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장점일 수도 있고 단점일 수도 있겠지만, 나는 사람들이 하는 말을 의심하지 않는 편이예요. 믿는 것까지는 하지 않지만 굳이 의심하지는 않는다는 거죠.


 왜냐면 상대가 하는 말을 거짓말이라고 해버리면, 그 사람을 거짓말쟁이라고 몰아붙이는 거잖아요? 그래서 어이없을 정도로 심한 허풍을 들어도 상대를 굳이 몰아세우거나 비난하지는 않아요. 애초에 나는 일적으로 사람들과 엮이지 않으니까요. 내가 잘 모르는 사람들을 보는 건 거의가 술자리나 모임 자리에서거든요. 그냥 즐겁게 모여서 놀려고 모이는 거예요.


 그런 자리에 나와서 굳이 거짓말을 한다...? 나에겐 잘 이해안가는 일이예요. 자기 일 잘 하고, 놀러 나온 자리에 나와서 왜 거짓말을 해야 하는지 말이죠.



 2.누군가는 궁금해하겠죠. '어이없을 정도로 심한 허풍'이 대체 어느정도를 말하는지 말이죠. 예를 들어 보죠.


 내가 다녀본 곳이 좀 그래서인진 몰라도 내가 봐온 남자들의 허풍은 매우 심해요. 허풍의 수위가 일반적인 모임에서 나올 만한 것이 아니예요. 어느정도냐면, 모임에 나와서 자기가 800억원을 가지고 있다고 허풍을 치는 거죠.


 

 3.한데 아무리 거짓말에 관대한 나라도 800억원은 의심할 수밖에 없거든요. 생각해 보세요. 800억원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금요일 저녁에 나와 마주앉아 둘둘치킨을 먹고 있다? 회비 몇만원밖에 안 되는 모임에 나와서? 그럴 확률은 아주 낮잖아요? 그가 아주 소탈한 사람이 아니라면 말이죠.


 그러나 문제는, 소탈한 사람이라면 자신에게 800억원이 있다는 말 따윈 아예 꺼내지도 않을거예요. 그러니까 도저히 믿을 수가 없는 거죠.



 4.휴.



 5.하지만 위에썼듯, 나는 착한 사람이거든요. 그를 거짓말쟁이로 확정하기 전에 그가 내게 준 명함을 다른 사람에게 맡겨서 조사해 봐요. '800억 있다는 놈이 명함 준건데, 여기 써진 사무실 주소 좀 파봐.'라고 조사를 맡겨보면? 매우 초라한 셰어 사무실이 나와요. 그렇게 그가 뻥쟁이라는 걸 알게 되는 거죠.


 사실 그런 조사를 맡길 때는 나도 좀 약이 올라서 그런거예요. 800억이 있다면서 사람들 앞에서 온갖 폼을 다 잡으니 말이죠. 네 녀석을 폭로해주마! 같은 마음으로 명함에 써진 주소를 파보는 거죠.


 

 6.하지만 그렇게...그가 사실은 거짓말쟁이라는 걸 알고 나면, 모임의 사람들에게 폭로할 마음은 사라져요. 모임 사람들에게 '저 자식 800억 있다고 나대더니 완전 뻥이던데?'라고 폭로해봐야 그 사람에게 상처만 주는 일일 테니까요. 


 본인 인생에 힘든 점이 많으니까 모임에 나와서 800억 있다고 거짓말까지 하며 기좀 펴보려 한 거 아닐까...라는 연민이 들면 그냥 그런가보다 하고 마는 거죠. 


 

 7.그러나 문제는...내가 입다물고 있어도 사람들이 슬슬 그를 공격해대기 시작한다는 거죠. 위에 썼듯이 좀 양아치들이 많이 모이는 모임은 허풍의 수위도 높지만 허풍이 들켜버리면 그 사람을 묻어버리고 조리돌림하는 수위도 다른 모임보다 200배는 강해요. 때로는 '뭐 이럴 필요까지 있나'싶을 정도의 인신공격과 조리돌림까지도 난무하는 거죠. 보고 있으면 아프리카 정글도 이보다는 덜할 거라고 생각돼요.



 8.사실 위에 쓴 예는 허풍으로 먹고 사는 남자들 중에서는 최하급이라고 봐야겠죠. 스케일이 아니라 수법이 말이죠. 진짜로 허풍을 잘 치는 놈들은 '이거 지금 실화인가 아닌가?'싶을 정도로 아리까리하게 치거든요.


 방금 전에 '놈들'이라고 썼듯이...허풍을 정말로 잘, 그렇듯하게 치는 건 놈이 아니라 놈들이예요. 그들은 모임-vvip나 청담노블레스같은 제목이 들어가는 모임-을 아예 만들거나 떼거리로 다니면서 허풍을 쳐대는데, 절대로 자기 자신에 대해 허풍을 치지는 않아요. 무슨 말이냐면, 서로서로 서로에 대한 허풍을 대신 쳐 준다는 거죠.


 위에 쓴 800억 드립을 친 사람의 예를 봐도 알 수 있듯이 본인 입에서 허풍이 나오면 사람들은 일단 의심부터 하거든요. 어느 정도 믿을 만한 스케일의 뻥을 친구끼리 대신 쳐 주는 게 사람들을 잘 속이는 그들만의 비결이더군요. 어느 정도 허풍의 고수인 놈들을 보면 팀을 짜서 서로서로 허풍을 쳐 주더라고요.





 ------------------------------------





 내가 겪어본 다양한 사례를 써보고 싶었는데 글이 길어졌네요. 이 주제로는 다음에 또 이어서 써보죠. 


 위에도 썼지만 굳이 허풍을 치는 건 내겐 잘 이해안되는 일이예요. 왜냐면 모임에 나가서 몇백억 있다, 이러이러한 인맥이 있다고 허풍을 치면 남은 길은 두가지밖에 없거든요. 그 거짓말을 유지보수하기 위해 정말로 몇백억-최소한 수십억-수준에 걸맞는 허세를 부리고 사람들에게 쏘던가, 아니면 모임탈퇴하고 잠수타거나 둘 중 하나뿐이예요. 거짓말을 하는 순간은 짜릿할지도 모르지만 그 거짓말을 유지보수하기 위한 비용을 생각해보면 안 하는 게 현명하죠.


 하지만 그래도 여느 남자들은 거짓말을 곧잘 하더라고요. 뭐 이해는 해요. 거짓말이란 건 쉽고 빠르게 여자들에게 잘 보일 수 있는 치트키니까요. '그게 통하는' 여자들에게는 말이죠. 그리고 나중에는 들키더라도 당장엔 속아넘어가는 여자가 늘 있으니까 남자들은 거짓말을 하는 걸거고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8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4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21
115173 힙합노부부 넉밀스 [6] Sonny 2021.01.12 730
115172 요즘 중국어 공부중입니다 ... [1] 미미마우스 2021.01.12 333
115171 아까운 댓글 [1] 가끔영화 2021.01.12 342
115170 [게임바낭] 최근에 엔딩 본 게임 둘 '콜 오브 더 시', '리버시티 걸즈' [6] 로이배티 2021.01.12 312
115169 이번에 안철수가 서울시장이 될 수 있을까요? [6] 하워드휴즈 2021.01.11 960
» 이런저런 이야기...(남자들의 허풍) [3] 여은성 2021.01.11 491
115167 현재 제가 누리는 재화의 가격이 이정도인것은 착취했기때문일까요 [5] 채찬 2021.01.11 798
115166 화이(2013) [2] catgotmy 2021.01.11 407
115165 경이로운 소문 11,12화 보고 (스포일러) [4] eltee 2021.01.11 461
115164 부동산과 정치지형2 [12] bankertrust 2021.01.11 882
115163 오랜만에 사랑 이야기 / 임을 위한 행진곡의 사용법 / 고독한 장기연습생 같은 날들 [11] Koudelka 2021.01.11 529
115162 [회사바낭] 모지리들만 모이는 팀인가.. 휴 [11] 가라 2021.01.11 792
115161 거리두기 잡담...(골목식당, 거리두기 마지막 주) [1] 여은성 2021.01.11 385
115160 안철수 서울시장을 보게 될 수도 있겠군요. [18] forritz 2021.01.10 1429
115159 작가의 수명은 과연 얼마나 갈까? [3] Bigcat 2021.01.10 534
115158 화양연화 후기 (스포 있음) [4] 얃옹이 2021.01.10 508
115157 2021 National Society of Film Critics Awards Winners [1] 조성용 2021.01.10 258
115156 화재요 [8] 메피스토 2021.01.10 630
115155 투자와 겸손 [4] 여은성 2021.01.10 547
115154 퀸스 갬빗, 진격의 거인, 경이로운 소문 그리고.... [10] ssoboo 2021.01.10 112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