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와의 토크쇼" imdb 트리비아

2024.06.24 16:06

폴라포 조회 수:321

JohnDunn_LateNightDevil.jpg



VOD 사고 나서 얼마 안되어 OTT에 풀리는 경험을 너무 자주 해서... (징크스!)

요새 신작 VOD 사거나 대여해서 보는 게 좀 시들해졌는데..

악마와의 토크쇼는 너무 기다리던 영화였어서 어쩔 수 없이 저번주 나오자마자 대여했네요..


별개로 영화와는 별 상관 없는 이야기이지만..

이 영화는 영화관에 걸려있을 때 쿠폰을 정말 수없이 뿌리던데..

흥행 성적을 높여서 VOD로 비싸게 팔기 위한 목적이었을까요??

여튼 영화관 가는 게 어려운 저로서는 제 CGV 계정으로 살며시들 넣어주는 쿠폰들이 좀 아쉽긴 하더군요ㅎ


영화는 막 시나리오가 역대급! 뭐 그런건 아니지만

전반적인 구성이나 깨알 유머, 그리고 배우들의 명연기 등등이 장르팬들이 너무 만족할만한 영화였는데

(돈값은 한다는 추천글..!!!)


자세한 줄거리나 내용은..

요약하기도 어렵고 그냥 모르고 보시는 게 재밌을 것 같아서 생략합니다ㅎㅎ



그 와중에 imdb 트리비아 몇개가 재밌어서 가져와봤습니다. (DeepL 번역)


1. Traditional folklore states that if a person makes a contract with the Devil for earthly goods, the Devil comes to claim his payment in seven years. The "documentary footage" at the start of the film shows Delroy at the Grove in 1969. His wife dies in 1976 - seven years later.

전통 민담에 따르면 사람이 악마와 지상 재화를 계약하면 악마가 7년 후에 그 대가를 청구하러 온다고 합니다. 영화 초반에 나오는 '다큐멘터리 영상'은 1969년 그로브에서 델로이를 보여줍니다. 그의 아내는 7년 후인 1976년에 사망합니다.


2. The name of the mysterious men-only club situated in the Californian redwoods was ''The Grove." It was inspired by the real-life Bohemian Grove located at 20601 Bohemian Avenue in Monte Rio, California. The Bohemian Grove's membership boasts several politicians (including three presidents of the United States), industrialists, and other noted figures. One of the real Grove's founders was Ambrose Bierce, author of several horror stories and the cynical Devil's Dictionary. The Grove's rituals, which have been described as falling between occult and kitsch, include frequent images of owls.

캘리포니아 레드우드 숲에 위치한 미스터리한 남성 전용 클럽의 이름은 '더 그로브'였습니다. 캘리포니아 몬테 리오의 20601 보헤미안 애비뉴에 위치한 실제 보헤미안 그로브에서 영감을 받아 지어졌습니다. 보헤미안 그로브의 회원 중에는 미국 대통령 3명을 포함한 여러 정치인, 기업가 및 기타 저명인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실제 그로브의 창립자 중 한 명은 여러 공포 소설과 냉소적인 악마의 사전의 저자인 앰브로스 피어스입니다. 오컬트와 키치 사이를 오가는 것으로 묘사되는 그로브의 의식에는 부엉이 이미지가 자주 등장합니다.


3. The actual specific episodes of The Don Lane Show (1975) that inspired this horror movie were those that featured Uri Geller and Doris Stokes.

이 공포 영화에 영감을 준 돈 레인 쇼(1975)의 실제 특정 에피소드는 유리 겔러와 도리스 스톡스가 출연한 에피소드입니다.


4. In addition to James Randi, Carmichael Haig resembles Orson Welles (or rather how Welles looked around the time he was a gadfly on late night talk shows). In addition to being an actor and director, Welles was a skilled stage magician. In a 1970 interview with David Frost, Welles told a story about his brief time as a psychic, explaining in detail how cold reading works. However, Welles reported that he gave up the psychic act when he did a reading on a woman and found that his "reading" was eerily accurate. Welles dismissed his own psychic abilities, but theorized that professional psychics can fool themselves into believing in their own powers.

제임스 랜디 외에도 마이클 헤이그는 오슨 웰즈(또는 웰즈가 심야 토크쇼에 출연하던 시절의 모습)를 닮았습니다. 웰즈는 배우이자 감독일 뿐만 아니라 숙련된 무대 마술사였습니다. 1970년 데이비드 프로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웰즈는 심령술사로 일했던 짧은 시간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며 콜드 리딩이 어떻게 작동하는지 자세히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웰즈는 한 여성의 점을 본 후 자신의 '점'이 섬뜩할 정도로 정확하다는 것을 알게 되어 심령술 행위를 포기했다고 합니다. 웰스는 자신의 심령 능력을 무시했지만, 전문 심령술사는 자신의 능력을 믿도록 스스로를 속일 수 있다는 이론을 세웠습니다.



"보헤미안 그로브"라는 실재하는 장소 있었다는 게 재밌는데

찾아보면 막 오컬트와 연관있는 장소나 모임이라기보다는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캠핑장이고,

저명한 사람들(남성들)이 모이는 "보헤미안 클럽" 캠핑을 개최했다는군요. 


300px-Harvey_Hancock_at_Bohemian_Grove_1

(캠핑에 참석한 레이건과 닉슨)


main-qimg-a03c1d3d6051636ef2d3973b87937a

(음침해 보이긴 한데.. 그냥 "보헤미안 클럽"의 상징물 정도?ㅎㅎㅎ)


폐쇄적인 모임은 항상 음모론이나 으스스한 상상과 연결되긴 하는데,

이미지들만 놓고 보면 악마숭배, 오컬트 등등과 연결한 이야기 만들기 딱 좋긴 했네요ㅎㅎ


엔딩 자막 올라가고 "부천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 자막 제공"이라는 문구가 반갑긴 하던데..

올해도 너무너무 보고 싶은 영화들이 BIFAN 통해 소개되는 걸 보고도 막상 가볼 수가 없는 게 너무 아쉽네요ㅠ

BIFAN에서 소개되고 반응 좋으면 일반상영관을 거쳐 VOD로까지 출시되길 기다리는 수 밖에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30810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988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60145
126555 We Don't Talk About Bruno - 헝가리어 catgotmy 2024.06.26 43
126554 이런저런 잡담... 여은성 2024.06.26 186
126553 잡담바낭 - Oil, GPU, 그리고 자본주의 상수 2024.06.26 125
126552 [넷플릭스바낭] SF인줄 알고 봤지 뭡니까. '행복도시' 잡담입니다 [4] 로이배티 2024.06.25 278
126551 심심하신 분들은 롯데 기아 보세요/하이라이트 영상 [42] daviddain 2024.06.25 270
126550 인사이드 아웃2 스페인,남미 예고편을 별생각없이 보니/프랑스 예고편의 따분이 [3] daviddain 2024.06.25 187
126549 프레임드 #837 [4] Lunagazer 2024.06.25 45
126548 왜 ‘프렌치 수프’를 봤는데 ‘베이크드 알래스카’가 먹고 싶어지는가?(스포일러 없음) [4] ally 2024.06.25 230
126547 Love is an open door 크로아티아어 catgotmy 2024.06.25 42
126546 모임, 동호회에서 한 인간이 흑화하는 과정에 대해 [5] ND 2024.06.25 712
126545 [정보] 에릭 로메르 감독전 - 아트하우스 모모 6.24~7.6 soboo 2024.06.24 147
126544 왓챠의 옛날 홍콩영화들은 한글자막이 있다는것에 의미를 둬야겠군요. [2] ND 2024.06.24 212
126543 [넷플릭스바낭] 제목이 참 직관적인 대만 호러, '여귀교' 잡담입니다 [4] 로이배티 2024.06.24 239
126542 에피소드 #95 [4] Lunagazer 2024.06.24 91
126541 Jennifer Lopez -I'm glad daviddain 2024.06.24 57
126540 프레임드 #836 [4] Lunagazer 2024.06.24 170
» "악마와의 토크쇼" imdb 트리비아 [6] 폴라포 2024.06.24 321
126538 폴라 압둘 forever your girl과 백 투 더 퓨처 2교집합 daviddain 2024.06.24 80
126537 옆집 사람이 이상합니다 [7] catgotmy 2024.06.23 771
126536 프레임드 #835 [4] Lunagazer 2024.06.23 6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