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아웃2를 보고 왔습니다.

몇년전 인사이드 아웃 1편을 아이에게 보여주었을때 빙봉 나오는 장면에서 아이가 울면서 그만 본다고 했었는데요.

이제 2편을 보기전에 보고 가려고 집에서 보여주니까 그냥 헤헤거리면서 잘 보내요.

하긴, 그때는 여행을 가도 같이 자는 애착 인형들이랑 같이 가야 했지만, 지금은 챙기는거 잊어먹고 가도 잘 자고, 집에 와서는 '얘들아~ 형아 왔어~' 하니까요.


오랫만에 세가족 영화관람을 했는데, 마지막으로 제가 아이랑 영화를 본게 짱구 극장판 초능력 대결전이었던것 같습니다. 

아내랑 둘이 평일에 연차를 내서 본게 미션 임파서블 7편 데드 레코닝 파트1이었던것 같고..


웡카, 듄2, 퓨리오사 등 보고 싶었지만 못 봤습니다.

영화를 보려면 평일에 연차를 내거나..

주말에 한사람이 아이를 케어하는 동안 영화를 보고 나와서 바톤터치로 또 혼자 영화를 보고 아이를 케어 해야 하니..

영화관가는 시간(편도 50~1시간)에 각각 따로 영화를 보면서 아이랑 밖에서 시간을 보내고 집에 오면 하루가 다 소비되니..


이제는 모두들 얘기하는 것처럼 영화관람료까지 훌쩍 올라서..

셋이서 영화보고 팝콘 먹고 점심먹고 들어오면 기름값 빼고도 10만원이 넘게 들어요.

저 어릴때 부모님이 저희 데리고 연극이나 공연 보러 가실때의 부담감일까요.


게다가 저 어릴때는 OTT 라는게 없으니 티비 보다가 영화광고 나오면 개봉하는구나 하고, 부모님에게 보여달라고 졸라서 보기도 했는데..

이제는 OTT의 시대니 부지런하지 않으면 무슨 영화가 개봉하는지조차 알수가 없습니다.

코로나 이전에 가볍게 '할일 없는데 영화나 볼까?' 하던 시대는 이제 지나간것 이겠지요. 


인사이드 아웃2의 엔딩 크레딧에 대총 '이 영화를 아이들에게 바친다. 우리는 있는 그대로의 너희를 사랑한단다' 라는 말이 떴을때.. 1편에서도 같은 말이 떴지만 이번에는 울컥 하더군요.


'불안'이의 행동은 사실 막 사춘기에 들어선 소녀/소년의 모습이라기 보다는 성장하고 있는 아이들의 미래에 대해 불안함을 느끼는 부모의 행동이 아니었을까 생각했습니다. 아마 그런 것을 노린 것이겠지요.


지방에 살고 있어서 학원은 친구들이랑 놀고 싶다고 해서 보내는 태권도와 피아노, 그리고 화상이랑 교재로 배우는 영어만 하고 있습니다. 5시반에 집에 와서 숙제랑 영어랑 하면 7시~7시반쯤 끝나는데 1시간반~2시간을 공부 한다기 보다는 딴짓 계속 하고 집중 안하니까 그만큼의 시간이 걸리는 거죠.

친구들 아이나 조카들 보면 이미 초등학교때 영어는 떼어야 한다. 초등학생인데 영어, 수학, 논술, 미술, 국어 등등의 학원을 다니는 모습을 보면 '난 이렇게 '놀수 있을때 놀아라' 하고 있어도 되나?' 하는 불안감이 듭니다.


아이에게는 다행히도 제가 학원 뺑뺑이를 돌릴만큼 돈을 벌지 못해서.. (....)

공부를 잘했던 사촌은 나름 공무원 생활 만족하고 있었지만,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돈을 벌려고 로펌으로 옮겼더라고요.

저도 좀 더 치열하게 살면서 벌이가 더 좋은 쪽을 찾아야 하나 고민됩니다. 제가 신입때 부장님들 이렇게 일 열심히 안했던것 같지만..



P.S) 집에 오는 차안에서 아이에게 '영화 어땠어?' 라고 하니 '응, 좋았어' 라고 한마디 하더군요. 아놔... 사춘기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31896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087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61181
126802 [영화바낭] '로봇 드림' 보세요 여러분. new 로이배티 2024.07.25 37
126801 파친코 소설 한국 출판사는 돈을 좀 벌었을까 new 김전일 2024.07.24 73
126800 생로병사의 비밀 - 텔로미어 운동 new catgotmy 2024.07.24 89
126799 프레임드 #866 [2] new Lunagazer 2024.07.24 30
126798 [단독] ‘김건희 논문 진상파악’ 총장 선임한 숙대, “재 표결” new 사막여우 2024.07.24 118
126797 특촬물이 재밌는 이유 new catgotmy 2024.07.24 82
126796 24년 베니스영화제 경쟁작 조커 폴리 아 되 2차 예고편 상수 2024.07.24 101
126795 [왓챠바낭] 이소룡 전설의 시작, '당산대형'을 봤습니다 [8] update 로이배티 2024.07.24 200
126794 읽고 있는 책 그리고.. [8] thoma 2024.07.24 226
126793 파친코 시즌 2, 하얼빈(현빈 주연) 예고편 [4] 상수 2024.07.23 276
126792 잡상 - 민희진을 공격하는 이유들 [3] update 상수 2024.07.23 436
126791 바낭 - 중립 기어는 경사면에서 어떻게 될...까 [4] 상수 2024.07.23 257
126790 '여걸비호' [2] update 돌도끼 2024.07.23 99
126789 프레임드 #865 [4] update Lunagazer 2024.07.23 44
126788 민희진이야말로 양아치 [2] 잘살아보세~ 2024.07.23 478
126787 엠스플/티빙 야구 한일전 daviddain 2024.07.22 89
126786 [게임바낭] 난이도란 게 존재하지 않는 게임, '스틸 웨이크 더 딥' 잡담입니다 [2] 로이배티 2024.07.22 174
126785 [탑골아이돌] 2ne1 콘서트로 돌아온다! [4] 쏘맥 2024.07.22 174
126784 '퍼펙트 데이즈' 보고 잡담입니다. [8] thoma 2024.07.22 323
126783 기획전의 시대 [4] Sonny 2024.07.22 28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