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칸느 영화제에서 트란 얀 홍 감독의 신작 포트푀Pot-au-feu’가 좋은 평가를 받는다는 영문기사를 읽었던 기억이 나네요. 90년대에 그린 파파야 향기부터 시클로까지 이 감독 영화를 재미있게 보았지만, 동남아시아 소재에 매몰되는 느낌이 있어서 좀 아쉽다고 생각했는데, 이번에는 줄리엣 비노슈 주연으로 프랑스 요리 소재 영화를 만들었으니 이전과는 다를 거라고 기대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린 파파야 향기의 베트남 음식의 향연을 기억하면서 이 영화를 보며 입맛을 다시게 될 거라는 기대도 있었고요. 포트푀를 실제로 먹어본 적도 없는데, 나는 어떻게 이게 프랑스 수프인 줄 알고있나 생각하고 보니 저는 이 요리를 목로주점에서 제르베즈 생일잔치 때 나온 요리로 기억합니다. 소설의 중심 이벤트인 이 생일잔치의 하일라이트는 물론 통거위구이지만 첫 코스로 쇠고기로 만든 포트푀라는 수프가 있었거든요.


영화는 아직 못 보았지만 보고나면 이 포트푀가 먹고 싶어질 게 분명해서 서울에서 파는데를 미리 찾아보았는데……없어요. 일본 풍으로 좀 간단한 포트푀 레시피가 있어서, 이 방식으로 집에서 만들어 먹는다는 사람은 있어도 제가 아는 바로는 서울에는 파는 식당이 없습니다.


근데 개봉을 앞두고 서울의 유명 프렌치 레스토랑 레시피를 영화 굿즈로 제공하면서 1등 당첨자에게는 이 유명 레스토랑의 몇십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경품으로 제공하네요. 특정 영화와 관련된 행사이니만큼 이거에 당첨되면 그 레스토랑에서 포트푀를 줄 거라는 막연한 희망으로 일단 신청했습니다. 저는 이런 경품운은 없는 사람이라서요.

 

21세기의 국제도시 서울에서 영화 속에 나오는 유명 음식을 구할 수 없을까 싶지만 그럴 때도 있어요. 예전에 줄리엣 비노슈가 나왔던 영화 초콜렛에서 칠리가 들어간 핫초콜렛이 있었는데, 국내에서는 정말 못 찾고 호주 갔을 때 초콜렛 전문점에서 한번 먹어보고 그 이후로 지금까지 아쉬워하는걸 생각하면요. (혹시 서울 지역에 칠리 핫초콜렛 파는데 아시는 분도 추가 제보 부탁드립니다. )

 

물론 최후의 수단으로 직접 만들어 먹는 수가 있긴 한데요. 덩어리 초콜렛과 칠리 가루를 사서 우유에 천천히 녹이는 핫초콜렛도 만들 자신이 없지만, 쇠고기 국도 안 끓이는 제가 비~싼 쇠고기 골수를 사서 프랑스식 수프를 끓이는 건 정말 아닌 것 같아요.


, 이 영화 제목이 무척 다양하군요. 분명 칸느 기사에서는 포트푀였는데 국내 개봉제목은 프렌치 수프’, imbd의 불어제목은 주인공 이름인 도뎅의 열정La passion de Dodin Bouffant’, 영어제목은 더 번역이 어려운 ‘The Taste of Things’로 나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30856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990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60169
126497 [왓챠바낭] 원래 하던대로 피칠갑 스릴러나 봤습니다. '킬러스' 잡담 [2] 로이배티 2024.06.18 250
126496 에피소드 #94 [4] Lunagazer 2024.06.18 73
126495 프레임드 #830 [4] Lunagazer 2024.06.18 131
126494 크리스피 크림 도넛을 사면서(의지와 욕구가 만나 꼭 의욕이 되야 하나?) [5] 상수 2024.06.18 309
126493 크리스티나 레알리 토크쇼 catgotmy 2024.06.18 162
126492 [핵스포일러] '괴물'(2023)에 대한 투덜투덜 스포일러 덩어리 잡담입니다 [19] 로이배티 2024.06.17 671
126491 [디플탑골] 이게 ott에 있다고?! ‘로키 호러 픽쳐 쇼’ [6] 쏘맥 2024.06.17 313
126490 프레임드 #829 [4] Lunagazer 2024.06.17 47
» 서울에서 프렌치 수프(포트푀Pot-au-feu) 파는 레스토랑 아시는 분?(노 스포일러) [11] ally 2024.06.17 412
126488 베네데타 포르카롤리 인터뷰 [3] catgotmy 2024.06.16 152
126487 [영화바낭] 고레에다 히로카즈의 '괴물'을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24.06.16 640
126486 에어 보다가 든 생각 daviddain 2024.06.16 152
126485 (전범선과) 양반들 정규앨범 1집 타이틀곡 Let It Flow 뮤직비디오 상수 2024.06.16 88
126484 [노스포] 인사이드 아웃2, 영화관람주기/비용 [2] 가라 2024.06.16 366
126483 매드맥스 시리즈의 연속성 [2] 돌도끼 2024.06.16 301
126482 프레임드 #828 [4] Lunagazer 2024.06.16 57
126481 게시물 목록이 884페이지까지만 보이네요 [2] civet 2024.06.16 144
126480 '걸어서 세계 속으로' 축구선수 이름 자막 사고를 기억하시나요? [4] civet 2024.06.16 462
126479 the crow Eric Draven guitar solo/INXS - Kiss The Dirt (Falling Down The Mountain) (Official Music Video) [8] daviddain 2024.06.16 50
126478 [게임바낭] 조현병 체험 게임 두 번째 이야기, '세누아의 전설: 헬블레이드2' 잡담입니다 [2] 로이배티 2024.06.16 18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