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국의 사회주의적 잔재들

2011.05.22 11:01

soboo 조회 수:1441


1. 부정적 잔재

     " 니가 어쩔건데? "


    고속철을 탑니다. 한화 5000원이 넘는 돈을 주고 도시락을 사먹습니다.

    욕이 나올 맛입니다. 이 돈 주면 물가 비싼 상해에서도 시내에서 그럴듯한 환경에서 꽤 맛있게 먹을 수 있는 가격입니다!

   

    이게 기차 안에서 사먹을 수 있는 선택이 제한되어 있는 까닭에 울며 겨자 먹기로 사먹어야 합니다.

    한국처럼 중간역 플랫홈에 멋지구리 편의점들이 있는 것도 아니거든요.


    이 "니가 어쩔건데?" 는 오만 군데에 다 남아 있는 사회주의적 잔재입니다.

   

    물건값을 치루고 나면 개나소나 말이나 다 이런 태도입니다.

    상대보다 조금이라도 유리한 위치에 처하면, 상대가 빼도 박도 못하는 상황이 도래하면 여지없이 이런 비열한 태도들이 나옵니다.

   

    사람의 선의를 기대하는(전제하는) 사회체제의 허구성을 보여주는 실례는 중국에서만 볼 수 있는게 아니라 사회주의를 거쳤던 대게의 모든 나라에서

    다 볼 수 있습니다. (러시아, 동유럽 등)


    경쟁의 부정적 산물도 있지만 독점의 폐해도 만만치가 않습니다.

    자본주의는 독점규제법이라는 것을 만들어 스스로 균형을 잡으려고 하기라도 했지만

    사회주의는 관료주의라는 바이러스에 무방비 상태가 되어 중국의 경우 개방된지 30년이 넘어가지만

    아직도 머리끝에서 발끝까지 골수에 이런 비열한 사고와 태도가 박혀 있습니다.




 2. 긍정적 잔재

    " 니가 먼데?"


    육체노동자라고 대 놓고 무시하다가는 큰 봉변을 당합니다.

    인민의 힘을 역사 앞에서 보여준(왕조사회와 군벌을 인민의 무력으로 전복시킨 경험치를 갖고 있는 것이 중국의 힘- 이게 잘 이해가 안되는 분들은

    그런 경험치가 없이 빌빌거리는 한국사회를 떠 올려보면...)  사람들의 그 근성이 개방 30년차 자본주의 물이 들대로 들었지만 아직 남아 있습니다.

   

    그래서 아주 삐까번쩍한 곳에서 남루해 보이는 사람들도 거리낌 없이 활보합니다.

   

    부자들 앞에서 기죽지 않습니다.

   

    그게 돈 맛(돈 힘)을 아직 못 본 순진함인지도 모르겠지만 하여간 나름 좋아보입니다.


    이런 태도는 공공시설에 대한 정부의 빵빵한 투자에서도 보여집니다.

    복지시설, 공원 등에서 보여지는게 아주 통들이 커요.


    물적 욕망치만 조절하면 인간다운 삶의 질을 유지하면서 얼마던지 우아하게 살아갈 수 있는 나라입니다. 아직은요.


    한국은 조절이 아니라 강등의 길만 남아 있는 사회 같아요.

    마트에 가도 살 수 있는 물건의 하한선이 너무 높다더군요.  그 이하로 사려면 인간적 모멸감을 느낄 정도라고 하던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97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8467
26348 한 편 골라주시겠어요? [8] 지민영 2011.05.22 1429
26347 비욘세 이번 싱글은 망한 것 같아요. [2] 감자쥬스 2011.05.22 2229
26346 내 가족이 합법화된 상황에서 성매매를 한다면 왜 그것이 싫겠는가? [4] EIMH 2011.05.22 1725
26345 인터넷게시판의 토론글들을 보며... [2] 여은성 2011.05.22 1369
26344 송유근군의 학업능력 [1] 선케 2011.05.22 3448
26343 성매매 논쟁 - 페미니스트들간의 차이, [4] 한이은 2011.05.22 2406
26342 [바낭] MBC와 함께한 폐인 토요일의 기록 [9] 로이배티 2011.05.22 2353
26341 (잡담) 제가 미쳐가나봐요.. [4] 사람 2011.05.22 1741
26340 '가족 논리(?)'에 대해 신해철은 이렇게 대응했었죠. [26] zidan 2011.05.22 3777
» 현대중국의 사회주의적 잔재들 [3] soboo 2011.05.22 1441
26338 [기사] 휴대폰 '010'번호, 아직 누르세요? [5] 은한 2011.05.22 2511
26337 중국말로 된 팝업창 뜨는게 듀게 때문인가요? [5] Weisserose 2011.05.22 1686
26336 성매매와는 무관한-가족의 논리는 어디까지 유효할 수 있는가 [25] 메피스토 2011.05.22 2087
26335 당신의 형제(남성)이 돈 받고, 미녀에다 전염되는 병이 없고 성격도 좋은 사람과 xx 한다면? catgotmy 2011.05.22 1714
26334 바낭성)낯선 조류를 보고 든 엉뚱한 상상(스포일러 함유) [5] 라인하르트백작 2011.05.22 1497
26333 어린이도 아닌, 다 큰 어른이 사고력을 기르기 위해선 어떻게 해야할까요? [4] 와그작 2011.05.22 2299
26332 [본격 여름맞이] 끝내주는 나만의 칵테일 레서피 [3] soboo 2011.05.22 1895
26331 경제학자와 도덕적 판단 [15] 종상 2011.05.22 2554
26330 주스잔을 가져가는 것이 왜 좋은 것인가? [6] 현반아 2011.05.21 3467
26329 메피스토님의 '가족론'에 대한 하나의 대답 [22] 도너기 2011.05.21 278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