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었을 적 모습을 본 적이 없어요.

 

지난 토요일 아트시네마에서 루키노 비스콘티의 저주받은 자들을 보는데

다이앤 크루거와 비슷한 외모의 처자가 눈에 보이더군요.

 

누구지? 누구지?

계속 궁금해 하다가 엔딩 크레딧을 보는 순간 헉!

 

그러고 보니,

샬롯 램플링도 비영어권 영화에 비영어를 쓰는 영미권 배우였군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57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799
22050 [바낭]나.가.수가 차라리 케이블 방송이었으면.. [8] 빠빠라기 2011.03.21 1973
22049 [병원잡담]환자고 뭐고간에. [7] 말린해삼 2011.03.21 1884
22048 지난 번에 이어서.. 이번엔 역사적 예수 연구 이야기. [10] Weisserose 2011.03.21 2200
22047 <나는 가수다>가 사는 방법 [5] Carb 2011.03.21 2256
22046 지겨우시겠지만 이소라씨 이야기 [15] 레사 2011.03.21 5325
22045 [듀나인] 책 기증에 대해서 조언 부탁드립니다. [4] 에르르 2011.03.21 994
22044 "탈락이 아니라 양보"를 PD님이 먼저 실천해 주시죠 [4] 2Love 2011.03.21 1797
22043 말이 나와서 말인데 실생활에서는 살이 좀 있는걸 선호하지 않나요? [12] 잠익3 2011.03.21 2969
22042 여권에서 가장 경계하는 야권 대선주자는.. [18] management 2011.03.21 2734
» 샬롯 램플링이 대단한 미인이었군요. [7] 자두맛사탕 2011.03.21 3797
22040 '나는 가수다'의 성공적인 노이즈마케팅 [11] 7번국도 2011.03.21 3483
22039 지금 지메일 유투브 등등 잘 되시나요? [5] Carb 2011.03.21 1034
22038 케이블에서 하는 영화 작정하고 처음부터 끝까지 잘 보시나요? [12] DH 2011.03.21 1654
22037 리비아 공격, UN안보리 결의안, R2P원칙 등 [21] 7번국도 2011.03.21 2051
22036 라섹 11일차 [5] 가라 2011.03.21 3700
22035 오늘은.. [5] 익명의사 2011.03.21 1170
22034 SBS 보도국, 장자연 특별취재팀 구성할수 있을까?? [1] 7번국도 2011.03.21 1855
22033 [듀나인!] 발레를 배우는 입장에서 볼만한 책이 있을까요? [9] 일리자베 2011.03.21 1939
22032 서바이벌이라면.. [5] mad hatter 2011.03.21 1946
22031 '나가수' 열풍에 이 분 생각난 사람 없으셨나요? [5] Rockin 2011.03.21 348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