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수업이야기입니다


논란이 있는 석학이 강연을 한다고 기독교계에서 방영중지를 요구했는데 EBS가 근거없는 비방이라며 무시를 했지요


1.

주디스 버틀러는 성기 중심적 사고에서 벗어나길 원하는 사람이에요

자신의 정체성과 궤를 같이 하죠

트렌스젠더 입학 철회 결정을 내리게 된 계기가 된 재학생들의 입학 반대에 대해서 반대를 하였죠

근친상간에는 불법적인 것과 불법적이지 않은 것이 있다는 이야기를 책에서 했다는데

그 전제로 약자의 신체적 억압이 있지 않고 자유롭게 성을 선택할 수 있어야 불법적이지 않은 근친상간이 존재한다는 거에요

근데 약자의 신체적 억압이 없다는게 가능할까요?

실제적으로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불법적이지 않은 근친상간이란 것이 있알까요?

불가능에 가깝지만 존재할 수도 있습니다

다만 성기중심주의적 사고라면 절대 불가능한 사고입니다

주디스 버틀러는 그 점을 비꼬와서 이야기한 것은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 논란을 보면서 옛날 소설 장정일의 [중국에서 온 편지]가 생각이 났습니다

진시황의 아들이 진시황에게 내쭂김을 당해 변방으로 가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편지 형식으로 쓴 소설이지요

변방에서 아버지를 그리워하면서 그 지방 장수에게서 아버지의 모습을 봅니다

그리고 둘이서 남색을 벌이죠

남색을 벌이면서 진시황의 아들은 아버지를 생각하죠

유사 근친상간이자 동성애입니다

굉장히 파격적인데...

주디스 버틀러의 주장과 오묘하게 겹치는 구석이 있습니다


하여튼 주디스 버틀러의 주장은 철학자들의 사고실험에 가깝습니다

절대 일어나지 않을 상황을 상정하고 그것의 빈구석을 찾아 자신이 말하고 싶은 것을 말하는 것이죠


하지만 일반 상식적으로 생각했을 때는 이런 황당한 생각이 어디 있냐라는 이야기가 나올 수 있습니다

철학자의 주장을 말 그대로 받아들이면 안되겠다는 생각을 다시 한번 했습니다


2.

오히려 저는 리차드 도킨스의 우생학이 더 위험하다고 생각합니다

같은 사고실험인데 소와 돼지도 더 우유가 잘나오고 고기가 부드러운 품종으로 개량하는데 인간이라도 안되란 법이 있느냐라는 것이죠

비판을 받자 우생학이 확실히 존재하지만 인간에게 적용을 하자는 이야기는 아니라며 한발 물러섰죠

생각을 가지고 있지만 그것이 실현되지는 않을 것이다라는 것으로 들리네요

실현되는 세상이 된다면 리차드 도킨스는 두발벗고 실험을 할꺼에요

히틀러가 그랬고 현재까지도 우생학적 사고로 많은 사람들의 인권이 무시되고 있지요


앞의 이야기와는 정반대의 결론이에요

사고 실험이더라도 위험한 실험이 있고 생각조차도 하면 안되는 것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25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8840
117541 Passport to Shame (1958) catgotmy 2021.09.28 93
117540 [EBS2 클래스e] 국립현대미술관장 윤범모의 이건희컬렉션 [3] underground 2021.09.27 409
117539 오징어 게임 7화를 보고 사팍 2021.09.27 358
117538 어둠속의 미사는 회자될 만한 작품인 것 같아요. [6] woxn3 2021.09.27 826
117537 두번째 팔라딘을 삼도천 너머로 보내고 [7] Lunagazer 2021.09.27 384
117536 50억 유머글 [3] bubble 2021.09.27 629
117535 구글이 23년전 생겼는데 [1] 가끔영화 2021.09.27 283
117534 오징어 게임 6편을 보고 사팍 2021.09.27 277
117533 넷플릭스 '어둠속의 미사' 감상 - 노스포 [10] Diotima 2021.09.27 800
117532 화천대유는 누구것인가?(니가 진짜 원하는 것이 뭐야?) [8] 왜냐하면 2021.09.27 700
117531 [아마존바낭] 니콜 키드먼과 쟁쟁한 친구들의 '아홉명의 완벽한 타인들'을 다 봤습니다 [12] 로이배티 2021.09.27 376
» 리차드 도스킨의 우생학, 주디스 버틀러의 불법이지 않은 근친상간 [10] 사팍 2021.09.27 670
117529 후배들에게 일장 연설한 후 [5] 어디로갈까 2021.09.27 474
117528 넷플릭스, 두 편의 복수극 [4] thoma 2021.09.27 350
117527 <축구> 오늘은 이 사람 생일입니다 [4] daviddain 2021.09.27 143
117526 오징어 게임 5편을 보고 사팍 2021.09.27 198
117525 Eiichi Yamamoto 1940-2021 R.I.P. [1] 조성용 2021.09.27 121
117524 왜 조용한가? [23] 사팍 2021.09.27 857
117523 디아블로2 레저렉션을 잠깐 해보고 [4] catgotmy 2021.09.27 203
117522 게시판에 넘쳐나던 머저리들은 다 어디로 갔을까 [13] 도야지 2021.09.27 86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