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심히 사는 일상

2021.02.24 16:11

여은성 조회 수:273


 1.사는게 참 힘들고 피곤하네요. 하지만 이것이 삶의 맛인 법이겠죠. 원래부터 쓴맛으로 먹게 되어있는 음식...쓴맛이 디폴트인 음식. 그것이 인생인거죠.



 2.재미있는 인생을 살아 보겠다고 인생에 대고 설탕과 msg를 팍팍 뿌려봐야 크게 좋아지는 것도 없거든요. 그렇게 살아봐야 사실 일주일 중 재미있는 날은 3일...길어야 4일이예요. 그리고 그 날을 기준으로 보면 24시간 중에 즐거운 시간은 길어야 7~8시간이예요. 결국 시간상으로 보면 일주일의 7분의 1...6분의 1 정도만 재밌게 지낼 수 있는 거죠.


 그런데 그것도 어릴 때의 이야기이고, 나이가 들면 그렇게 설탕과 msg를 마구 뿌려놓은 날은 일주일에 잘해봐야 두번...아니면 한번 정도가 되는 거죠.



 3.사실 일주일에 3~4일 정도 미친듯이 놀 때는 별생각 없어도 돼요. 하루 놀면 다음 날 하루는 늦게 일어나서 해장음식 먹고 사우나 하고 하면 끝나니까요. 그리고 다음날은 다시 미친듯이 놀고요. 하루 놀고 하루 현타-하루 놀고 하루 현타-이 사이클이 반복되는 거죠. 


 하지만 일주일에 하루 정도 놀면, 나머지 6일은 정상적으로 지내야만 하거든요. 사람이 매일 일할 수도 있고 매일 놀 수도 있어요. 그러나 매일 쉬는 것은 불가능하단 말이죠. 쉰다는 것은 무언가를 했기 때문에 회복하려고 쉬는 거니까요. 결국은 정상적으로 살면 일을 해야만 하는 거예요.



 4.휴.



 5.어쨌든 일을 하고 나면 조던 피터슨의 말이 떠올라요. '당신은 8시간 동안 공부한다고 생각하겠지만 사실은 아니다. 유튜브 보고 sns보고 한눈 팔고 하다보면 제대로 공부한 시간은 30분도 안 된다.'라는 말 말이죠. 일도 마찬가지예요.


 정말이지 일을 하고 나서 되짚어보면 놀랄 만큼 한 일이 없단 말이죠. 앉아있는 시간만큼의 진전이...생각보다 없어요. 물론 이건 내가 하는 일의 특성상 그런 것도 있겠지만, 그래도 역시 일이란 거에 익숙하지 않기 때문이기도 해요.



 6.정말이지 이렇게 일하고 있다 보면...운동하러 나갔다가 돌아오지 않고 어딘가 놀러가고 싶다. 날 부르는 여자들이나 동생들의 부름에 호응하고 싶다...그 자리에 불쑥 나타나서 휘어잡고 싶다...호기롭게 쏘고 싶다...라는 마음이 마구 들죠. 하지만 그것은 일주일에 한번 정도 하기로 했으니까 참아야죠. 이번 주는 벌써 기회를 한번 써먹었으니까요. 



 7.물론 지금이야 거리두기도 있고 10시 영업제한도 있기 때문에 놀러가고 싶은 마음을 좀더 참기 쉬운 것도 있어요. 사람들의 연락을 한 8시 정도까지만 무시하면 그 다음엔 나가기 전에 준비해야 하는 시간, 나가는 데 소모되는 시간도 있기 때문에 사실상 그날 노는 건 불가능해지니까요. 영업시간 제한이 풀리면 또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요.


 쳇...그래도 오늘은 뭔가 좀 맛있는 것도 먹고...차라도 한잔 하고 돌아오고 싶은데 말이죠. 이럴 줄 알았으면 어제 고깃집 번개라도 미리 올려놔 볼걸 그랬네요. 그냥 나가서 운동 좀 하고, 혼자서 고기 구워먹고 들어와야겠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7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8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44
115594 고양이 참치캔 기부 하고 왔어요 ! [4] 미미마우스 2021.02.25 308
115593 가상얼굴 유튜버 [2] 메피스토 2021.02.24 567
115592 선셋 대로 [12] daviddain 2021.02.24 487
115591 보스와 반나절을 보내고 [2] 어디로갈까 2021.02.24 631
» 열심히 사는 일상 여은성 2021.02.24 273
115589 아침에 다들 어떻게 잠 깨시나요 ? [12] 미미마우스 2021.02.24 740
115588 길고 길었던 연휴가 끝나갑니다 [15] soboo 2021.02.24 809
115587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6] 조성용 2021.02.24 609
115586 스타워즈: 에피소드 2 - 클론의 습격 (2002) [5] catgotmy 2021.02.23 309
115585 흑인배우가 백인 역할을 맡을 때 - 브리저튼의 경우 [34] Bigcat 2021.02.23 1470
115584 이런저런 호텔 잡담... [1] 여은성 2021.02.23 361
115583 나한테는 당연해도 남에게는 상식이 아닌 경우와 조화이루기 [2] 예상수 2021.02.23 457
115582 영탁이 팬이 됐어요 [6] 가끔영화 2021.02.23 456
115581 [펌] 추신수, 전격 한국 복귀... 신세계 유니폼 입는다 [2] 영화처럼 2021.02.23 444
115580 싸이코지만 괜찮아 보신분?! [6] 미미마우스 2021.02.23 465
115579 [주간안철수] AZ백신 1호로 주세요. 친박 안철수 [14] 가라 2021.02.23 716
115578 (바낭) 세상살이의 어려움 [9] 러브귤 2021.02.23 683
115577 완다 비젼을 기대하며. [5] 분홍돼지 2021.02.23 423
115576 [EBS1 다큐프라임] 곤충, 전략의 귀재들 [EBS2 클래스e]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7] underground 2021.02.22 371
115575 [바낭] 갑자기 스쿠루지 맥더크가 생각이 나서 찾아봤는데 [14] 로이배티 2021.02.22 47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