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보건부 고위 자문관인 월터 리치아르디는 16일(현지시간) ANSA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지역 보건당국이 더는 밀접 접촉자를 추적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바이러스 억제 전략이 작동하지 않고 있다"고 우려를 표시했다.

AD
엘스
당일 개통 당일 배송으로 바로 받자!
당일 개통 당일 배송으로 바로 받자!
알아보기
리치아르디는 이처럼 방역 역량이 한계에 부딪힌 원인으로 가용 가능한 의료진의 부족과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의 바이러스 '핫스팟' 출현 등 2가지를 꼽았다.

그러면서 "지금 상황은 극도로 심각하다. 지방 보건당국이 바이러스에 대한 통제력을 상실하고 있다"고 실토했다.

이는 감염원을 확인할 수 없는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오고 있다는 것으로, 바이러스가 통제 가능한 수준을 벗어났다는 것을 보건당국이 사실상 인정한 셈이다. 현재와 같은 가파른 바이러스 확산세가 당분간 지속할 것이라는 의미이기도 하다.

앞서 보건당국은 지난 한 주 간의 코로나19 모니터링 결과를 토대로 주간 기준 전체 확진자의 33%가량을 역학조사 불능으로 분류한 바 있다.

15일 기준 이탈리아의 일일 확진자 수는 1만10명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최근의 하루 확진자 규모는 12일 4천619명, 13일 5천901명, 14일 7천332명, 15일 8천804명 등으로 하루 1천500명 안팎의 급증세를 보인다.

이탈리아 정부는 지난 7일 전국적으로 옥외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한 데 이어 14일에는 실내외 파티 개최 금지와 식당·주점 야간 영업 제한 등의 조처를 도입했다.

하지만 현재의 방역 조처로는 바이러스 확산세를 막기 어렵다고 보고 추가 대책을 논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새 제한 조처는 18일 또는 19일 발표될 가능성이 크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https://news.v.daum.net/v/20201017210524058?x_trkm=t







ㅡ 이탈리아 장관이 날두 sns에 민감했던 것이 이해됨



http://www.djuna.kr/xe/board/1384642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9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716
114452 그랜드 아미 감상 Tuesday 2020.10.19 237
114451 듀게 오픈카톡방 모집 [1] 물휴지 2020.10.19 150
114450 Love and Monsters 재밌는 영화가 vod로 가끔영화 2020.10.19 183
114449 Rhonda Fleming 1923-2020 R.I.P. 조성용 2020.10.19 120
114448 한 말씀 [13] 어디로갈까 2020.10.18 878
114447 [아마존프라임비디오] 내세 SF 환타지 시트콤 '업로드' 시즌 1을 봤어요 [6] 로이배티 2020.10.18 382
114446 [OCN movies] 반지의 제왕 1, 2, 3 [10] underground 2020.10.18 386
114445 넷플릭스의 쥬라기 월드 : 백악기 어드벤처 좋았어요 [8] 부기우기 2020.10.18 386
» 신규 확진 1만명대 진입 이탈리아 "접촉자 추적 기능 상실" [6] daviddain 2020.10.18 1003
114443 가입인사 드립니다. [10] 프리칭 2020.10.17 376
114442 휴대폰 카메라 성능이 이제 전문가용 빼곤 [2] 가끔영화 2020.10.17 485
114441 내가 좋은사람이라는 착각에서 벗어나기 [2] 예상수 2020.10.17 618
114440 난방기구 추천 받습니다. ㅜ.ㅜ [5] 스위트블랙 2020.10.17 584
114439 가짜사나이 단상...(도박장, 미스터트롯) [1] 안유미 2020.10.17 505
114438 코로나 경제, 윤수일 밴드, 향수 [6] 양자고양이 2020.10.17 436
114437 호날두 이탈리아행, 자가격리 위반? [1] daviddain 2020.10.17 310
114436 [아마존프라임비디오] SF인지 동화인지 모를 시리즈 '루프 이야기(Tales from the loop)'를 다 봤습니다 [6] 로이배티 2020.10.17 347
114435 김재련, 장하성, 진중권, 중증재생불량성빈혈 [5] 사팍 2020.10.17 761
114434 가짜 사나이 일련의 사태를 보고 느낀 점 [1] 가을+방학 2020.10.17 499
114433 구인글 (구체관절인형 의상) 은밀한 생 2020.10.17 23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