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진 영화 데뷔작이 처녀들의 저녁식사였죠. 그전엔 연극만 했던걸로 알아요. 날 보러와요, 마술가게 같은 작품에

출연했는데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여 연극계에서도 유망주로 알려졌던 때죠. 처녀들의 저녁식사는 과도한 노출 때문에

여배우 캐스팅이 자꾸 미끌어지는 가운데

신인배우를 전격적으로 기용한 게 김여진이었습니다. 원래는 그 역할에 이영애를 염두해 뒀다고도 합니다. 임상수가

연극배우들 잘 기용하는데 임상수의 도움이 있지 않았을까 싶어요. 김여진은 나중에 바람난 가족에 우정출연하기도 했죠.

 

처녀들의 저녁식사는 98년 추석 때 개봉했는데 홍보차원에서 개봉 전 김혜수 플러스 유에 강수연, 진희경과 같이 게스트로

나왔습니다. 김혜수 플러스 유는 이승연의 세이세이세이가 이승연의 운전면허 사건으로 조기종영되고 급하게 꾸린 토크쇼로

포맷은 이승연의 세이세이세이랑 똑같았어요. 보고 mc로 나온 차승원도 세이세이세이에서 그대로 옮겨온거였죠.

그냥 제목만 바꾼거였습니다. 처녀들의 저녁식사 홍보로 김여진,강수연,진희경이 나왔던 걸 확실히 기억하는건

제가 이 프로그램을 녹화했고 그 뒤 자주 봤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배우들과 mc인 차승원, 김혜수가 무슨 말 했는지

지금도 다 기억나요. 정확히 김혜수 플러스 유 3회 때 방송인데 이 방송 뒤로 김혜수 플러스 유의 시청률이 올라갔습니다.

김혜수는 1,2회 때는 감을 못잡는 듯 했고 시청률도 저조했지만 3회 때부터 게스트들 말솜씨도 좋았고 재밌다는 소문이

나서 그뒤 이홍렬 쇼 만큼이나 사랑받았죠. 100회까지 하고 끝난 토크쇼인데 나중에 무슨 경기장 같은데서 100회 마무리 특집쇼를

열어주어 김혜수 공에 대한 대접을 해줬어요. 이때 앙드레 김도 김혜수의 플러스 유 100회 마무리 방송을 축하해주기 위해

나왔던 기억이 납니다.

 

처녀들의 저녁식사 홍보로 생전 처음 토크쇼에 나온 김여진은 옷은 정말 촌스럽게 입고 나왔지만

조근조근 스타성 강한 배우들,mc들에 밀리지 않고

자기 할말을 잘 했어요. 진희경도 김여진이 촬영장에서 선배 배우들에게 주눅들거나 떨지 않았다고 했죠.

그러나 김여진 얘기는 별로 재미가 없었습니다. 처음 나와서 그런것도 있었고 이런 식의 토크쇼엔 잘 안 맞더군요.

김여진이 얘기만 하면 분위기가 어색해져서 차승원,김혜수가 수습했고 얘기 방향을 좀 더 재밌는 것들로 급하게 넘겼죠.

 

당시 김여진이 한 말 중 기억에 남는 게 있어요. 처녀들의 저녁식사 홍보차원에서 나온거라 여성의 결혼,일,사랑 같은 류의

소재로 토크쇼가 진행됐는데 이때 김여진은 자기 언니가 결혼하고 애낳더니 자기 생활이 전혀 없다. 여자의 결혼과 육아는

여성에게 별로 좋은 것 같지 않다라는 식으로 말했습니다. 그런데 말하는 방식이 좀 편협한 시각으로 비춰졌어요.

마치 여성이 결혼하고 애낳고 나는 삶이 여성으로서 실패한 삶인것처럼 들렸죠. 바로 옆에서 차승원이

아이를 낳고 결혼을 했을 때의 긍정적인 요소를 차근차근 반박 겸 논지를 펼쳤습니다. 역시 분위기는 썰렁해져서

김혜수가 다시 한번 어색하게 마무리 하고 본 방송에선 온갖 이모티콘과 자막으로 우습게 처리하기는 했는데

일찍 결혼해서 아이 낳고 살던 차승원이 할 수 있을만한 주장이었죠. 한마디로 김여진은 차승원에게 쿠사리 먹은건데

그때 그 방송을 보면서 좀 편파적으로 보였습니다. 그게 강렬하게 박혀서 그런지

요즘 김여진을 보면 생각이 많이 폭넓어졌고 발전했다는 생각이 들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64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7895
» 배우 김여진 하면 제일 먼저 생각나는거 [7] 감자쥬스 2011.05.20 4843
26235 그루폰 메가기프트] 와퍼주니어버거 공짜래요. 비엘 2011.05.20 1677
26234 현대 자동차(모비스?)에 대한 뉴스.. [2] 도야지 2011.05.20 1578
26233 커피빈 비스코티가 단종입니다 [5] 라면포퐈 2011.05.20 2432
26232 극뽀옥.swf (자동재생) [2] management 2011.05.20 2772
26231 마침내 크라이테리언으로 출시되는 한국영화 (그런데 카버가...;;;) [4] Q 2011.05.20 2297
26230 게시물에 사진은 어떻게 올리나요? [5] 11월 2011.05.20 1296
26229 영화보다는 역사가 된 필름 [2] 허리우드 2011.05.20 1522
26228 집착이 심해요.(푸념글입니다.) [4] 외팔이 2011.05.20 2066
26227 영화이야기 [1] 듀퐁 2011.05.20 1067
26226 배우 전지현, 영어 인터뷰 질문에 한국어 대답 "멋있다" [5] Jade 2011.05.20 4915
26225 Canal plus와의 인터뷰에서 아리랑 부르다 서럽게 우는 김기덕 [6] management 2011.05.20 3152
26224 바낭) 아는 분도 계실 '그녀' 오늘은... [18] sweet-amnesia 2011.05.20 3631
26223 듀나님, 새 게시판에서 게시판 규칙은 어디에 있나요? 나미 2011.05.20 1005
26222 Death Metal Rooster [1] nishi 2011.05.20 926
26221 스매싱 펌킨스에 대한 추억 [4] 허리우드 2011.05.20 1631
26220 자꾸 크고 검은 벌레가 보여요 (벌레 묘사있음) [9] Feline 2011.05.20 4157
26219 냅스터에 대한 추억 [9] always 2011.05.20 1951
26218 성매매 글 읽다 생각난, 개그(?)경험담 [13] 알파 2011.05.20 2498
26217 [듀나인] 영문권 성공적인 여성 작가 누가 있나요? [21] james 2011.05.20 199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