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임을 다녀왔습니다. 가기 전에 페이스북에서 어떤분이 공유한 글을 하나 읽었는데... 요즘 MZ세대의 나르시시즘에 관한 글이었어요. 그리고 하루에서 이틀 전 여기서 어느 분이 (싸운 이유도 있지만) 저보고 나르시시즘에 걸린 싸이코 패스라고 말한 게 생각나서... 좀 생각을 해봤습니다. 그 분한테는 미안하기도 해요. 저딴엔 옳은 소리라고 쓴 건데 굳이 상처줄 건 아니었으니까요. 그런데 저 자신이 냉철하다-특별하다고 여기는 그 의식이 오히려 남에게 교만한 생각으로 가두게 된다.. 라는 내용을 읽고 스스로에게 조금 더 냉각기를 갖게 되었습니다.

모임은 좋았습니다. 세 분의 연사가 각기 다른 실패담을 들려주셨어요. 코로나로 직업전선에 위기가 오자 잘나가던 회사를 관두게 되고 네이버스마트 스토어에 잠깐 사업하다가 망한 고생담을 들려주신 분, 에널리스트로 활동하다가 교만으로 자기 통제를 못하다가 다시 광명찾은 화이트 칼라분, 지금은 만한 유니콘 기업에 몸담았던 분. 특히 사업에 대해 고견을 듣고 싶었던 저로서는 귀중한 시간이었네요.

뭐랄까요 사람은 사람을 규정할 수 없다. 원하는 방향으로 드라이브 시킬 수도 없다. 단지 그가 왜 그러는지 3자의 시선에서 목적의식의 원인과 해결책만 알 수 있을 뿐이라고...써놓고보니 그렇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72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755
114768 [영화바낭] 알 사람은 안다는 SF 괴작 '뱀파이어(=Life Force)'를 봤습니다 [10] 로이배티 2020.11.23 421
114767 어느 황후의 암살 사건에 대한 의학적 소견 [6] Bigcat 2020.11.23 668
114766 수십년 사이도 참 별거 아닌 허무한 인간관계 [6] 산호초2010 2020.11.23 638
114765 듀게 오픈카톡방 모집 물휴지 2020.11.23 136
114764 이런저런 일기...(스트레스와 보람, 빙샴) [1] 여은성 2020.11.23 234
114763 혈액형에 이어 [4] 메피스토 2020.11.22 467
114762 존 굿맨이 아니고 멜 깁슨이군요 가끔영화 2020.11.22 255
114761 인텔 제국의 황혼과 몰락 [1] 분홍돼지 2020.11.22 470
114760 [영화바낭] 크로넨버그 영화 두 편, '데드링거'와 '데드존(초인지대)'을 봤습니다 [12] 로이배티 2020.11.22 335
114759 추억의 다큐 3일 한화편 [3] daviddain 2020.11.22 196
114758 최고의 ‘밀당’ 영화로서의 <위플래쉬>에 관한 단상 [3] crumley 2020.11.22 357
114757 정권을 심판하는 분들이 윤석열에게 부동산에 대해 기대하는건 뭘까요? [9] 산호초2010 2020.11.22 653
114756 [EBS1 영화] 빅 피쉬 [9] underground 2020.11.22 228
114755 부동산은 누구나 충고를 해주려고 안달이더군요 [7] 산호초2010 2020.11.22 548
114754 원더우먼 1984 HBO Max 개봉 확정 [2] theforce 2020.11.22 359
114753 "미스테리어스 스킨"(2004) 추천하고 싶군요 [8] 산호초2010 2020.11.22 357
114752 출장사진 + 냥이 그림 2 [9] ssoboo 2020.11.22 348
114751 문재인 정권 심판 [16] 귀장 2020.11.21 953
» 특별하다고 생각하는 내가 으레 겪는 실패들 [5] 예상수 2020.11.21 429
114749 [웨이브바낭] 전설의 그 영화! '쇼걸'을 이제사 봤습니다 [28] 로이배티 2020.11.21 61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