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가수다에서 한가지 안타까운 점이 있었어요.

 

윤도현이 시종일관 자신의 무대에 대한 낮은 자신감을 표출하며 경연에 임하던 모습이었죠.

물론 자신의 음악이 나가수의 컨셉과는 어울리지 않고 가창경연에 밴드라는 요소가 다소 이질적으로 느껴져 그렇게 행동했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적어도 제가 예전부터 좋아했었던 윤도현의 모습은 그런게 아니었는데 말이죠.

나가수 마지막 경연에서 유병렬씨가 등장했을때 아마 YB가 아닌 예전 윤도현 밴드를 기억하시는 분들이라면 감동이 더해지셨을겁니다.

 

 

 

 사실 원래 윤도현의 꿈은 기타리스트였습니다. 지금처럼 밴드의 메인보컬이 아니었죠.

기타키드였던 유년시절 어느정도 실력을 갖췄음에도 결국 기타는 포기하게 되고(자신이 기타를 치기에 적합한 손이 아니라고 했던걸로 기억합니다),

보컬로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합니다. 지방축제에서 당시 세션으로 활동했던 유병렬씨의 눈에 띄면서 강호정씨와 윤도현 밴드를 만들게 되죠..

 

 

 

이때만 해도 윤도현밴드는 락스피릿으로 똘똘 뭉친 전형적인 사회비판형 락밴드의 모습이습니다.

당시 유사 강산에였던? 윤도현 밴드의 2집은 노골적인 사회비판과 소외된 계층을 위한 민중가요에 더 가까웠죠.

 

 재능이 충만하던 끼를 정글스토리를 통해 발산하기도 하구요.

점점 인지도를 높여가면서 1집 타잔같이 설익었지만, 똘끼 넘치던 음악들보다 조용한 발라드가 인기를 얻고

 결정적으로 2002년 월드컵 이후 월드컵 가수라는 이미지때문에 음악과 밴드는 이전과 다른 노선으로 걸어갑니다.

 

대부분의 밴드는 가난하던 시절, 높아지는 유명세와 비례하는 경제적 보상덕에 밴드는 때깔도 좋아지고, 음악도 변하기 시작합니다.

 

혹자는 예전의 정신과는 달리 변절한 음악이다 비판을 하기도 하지만

 

 제 생각엔 여전히 이들은 예전과 같이 자신들이 하고 싶어하는 음악을 열심히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비주류라는 것을 알면서도 끝까지 하고싶어하는 걸 하고 있는 걸 보면 더욱 그렇죠..

  

 

 

 

다만 맘에 안드는 것은, 아직도 자신들을 비주류하고 여기는 세상에 당당히 가운댓 손가락을 치켜들어줄수 있는 그런 정신을 유지해줬으면 하는 바람이랄까..

나가수에서 시종일관 주눅든 자세로, 홍대 밴드 후배들 걱정을 하며 떨어질까 부담이 간다라는 인터뷰보다는 당당하고 자신있게 음악하는 모습을 보여줬음 해요.

 

 

사실 호소력 있는 목소리는 나가수에서도 탑랭크될만하다고 생각하기도 하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66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828
22962 왕모 [2] 달빛처럼 2011.04.03 1732
22961 듀나님 또 좋은 글 쓰셨군요 [11] magnolia 2011.04.03 4632
22960 [듀나인] 강북쪽에 조용한 까페 어디 있을까요? (대학로~수유 사이에) [7] 자본주의의돼지 2011.04.03 2412
» [나는 가수다] 사람 예찬 윤도현, 정엽 [5] 서리* 2011.04.03 3765
22958 [듀9] 선물용도 상품권 vs 기프트카드 .. [6] 그러므로 2011.04.03 1586
22957 클래식 라디오 어플 어떤걸 사용들 하시나요? 무비스타 2011.04.03 1917
22956 LCD Soundsystem 마지막 공연 같이 봐요 [10] 디오라마 2011.04.03 1515
22955 "고백"을 보고(스포일러) [3] 라인하르트백작 2011.04.03 2690
22954 김민정 얼굴이 다양하군요 [1] 가끔영화 2011.04.03 4214
22953 뒤늦게 '나는 가수다' 특집편을 보고 있어요. 아티스트들이 주고 받는 영감에 감동 받았어요!! [8] 포아르 2011.04.03 3002
22952 오늘의 구글로고 - 아이스크림 [4] 라곱순 2011.04.03 3040
22951 어슐러 르귄의 '바람의 열두 방향' 재밌네요!! [10] 포아르 2011.04.03 2620
22950 얼마 전에 눌린 특이한 가위, 잠이 들기 직전의 순간, 단 한 번도 보지 못 한 사람이 나오는 꿈 [6] 프레데릭 2011.04.03 1949
22949 스브스 '짝'을 보며;결코 공감하지 못하는 감정들 [1] 메피스토 2011.04.03 2557
22948 '오페라 스타' 보시는 중인 분 없나요? [16] sweet-amnesia 2011.04.03 3085
22947 오늘 프.런.코 3시즌 보고나서 (최종 3인 스포일러) [5] N.D. 2011.04.03 2689
22946 토요일 오후에 홍대/영화보고 영어로 수다떨기모임에 대해.. [2] 라인하르트백작 2011.04.03 4556
22945 지금 OBS에서 남극일기를 보면서... [3] 아.도.나이 2011.04.03 1834
22944 프런코 3시즌 보는 중인데 [5] 라인하르트백작 2011.04.03 2549
22943 피시통신 스타일(?)로 듀게질하기 ― Stylish 플러그인 [2] 김원철 2011.04.02 124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