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정인이 사건 때문에 마치 제 개인적인 심적인 고생 수준으로 1주일을 지내고 있네요.

여기저기 기관에도 전화해보고, 심각성에 대해 미국 아동학대방지협회에 메일까지 써보고,

가해자 인스타에 욕도 올려봤는데, 그나마 진정이 되다가도 쉽게 사그러들진 못 합니다.


그러다 오늘 본 뉴스는, 버거집 앞에 엄마 기다리던 6살 아이 만취운전으로 즉사시킨 50대 새끼가 8년 받았다는 기사에

또다시 고혈압 증세가 오네요.


사실 뉴스를 보면 거의 매일 화나고 우울한 기사가 나오는데,

인구밀도 높은 작은 나라에서 살자니 어쩔 수 없는 현상 같기도 하구요.


땅 넓은 미국은 그래도 큰 이슈인 사건만 뉴스에서 다룰테고, 자잘한 사고는 주(州)신문에서나 다룰 것 같고,

한국은 전국각지의 온갖 강력범죄들을 매일같이 반강제적으로 접하는 기분이에요.

애초에 범죄율도 적고 인구밀도도 적은 단조로운 아이슬란드 같은 나라가 차라리 부러워요.


이번 정인이 사건은 전세계에서 좀 더 주목있게 다뤄줘서 제대로 망신좀 당하고

미국 같은 아동학대 방지 선진국의 시스템을 본받아 하나부터 열까지 좀 바꼈으면 좋겠네요.

제가 미국에 보낸 메일이 조금이라도 도움이 됐음 하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8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4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21
115193 [영화바낭] 캐스팅 화려한 일본 호러 '온다'를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21.01.15 369
115192 박원순의 당시 정신상태 [19] 토이™ 2021.01.15 1544
115191 오늘 비소식이 있던데 .. [1] 미미마우스 2021.01.15 182
115190 감염병 전문가 김우주,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임상보고서 공개 그리고 [19] ssoboo 2021.01.15 1024
115189 박원순;법원 판단이 중요하단 생각은 안합니다 [3] 메피스토 2021.01.14 846
115188 김씨표류기(2009) [2] catgotmy 2021.01.14 438
115187 아그네스의 피 [7] daviddain 2021.01.14 407
115186 "박원순 성추행은 사실"..법원 첫 판단 나왔다 [40] 먼산 2021.01.14 2108
115185 [영화바낭] 히가시노 게이고 원작 영화 '기도의 막이 내릴 때'를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21.01.14 340
115184 손목터널증후군 겪어보신분 ? [8] 미미마우스 2021.01.14 523
115183 Jessica Campbell 1982-2020 R.I.P. [2] 조성용 2021.01.14 227
115182 [주간안철수] 당대당 통합 vs 꺼져 [7] 가라 2021.01.14 585
115181 목욕탕에 갔는데 [2] 가끔영화 2021.01.14 390
115180 가습기 살균제와 이만희에 대한 무죄 판결 [4] 분홍돼지 2021.01.13 682
115179 디스이즈 디 엔드- 결말만 고쳤으면 [4] 표정연습 2021.01.13 447
115178 삶의 질이 떨어지네요 ... 뚝뚝 .. [2] 미미마우스 2021.01.13 883
115177 [넷플릭스] 뤼팽 [8] S.S.S. 2021.01.13 868
115176 이런저런 일상...(방전과 노력) [2] 여은성 2021.01.13 270
115175 넷플릭스, 도시인처럼 [4] tomass 2021.01.12 701
» 인구밀도 높은 한국에서 전국의 모든 뉴스를 보며 사는게 힘드네요 [2] tomof 2021.01.12 76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