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트릭스4와 돈키호테(스포 있음)

2022.01.23 02:02

사팍 조회 수:271

매트릭스를 보는데 내내 감독이 자기 손으로 땅에 묻는 과정이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게임 수석 엔지니어 50대 앤더슨은 20년 전 매트릭스 게임을 히트 시킨 장본인이에요

 

그는 환상(자신이 만든 게임-즉 매트릭스)과 현실을 혼동하는 병 때문에 괴로워합니다

 

업친데 덥친격으로 4를 만들라고 압박을 받아요

 

마치 자기 이야기를 영화 안에 녹여 냅니다

(제작사 워너가 감독에게 4편 제작을 압박했다는 소문이 돌았었죠. 거절하면 다른 감독을 섭외하려 했다더군요. 자본주의에서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을지 모릅니다)

 

계속 1~3편 영상을 끊임없이 보여주는데 그것이 실제 일어났던 일인지 아니면 게임 매트릭스 안 이야기인지 헷깔리게 만들어 놓습니다

 

읽으면서 돈키호테가 생각났습니다


소설 돈키호테도 2부에서 자신의 모험을 읽으면서 비평을 하는 장면이 있습니다

 

돈키호테가 첫번째 현대소설로써의 위치를 갖는 것은 메타픽션을 처음 시도했다는 것이 큽니다

 

매트릭스4의 플롯 자체가 메타픽션 형태를 취하고 있었고요


또 하나 클라이맥스 느낌이 비슷하게 다가왔습니다


소설을 각색한 여러 영상물에서 인용한 풍차 돌진과 하늘을 나는 것이 확실하지 않은 상황에서 고층건물 뛰어 내리기가 유사성을 가진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너무 많은 이야기가 쏟아져 나오고 있는 2020년대, 매트릭스4의 실험 같지 않은 실험은 지루할 수 밖에 없습니다

 

게다가 액션과 특수효과가 전편에 비해 현격하게 떨어지고 연출(왜 툭하면 의자 팔걸이를 꾹잡는 장면)도 구립니다.

 

연결된 이야기가 아니라 팬픽 같아요


오리지널 팬픽이요 ㅋㅋㅋ

 

전체적으로 아쉬움이 많이 남는 시리즈네요

 

제가 본 고스트버스터, 스파이더맨과 비교해보면 가장 떨어진다는 생각이 듭니다

 

ps. 마지막 레인보우 언급은 감독의 성정체성과 연결지어 생각이 되더군요

게다가 심리상담사가 천재소년 두기라서 더 그랬던 것 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34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495
118749 '오자크 4' 아주 짧은 불평. [7] thoma 2022.01.23 440
118748 스마트폰 중독(인터넷 중독)과 진정한 구제 [6] 예상수 2022.01.23 495
118747 어떤 분이 혼자살땐 그릇위에 비닐 씌워서 드신다고 [19] 추억으로 2022.01.23 992
118746 봄이 오는 것 같아요. [4] 왜냐하면 2022.01.23 393
118745 2000년대 2010년대 최고의 미국영화 [1] catgotmy 2022.01.23 440
» 매트릭스4와 돈키호테(스포 있음) 사팍 2022.01.23 271
118743 [관리] 21년도 하반기 보고 및 관리 원칙 개정. [8] 엔시블 2022.01.23 587
118742 특송, 생각나는대로. [5] 잔인한오후 2022.01.23 410
118741 [웨이브바낭] 내친 김에 시즌 2까지 달린 '미스터 메르세데스' 잡담입니다 [12] 로이배티 2022.01.23 374
118740 축구 ㅡ 마리오가 돌아옵니다 [3] daviddain 2022.01.22 184
118739 그때 출국금지는 정당했다 [4] 사팍 2022.01.22 611
118738 엑스 파일 시즌 6 - 인간이 된 외계인 [2] catgotmy 2022.01.22 340
118737 서울 지하철 새차량 일렬 좌석이 7→6개로 줄은 거 아세요? [2] tom_of 2022.01.22 706
118736 은돔벨레 [8] daviddain 2022.01.22 241
118735 드라마를 그만봐야하는데,,,(트레이서,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4] 왜냐하면 2022.01.22 790
118734 요즘 보고 들은 거(DM, 네잎 클로버, 윌렘 데포가 닥터 옥터퍼스라면) [1] 예상수 2022.01.22 178
118733 애초에 남의 생각을 바꿀 수 있다는 게 넌센스라고 봅니다 [8] 예상수 2022.01.22 568
118732 이런저런 이슈 잡담들 [1] 메피스토 2022.01.22 231
118731 Yvette Mimieux 1942-2022 R.I.P. [1] 조성용 2022.01.22 125
118730 Louie Anderson 1953-2022 R.I.P. 조성용 2022.01.22 11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