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 결과적으로 받는 총액이 더 늘어날 수 있다면 대부분은 그렇게 할 것 같은데, 별로 안좋은 조건, 예를 들면 이런 형태라면 말이죠.

 

            2010년 2011년 2012년 2013년 2014년

기존       1억      1억     퇴직

변경       5천      5천       5천     5천    퇴직

 

젊은 나이 말고, 정년퇴직을 전제로요. 같은 돈 받고 정년을 2년 더 늘려주는 효과인거죠. 이른바 '임금피크제'를 두고 정부와 회사측이 원하는 모델은 인건비는 이렇게 굴리면서, 전직원 말고 2년 더 쓰고싶은 직원에게만 선택적으로 적용하는 것인듯 합니다.

 

직원으로서는 받을 돈은 어차피 2억인데, 이걸 2년동안 받느냐, 4년동안 받느냐의 차이만 있는거죠. 화폐의 시간가치만 생각하면 볼 것도 없이 반대해야하는데, 고령화사회가 되다보니 이렇게라도 ‘현직’에 오래 있기를 원하는 사람들도 있는 것 같아요.

 

글쎄요. 저로서는 2013년이나 2014년에 자식이 결혼해서 그동안 이 회사에서 뿌려놓은 축의금을 다 회수해야 한다, 혹은 대학등록금을 다 대주는 회사인데 아이가 2014년까지 대학을 다닌다, 뭐 이정도 이유가 있지 않으면 싫어요. 그냥 2년 더 현직에 있고 싶다는 생각은 현재로서는 없거든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69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855
1323 최화정씨가 정말로 비키니를 입고 라디오 오프닝을 했군요. [6] 달빛처럼 2010.06.23 5485
1322 언냐들의 컴백... [4] 회색분자 2010.06.23 3692
1321 김영광의 눈빛 [2] 자력갱생 2010.06.23 4065
1320 위닝 일레븐..플레이 tip 같은거 있나요? (초보) [2] no way 2010.06.23 2373
1319 인간승리의 드라마를 볼 수 있어서 기쁘네요 [4] 봐길베르 2010.06.23 2885
1318 전 병역혜택 줬으면 싶네요 [32] 밀크 2010.06.23 3878
» 돈 조금 받고 회사 더 다니게 해준다면, 다니실 건가요? [15] DH 2010.06.23 3303
1316 고양이꽃 향기 [8] 크리스틴 2010.06.23 3136
1315 링크한 주소가 새창에서 떠야 더 편하지 않은가요 [5] 가끔영화 2010.06.23 2275
1314 "예술은 삶을 예술보다 더 흥미롭게 하는 것" [5] bap 2010.06.23 3995
1313 조선의 선비 정신의 표본 이정수 [7] Aem 2010.06.23 4010
1312 한명숙 전 총리 측근 3억 수수 시인 [2] Wolverine 2010.06.23 3789
1311 옆집 떠드는 소리도 못들었네요 가끔영화 2010.06.23 2019
1310 조중연 회장 "월드컵 원정 16강, 병역 혜택 줄만 하다" [21] 달빛처럼 2010.06.23 3025
1309 조석 월드컵 카툰 진짜 빠르네요 : 모나코 왕자님 [10] 키엘 2010.06.23 6498
1308 웹진 판타스틱 오픈 이벤트&판타스틱 과월호 판매 소식 [1] 날개 2010.06.23 2151
1307 게임에 대한 편견 [24] therefore 2010.06.23 3676
1306 오늘 경기도 재미있겠군요 ^^ [3] 감동 2010.06.23 2930
1305 초바낭) 이정수 선수 득점률 1.00 기록 外 [9] 01410 2010.06.23 3309
1304 경기 후기. 16강 진출 축하합니다~ [4] 레벨9 2010.06.23 236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