가 꼭 돈을 내야 한다는 롤에서 벗어나게 되어서 좋아요. 앞으로 좀 더 많이 벗어나고 싶네요. 나는 사실 돈쓰는 거 정말 안 좋아하거든요. 왜냐면 돈을 좋아하니까요. 돈을 좋아하기 때문에 돈을 쓰는 건 원래부터 매우 싫어했어요.


 후...내일은 고기로 해장하고 싶네요. 혹시 고기 좀 사줄 수 있는 사람 없나요? 상수역이나 신도림역에서 오후 3~오후 9시 사이에 시간이 나요. 없다면 뭐. 혼자 고깃집에 가서 처량하게 먹는 거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708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5631
114266 가짜 사나이 일련의 사태를 보고 느낀 점 [1] 가을+방학 2020.10.17 516
114265 구인글 (구체관절인형 의상) 은밀한 생 2020.10.17 282
114264 [KBS1 독립영화관] 야구소녀 [EBS1] 오손 웰스의 눈으로 [33] underground 2020.10.16 427
114263 표창장 위조 30초도 안걸린다. 왜냐하면 2020.10.16 495
114262 가짜사나인지 진짜사나인지 논란이 커진걸 보고 드는 생각은요 [7] 모르나가 2020.10.16 1126
» 쉬는 날과 사람들 [1] 안유미 2020.10.16 419
114260 굴러 다니는 생각들 [14] 여름 2020.10.15 886
114259 가성비 좋은 맥북 에어 중고를 구하고 있습니다. [12] 하워드휴즈 2020.10.15 590
114258 질문이요. 블라이 저택의 유령에서 이해가 잘 안되는 것... (스포) [3] timeinabottle 2020.10.15 408
114257 Kent L. Wakeford R.I.P. 1928-2020 조성용 2020.10.15 138
114256 호날두 3 daviddain 2020.10.15 253
114255 블라이 저택의 유령 - 힐하우스보다 더 좋은데요. (스포무) [14] Diotima 2020.10.15 638
114254 카페나 식당, 술집에서 ... 내가 계산할게!! [5] N.D. 2020.10.15 736
114253 남매의 여름밤(스포), 가을아침 [3] 예상수 2020.10.15 365
114252 아주 예전 영화 잡담, Wax Mask(1997) 메피스토 2020.10.15 190
114251 워너 브라더스 철수, 마녀2 제작 중단 [5] 분홍돼지 2020.10.14 853
114250 공각기동대(스포, 인공지능 vs 인간지능) [1] 왜냐하면 2020.10.14 272
114249 아수라 死주기 死회적거리두기 [12] eltee 2020.10.14 630
114248 [아마존프라임바낭] 좀 독특한 SF '루프 이야기'(Tales from the loop)를 시작했어요 [15] 로이배티 2020.10.14 502
114247 호날두 2-불쾌한 내용 있으니 스킵하실 분은 스킵 daviddain 2020.10.14 52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