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퀸스 갬빗

 아끼고 아끼다 몸과 마음의 여유가 충만해진 요즘 드디어....

 이미 본 분이 많을테니 자세한 설명이나 감상은 사족일거 같구요.


 마지막 장면 조금 오글거리긴 하지만 너무 좋았어요. 

 끔찍하게 불행했던 인생의 유일한 돌파구였던 체스, 그 체스에 열광하고 사랑하는 소련 사람들 사이에 둘러 싸여 머리칼 만큼 빨개진 주인공의 행복한 표정

 음악도 좋았고, 마지막 회 엔딩 크래딧은  (추억의) 러시아 구성주의 느낌이 나서 끝까지 다 볼 정도로 좋았습니다. 

 영화관에선 항상 다 보았으나 넷플릭스에서 엔딩 크래딧 다 본건 이번이 처음이에요.

 이 시리즈는 나중에 영화관이나 하다못해 대형 모니터로 다시 또 보고 싶습니다. 


 2. 진격의 거인

 진격의 거인 마지막 시즌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그 마저도 다 올라오는걸 기다릴까 하다 그냥 정주행을 시작해버렸어요.

 잘 아시겠지만 ‘진격의 거인’에는 인류 근현대사에 대한 수많은 메타포가 들어가 있습니다. 

 시즌1~3에 역사에 대한 망각과 감춰진 진실을 찾아나가는 과정이었다면 파이널 시즌에서는 강자에 의해 왜곡된 역사와 그에 따라 벌어지는

 비극과 부조리가 눈에 들어 옵니다. 

 원작 출판물로 시즌1정도까지는 봤었는데, 넷플릭스에 올라온 에니메이션버전은 원작이 생각나지 않을 정도로 정말 퀄러티가 높더군요.

 작화도 훌륭하고 연출도 좋고 음악도 좋습니다.  

 작가가 젊거나 어린 일본의 독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들이 참 많은거 같아요.  아마도 이번 시즌에서 그게 똥인지 된장인지  분명하게 드러날듯 


 3. 경이로운 소문

 망했어요.  원작을 본 분들 이야기로는 ‘원작’에 없던 내용들이 하나같이 뻘짓거리라고 합니다. 

 망한 가장 큰 이유는  요즘 세상에 대한 ‘분위기 파악’을 전혀 못했다는 거에요.

 안그래로 살기 팍팍한 세상인데 코로나19로 더더더 끔찍하게 힘든데.... 고난 포르노를 찍고 자빠졌으니 -_-;

 한주 쉬었다 새로 올라온 에피소드 혹시나 하고 보다가 5분만에 접었습니다. 즐~


4. 측근에게 ‘뤼팡’을 추천받았습니다.  신년 첫 넷플릭스 오리지널이라는데.... 흠....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83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9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58
115137 화이(2013) [2] catgotmy 2021.01.11 410
115136 경이로운 소문 11,12화 보고 (스포일러) [4] eltee 2021.01.11 465
115135 부동산과 정치지형2 [12] bankertrust 2021.01.11 939
115134 오랜만에 사랑 이야기 / 임을 위한 행진곡의 사용법 / 고독한 장기연습생 같은 날들 [11] Koudelka 2021.01.11 538
115133 [회사바낭] 모지리들만 모이는 팀인가.. 휴 [11] 가라 2021.01.11 797
115132 거리두기 잡담...(골목식당, 거리두기 마지막 주) [1] 여은성 2021.01.11 403
115131 안철수 서울시장을 보게 될 수도 있겠군요. [18] forritz 2021.01.10 1436
115130 작가의 수명은 과연 얼마나 갈까? [3] Bigcat 2021.01.10 545
115129 화양연화 후기 (스포 있음) [4] 얃옹이 2021.01.10 513
115128 2021 National Society of Film Critics Awards Winners [1] 조성용 2021.01.10 265
115127 화재요 [8] 메피스토 2021.01.10 639
115126 투자와 겸손 [4] 여은성 2021.01.10 555
» 퀸스 갬빗, 진격의 거인, 경이로운 소문 그리고.... [10] ssoboo 2021.01.10 1140
115124 브리저튼 감상기 [3] Tuesday 2021.01.10 770
115123 아내의 유혹 역시 재밌네요 [1] 가끔영화 2021.01.09 319
115122 엄마가 보고 싶어요 [6] 고요 2021.01.09 668
115121 [EBS1 영화] 말할 수 없는 비밀 [MBC TV예술무대] 선우예권 피아노 리사이틀 [6] underground 2021.01.09 276
115120 이런저런 일상잡담 메피스토 2021.01.09 183
115119 ‘트럼프’ 영정, 비겁한 민주당, 비열한 K방역 [10] ssoboo 2021.01.09 1156
115118 [영화바낭] 오늘의 두기봉은 '대척료: 무적의 소림쿵푸 마스터' [2] 로이배티 2021.01.09 18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