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주라는 이름을 그 전에는 들어본 기억이 없었어요. 그런데 지난해 코로나19 발생 이후 이 분야 굉장한 권위자로 자주 이름이 거론되면서 알게 되었어요. 언론에서 정부의 방역정책에을 비판하거나 상황 인식과 향후 대안에서 끝판왕급으로 추앙 받더군요. 그런가보다 했는데....
우연찮게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 꽤 강한 권한과 책임 있는 자리에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어요.

[단독] ‘방역 실패’ 김우주 교수 690억 정부 용역사업 진행중이었다

http://www.hani.co.kr/arti/society/health/697463.html

아.... 지난해부터 관련 보도들을 따라 잡으며 계속 이 사람의 이름을 빌어쓴 주장들을 접할때마다 뭔가 깨름직 하던 느낌의 실체가 보이기 시작; 

그리고 왜 그 전에는 별로 이름을 들어본 적이 없었는지도 알거 같아요. 메르스 시절에는 박근혜의 ‘살려야 한다’가 너무 강력했거든요;

게다가 당시 메르스 관련 동아시아에서는 한국에서만 난리났던 전염병이었기 때문에 전염병 걱정에 이것 저것 찾아 볼 동기부여가 되지 못하기도 했고....


그리고 최근에는 치료제로서 탁월한 효능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난 셀트리온의 코로나19 항체치료제에 대한 부정적인 혹은 평가절하하는 기사에 이 양반이 또 등장하더군요.

그러다가 더 골때리는 뉴스를 보게 됩니다.

신풍제약, ‘피라맥스’ 코로나19 임상2상 시험 개시...주가는?
: 오는 6월 고려대구로병원 김우주 교수팀 등에서 임상 진행
http://www.pharm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02032


아.... “뭐 이런 잡것이 다 있나?”

거참; 뭔가 더러운 느낌은 그냥 느낌일 뿐이길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750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9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81
115188 혼자를 기르는 법 [4] 가끔영화 2021.01.16 514
115187 변호인(2013) catgotmy 2021.01.16 269
115186 [뒷북] 오나귀, 에밀리 파리에 가다 - 게운함의 차이 [4] ssoboo 2021.01.16 471
115185 어릴 때, 별 거 아닌데 가지고 싶던 물건 [8] 2021.01.16 615
115184 어둠의 표적 [2] daviddain 2021.01.16 318
115183 뤼팽 붐은 올까...에 대한 단상들 [3] 여은성 2021.01.16 607
115182 벌거벗은 세계사 - 설민석 없이 간다 [10] Bigcat 2021.01.16 1098
115181 다비드 [2] Bigcat 2021.01.16 208
115180 유튜브 무료영화 [9] daviddain 2021.01.15 629
115179 딥페이크 기술의 위용 사팍 2021.01.15 482
115178 캐스트 어웨이를 다시 보면서(여성의 존댓말) [1] 예상수 2021.01.15 397
115177 최근 플레이한 게임들 단평 [12] Lunagazer 2021.01.15 479
115176 듀나 게시판에 오랜만에 듀나님 글 (클리셰 사전 소식) [3] 토이™ 2021.01.15 794
115175 그 와중에 박원순 전화는 유족에게 반환 [20] 먼산 2021.01.15 1091
115174 [영화바낭] 캐스팅 화려한 일본 호러 '온다'를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21.01.15 369
115173 박원순의 당시 정신상태 [19] 토이™ 2021.01.15 1549
115172 오늘 비소식이 있던데 .. [1] 미미마우스 2021.01.15 182
» 감염병 전문가 김우주,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임상보고서 공개 그리고 [19] ssoboo 2021.01.15 1030
115170 박원순;법원 판단이 중요하단 생각은 안합니다 [3] 메피스토 2021.01.14 847
115169 김씨표류기(2009) [2] catgotmy 2021.01.14 43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