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거야말로 읽기 싫으면 스킵하셔도 되요.








9살의 여름이었어요. 그 다음날 줄넘기 시험이 있어서 어두워질 때까지

집 앞 골목에서 혼자서 줄넘기를 연습하고 있었어요.


그 때 전 하늘색 자잘한 꽃무늬가 있는 좋아하던 원피스를 입고 있었어요.


내가 줄넘기하던 그 자리에서 약간 떨어진 곳에 전봇대와 오렌지빛 전등이 켜져 있었어요.

오렌지빛 전등에 원피스에 내 몸이 비치고 있었어요.


어느덧 쳐다보니 그 자리에 한 남자가 서있었어요.

모자를 눌러쓰고 어둠 속에서 그 남자의 형체는 보이는데

얼굴은 전혀 보이지 않았어요.


그 남자는 나에게 천천히 다가오라는 손짓을 너울너울 하고 있었어요.

나는 무엇엔가 홀린 듯이 그 남자에게 천천히 다가갔어요.


평생동안 늘 궁금했어요. 난 왜 그 남자가 손짓만 했는데

순순히 그 남자에게 다가갔을까????????



그 남자는 나를 나꿔챈 것도 아니고 강제로 손을 끌고 끌고 간 것도 아니였는데

말이에요. 평소에 엄마가 늘 경고를 하고 또 했는데 말이에요.

낯선 사람을 조심해라. 낯선 사람에게 따라가지 말아라. 절대로. 절대로.

낯선 사람이 말을 시키면 대답도 하지 말아라. 여러 차례 경고를 들었단 말이에요.




그 남자는 내 팔을 꽉 잡고 내게 딥 키스를 했어요.

기억나요. 그 남자의 그 딥 키스. 자세한 묘사는 생략할께요.


내가 두려웠구요? 무서웠냐구요? 아니요.


그저 나한테는 기이한 경험이었어요.

평생 잊을 수 없는 기이하고 강렬한 경험이었어요.


그러다가 엄마가 문을 열고 나를 불렀어요.

엄마가 불렀을 때 그 남자는 그 자리에서 없어져 있었어요.


엄마도 그 남자를 보지 못했나봐요. 봤다면 캐물었을거에요.


난 엄마가 부르자마자 정신을 차리고 집 안으로 뛰어들어갔어요.


그리고 꺼림칙한 기분이 들었어요. 왜 그 아저씨는 나한테 그런 짓을 했을까.

그제서야 왜 그 남자가 나를 불렀는지 모든게 이상했어요.


그리고 죄책감도 들었어요. 불결하다는 기분도 들었어요.

그래서 마당에서 계속 손을 씻고 씻고 또 씻었어요.



네, 다행히도 전 그렇게 이 사건이 끝났어요.

전 그 남자에게 끌려가지 않았어요.



엄마가 만약 문을 열고 나를 부르지 않았다면 나에게는 무슨 일이 벌어졌을까요?

난 상상하고 싶지 않아요.



저는 참 운이 좋았어요. 살면서 알게 되었죠.

네, 저는 이 사건을 떠올리면 오싹하지만 난 운이 참 좋았어,

운이 좋았어. 나처럼 운좋은 아이는 몇이나 될까?


그 수많은 아동성범죄,


분명히 이 시간에도 어떤 아이가 강간을 당하고 있을거에요.

네, 저는 확신해요. 어떤 아이는 강간을 당한다구요.


그리고 그 성범죄자들은 양부, 친부, 가까운 친척, 가까운 이웃, 교사,

목회자,상담가,,,,,, 그 아이의 가장 가까운 곳에 있는 아동에게 접근하기

쉬운 인물들이 더 많다는 것도 알아요.


장기간에 걸쳐서 길들여지고 철저히 비밀리에 이루어지는 가장

흔한 범죄죠. 철저히 은폐되고 우리 사회가 가끔만 기억해주는 범죄.



물론 길거리의 성범죄자들도 포함되어 있죠.

아동들은 길거리에서도 성인여자보다 더 쉬운 피해자죠.




고 3끝나고 친구들이랑 밤에 같이 자면서 진실게임을 했는데

놀랍게도 내 친구들 중 나를 제외하면 모두 친척들에게 성추행을

당한 경험을 가지고 있더군요.


내 친구들은 지극히 평범한 가정의 아이들이었어요.



정말 트라우마에 평생 시달린 가까운 지인의 성추행 경험이 오히려 저한테도

평생의 트라우마가 되었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72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753
» 아동 성추행의 대상이 되었던 나의 경험. 왜 다들 외면할까요????? [25] 산호초2010 2020.11.21 894
114747 룸팬 [5] 사팍 2020.11.21 257
114746 한국시리즈 4차전 [69] daviddain 2020.11.21 260
114745 징징징 feat. 세월호 [15] continuum 2020.11.21 654
114744 디지털 페인팅 4 & 5 [4] 샌드맨 2020.11.21 153
114743 머저리와의 카톡 11 (미남왕자 소개) [7] 어디로갈까 2020.11.21 345
114742 상담에서 만난 잊을 수 없는 사람 [7] 산호초2010 2020.11.20 742
114741 한국시리즈 3차전 [23] daviddain 2020.11.20 291
114740 '미스터 노바디'란 영화 봤습니다.(소개하기 위한 약스포) [8] forritz 2020.11.20 387
114739 끝없는 사랑같은 건 물론 없겠습니다만 [11] Lunagazer 2020.11.20 721
114738 홍세화 칼럼 '우리 대통령은 착한 임금님' [52] forritz 2020.11.20 1521
114737 [웨이브바낭] 에이드리언 라인, 제레미 아이언스의 '로리타'를 봤습니다 [28] 로이배티 2020.11.20 565
114736 일기 그림2 [16] 발목에인어 2020.11.20 255
114735 아르헨티나의 거장, 페르난도 솔라나스 감독님에 관한 개인적인 추모글 [1] crumley 2020.11.20 174
114734 창작, 빙수샴페인, 불금 [1] 여은성 2020.11.20 230
114733 카렌 카펜터 노래를 듣다가 [8] 가끔영화 2020.11.19 314
114732 ‘간 큰 검찰’ 윤석열의 ‘위험한 직거래’ [3] 왜냐하면 2020.11.19 555
114731 시민 케인의 영화 맹크를 보고(스포 있음) 예상수 2020.11.19 239
114730 영화 강박충동 daviddain 2020.11.19 214
114729 [바낭] 저는 3개월 진행하던 프로젝트가 무산될 위기에 처한 책임자입니다. [9] chu-um 2020.11.19 87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