켄 러셀의 말러를 봤는데

2021.01.21 22:02

daviddain 조회 수:213

말러의 음악과 생애에 관심많으시면 볼 만합니다.유튜브에 올라 와 있고요. 이 외에도 러셀의 music lovers, 고딕도 있어요.
5분 정도에 중년 남자와 세일러 복 입은 소년 나오는 건 <베니스의 죽음>조롱, 말러가 music lovers?차이코프스키?하면서 4년 전에 만든 감독 영화 비꼽니다. 아버지의 극성어린 푸시와 외도,어머니에 대한 폭력이 나오는 말러의 어린 시절, 죽음에 대한 두려움, 아내의 외도에 대한 강박관념, 반유대주의, 친구와 동생의 죽음, 두 아이의 죽음을 음악으로 승화시키는 것,가톨릭으로의 개종 등등 말러의 생애사적 사실을 러셀 스타일로 풀어 갑니다. 마지막에는 아내 알마에 대한 사랑이 말러 음악의 원동력이라고 말하는 듯 하고요. 말러 역을 맡은 로버트 포웰은 <나사렛 예수>에서 예수 역을 했죠. 보면서 데렉 저먼의 전기영화 몇 편이 생각났는데 저먼이 <악령들>에서 세트 디자인을 담당했어요.


https://youtu.be/1jjFsciRauU

개종 장면.코지마 바그너와 바그너의 음악이 나오고 마치 오페라처럼 진행됩니다. 개종하고 유대인인 말러는 돼지고기를 먹습니다.빈 국립의 자리를 얻으려고 한 개종이었고 코지마 바그너는 나치 헬멧을 쓰고 있어요. <발키리의 비상>도 나오는데 코폴라가 <지옥의 묵시록>을 켄 러셀처럼 찍고 싶어했다고도 하네요.


알마는 스페인 어로 영혼이란 뜻인데 말러는 그녀를 잃는 것을 두려워하고 자신의 장례식에 관해 이런 환상을 품습니다, 군인으로 나온 남자들 앞에서 알마가 스트립 쇼하는.


https://youtu.be/TjrD0qBy1pY


이 두 장면에서 저는 마이클 파웰의 <분홍신>도 생각났어요. 러셀이 예술가들을 다룬 전기영화를 많이 찍었는데 창조성의 근원을 탐구하고 싶었던 게 아닌가 싶네요.


올리버 리드가 자막에는 오르지 않고 잠깐 나왔다고 합니다. 알란 베이츠와 Women in love에서 알몸으로 레슬링한 장면도 찍었는데 러셀에 대한 신뢰가 두터웠던 듯
 
케이블에서 종종 했던 <백사의 전설>은 굉장히 친절한 편이었죠. 그 도입부 수녀들이 군인들에게 유린당하는 장면은 충격적이었어요. 또 여기에 이도교 사제한테 끌려간 역으로 나온 캐서린 옥젠버그가 유고슬라비아 왕실 후손이고 그 딸이 사이비종교에 빠진 거  구출한 걸로 유명하죠. 



https://www.villagevoice.com/2013/02/22/liza-minnelli-as-evita/


켄 러셀이 <에비타>를 라이자 미넬리를 에바 페론으로 함께 영화화하려고 했군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735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8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67
115251 웹소설 하렘의 남자들 - 여황제와 남자 후궁들의 로맨스 판타지, 현실은… [12] Bigcat 2021.01.21 698
» 켄 러셀의 말러를 봤는데 [4] daviddain 2021.01.21 213
115249 [코로나19] 1년 전의 악몽이 재현되나 떨고 있는 중국 [8] ssoboo 2021.01.21 760
115248 [바낭] 어떤 멍청한 지름의 결과 [21] 로이배티 2021.01.21 799
115247 천원짜리 즉석복권 꼭 5년마다 십만원 되는군요 [6] 가끔영화 2021.01.21 296
115246 소울을 보고(스포 약간) [1] 예상수 2021.01.21 299
115245 [회사바낭] 팀 성과급을 나눌 전권을 받는다면? [24] 가라 2021.01.21 615
115244 황해(2010) [6] catgotmy 2021.01.21 422
115243 개인정보 [1] 왜냐하면 2021.01.21 184
115242 원더우먼1984-이거 환상특급인가 [11] 노리 2021.01.21 596
115241 저스티스 리그 - 스나이더 컷 / 4시간 짜리 영화로 공개 [3] 분홍돼지 2021.01.20 423
115240 [OCN]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더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 [OCN Movies] 바이스 [6] underground 2021.01.20 486
115239 역대 미국 대통령에 대한 개인적인 인상 [5] 모르나가 2021.01.20 606
115238 [14] 울프9 2021.01.20 806
115237 이상한 사명감 [2] 사팍 2021.01.20 316
115236 [게임바낭] 인디 게임 둘 추천해 봅니다. '그리스'와 '더 메신저' [8] 로이배티 2021.01.20 235
115235 다키스트 던전 명불허전이군요. [6] Lunagazer 2021.01.20 435
115234 사실 책이 영화/드라마 화 되는건 별로라고 생각해요 [14] 미미마우스 2021.01.20 763
115233 듀게 오픈카톡방 모집 [3] 물휴지 2021.01.20 191
115232 파빙 [4] Sonny 2021.01.20 26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