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진급 4수한 친구는 그냥 계속 다닐 것 같아요. 하긴 이 시국에 나가봐야 어디 이직 자리가 있을까요.

면접을 보면 '그런데, 경력에 비해 직급이 낮으시네요?'라고 물어볼텐데 뭐라고 하곘어요. '제가 성격이 급해서 다른 팀이랑 트러블 일으키는 바람에 윗분들에게 찍혔습니다' 라고 할수는 없잖아요.


제가 군입대다 어학연수다 뭐다 학교 중간에 길게 쉬는 바람에 재수를 안했음에도 남들보다 늦은 나이에 졸업을 하니, 신입 면접볼때 거진 들었거든요. 가라씨는 학교를 오래 다녔는데 다니는동안 뭐했어요? 


문제는.. 본인이 진급이 안되고 올해도 안될거라는 이야기를 들었음에도 '나는 억울하다' '**이나 &&이나 나보다 능력 없는데 걔들은 진급했다' 라면서 원망만 하고 있습니다.

첫째로, 본인이 왜 찍히고 사내 평판이 안 좋은지에 대한 반성과 깨달음이 없고, 다른 사람들 능력 없다고 흉보고 험담하고 다니면 눈앞에서는 안그래도 뒤에서는 험담한 자기도 욕을 먹습니다.


제가 꼰대스러울지 모르지만, 자기가 사장이 아닌이상 하고 싶은 말 다 하고 다니고, 남의 험담 하고 다니는게 절대 좋은 영향을 주지 않습니다. 특히나 이미 평판이 엉망인 사람이 그러고 다니면 더더욱.



2.

인사팀장은 '걔가 나가면 사람 모자랄까봐 그래? 걔 나가면 신입이든 경력이든 충원해줘. 딱 봐도 너네 사람 없는데 누가 반대 하겠니. 사람들이 오해하는게 나가면 충원 없다고 하는데, 필요하면 다 해준다. 그런데, 걔를 다른 팀으로 보내면 충원은 못해준다.' 라고 합니다.

다른 팀 보낼 생각 하지말고, 그냥 내보내라. 충원 책임지고 해줄게... 라는 소리죠.


회사에서 대놓고 권고사직이나 징계면직을 할 꺼리는 없지만, 키워줄 생각도 없어요. 저희 회사 같은 군대식 문화의 제조중공업에서 짬높고 직급 낮은 사람이랑 같이 일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자기 모르는 과장이 전화와서 반말 비슷하게 한다고 '나이가 몇살이냐? 몇년 입사냐?' 라고 물어보는 사람이랑은 특히나. 상대가 '아이쿠, 선배님한테 실수했네요!' 라고 할까요? '진급도 못한게 어디 연차 따지고 있어. 등신도 아니고..' 라고 뒷말이 나오겠지요.



3.

몇년전에 저희 팀에서 방출당한 친구가 있다고 쓴적이 있었어요. 

옆에서 보아온 바로는, 여러가지 이유가 있지만, 그게 그 친구의 100% 잘못이 아니라, 윗사람들이 그 친구를 트레이닝 시키지 않은게 원인이고, 방출 당할만큼 대단히 일을 못하는가도 의문이었는데, 데리고 있기 껄끄럽고 가르치기도 싫으니 내보냈구나 싶었지요. 제가 뭐라고 하겠어요. 상사님이 본인과도 상의없이 내보낸건데. 다른팀 가고 한동안 배신감과 섭섭함에 저희 상사님을 피해 다녔죠.


그 친구가 금요일 밤에 전화를 했더라고요. 처음에는 부재중이 떠있길래 잘못 걸었나보네? 생각했다가 혹시나 해서 걸어봤는데..

야근중이더라고요. 금요일밤에 지원부서가 야근을? 월말 마감시즌도 아닌데?

너무 힘들어서 인사팀장이랑 전화로 면담을 했더니 저희 팀 다시 돌아갈래? 라고 물어보더래요.

아.... 인사팀장은 4수한 대리가 나갈거라고 생각하고 있구나...

와주면 좋지만, 다른데도 인원 부족으로 난리인데, 너희 팀에서 사람 빼서 우리 팀에 늘려준다고 하면 공장장부터가 안된다고 할 것 같다. 라고 했습니다.


아니 우리 팀이 아무리 만만해 보여도 그렇지, 4수해서 내보내란 애는 안나갈 생각이고... 우리 팀에서 일 잘 못해서 방출되었는데, 다시 돌려보내고...

하긴 뭐 저도 '그분' 밑에 있을때 제 욕을 하도 하고 다니셔서 당시에 그닥 좋은 이미지는 아니었고, 지금도 '아싸' 느낌은 강합니다. '쟤는 천상 엔지니어네' 라는 소리도 듣고.. 

모지리들만 모아놓은 팀인가... 

신입으로 들어온 우리 막내만 불쌍... ㅠ.ㅠ




P.S) 

그럴 일은 없을 것 같지만, 만약 방출되었던 친구가 다시 돌아와서 4수한 친구랑 같이 일하게 되면 이쪽도 상당히 골때릴 것 같습니다.

방출된 친구는 과장이지만 나이나 입사연도가 4수한 대리보다 한참 낮음. 

자리 배치부터 업무 리딩 까지 모든게 다 충돌할 것 같습니다. 


1년후에 아마 또 5수 했다고 그만둬야 하나, 내보내야 하나 하고 있을 것 같은 느낌이...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85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9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59
115138 현재 제가 누리는 재화의 가격이 이정도인것은 착취했기때문일까요 [5] 채찬 2021.01.11 802
115137 화이(2013) [2] catgotmy 2021.01.11 410
115136 경이로운 소문 11,12화 보고 (스포일러) [4] eltee 2021.01.11 465
115135 부동산과 정치지형2 [12] bankertrust 2021.01.11 939
115134 오랜만에 사랑 이야기 / 임을 위한 행진곡의 사용법 / 고독한 장기연습생 같은 날들 [11] Koudelka 2021.01.11 538
» [회사바낭] 모지리들만 모이는 팀인가.. 휴 [11] 가라 2021.01.11 797
115132 거리두기 잡담...(골목식당, 거리두기 마지막 주) [1] 여은성 2021.01.11 403
115131 안철수 서울시장을 보게 될 수도 있겠군요. [18] forritz 2021.01.10 1436
115130 작가의 수명은 과연 얼마나 갈까? [3] Bigcat 2021.01.10 545
115129 화양연화 후기 (스포 있음) [4] 얃옹이 2021.01.10 513
115128 2021 National Society of Film Critics Awards Winners [1] 조성용 2021.01.10 265
115127 화재요 [8] 메피스토 2021.01.10 639
115126 투자와 겸손 [4] 여은성 2021.01.10 555
115125 퀸스 갬빗, 진격의 거인, 경이로운 소문 그리고.... [10] ssoboo 2021.01.10 1140
115124 브리저튼 감상기 [3] Tuesday 2021.01.10 770
115123 아내의 유혹 역시 재밌네요 [1] 가끔영화 2021.01.09 319
115122 엄마가 보고 싶어요 [6] 고요 2021.01.09 668
115121 [EBS1 영화] 말할 수 없는 비밀 [MBC TV예술무대] 선우예권 피아노 리사이틀 [6] underground 2021.01.09 276
115120 이런저런 일상잡담 메피스토 2021.01.09 183
115119 ‘트럼프’ 영정, 비겁한 민주당, 비열한 K방역 [10] ssoboo 2021.01.09 115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