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분토론에서 대마초 관련 토론을 하고 있을 때 (신해철이 패널이었죠)

한 방청객이 신해철에게 이렇게 질문을 합니다.

 

"신해철씨에게 묻겠습니다. 만약 당신의 아들이 대마초를 핀다고 해도 그것을 허용하겠습니까?"

 

그 순간 녹화장은 잠시 어안이 벙벙해졌죠.

신해철은 이렇게 대답을 합니다.

 

"토론할 때 그런 식으로 질문을 하는 건 경우에 어긋하는 행동입니다.

굳이 똑같은 논리로 반문을 한다면,

그럼 당신은 자기 아들이 방에서 대마초를 피우고 있으면 당장 경찰에 전화를 걸어서 '여기 내 아들 잡아가시오'하고 신고하겠습니까?"

 

논쟁할 때 가족의 논리가 금기시되는 이유는, 

가족이란 논리의 영역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부모가 자식에게 손익계산 따져보면서 공부를 시키거나 유학을 보내는 게 아닙니다.

그냥 자식이니까, 그냥 부모니까, 그냥 가족이니까 베풀고 의지하고 그러는 겁니다.

 

가족의 논리가 개입되는 순간 이 세상의 어떤 논쟁도 흙탕물이 되고 맙니다.

가족이 얽히지 않을만한 사안이 세상에 존재하겠습니까.  다 갖다붙이면 되는 게 가족입니다.

가족 논리를 끌어들인다는 건 자신이 막장까지 갔다는 걸 스스로 인정하는 꼴이 되는 겁니다.

사회에서 제 아무리 철천지 원수가 날선 욕설을 주고받더라도 가족을 들먹이지는 않습니다. 그 순간 갈데까지 간다는 걸 서로 알고 있기 때문이죠.

 

<말죽거리 잔혹사>에서 선도부장이 이정진에게 결투신청을 할 때 상대가 결투에 응하지 않으니까 결국 뭐라고 합니까.

"야 식모아들"

그 소릴 듣고 반응하지 않으면 그는 패륜이죠.

결국 둘은 옥상으로 올라가 끝장을 봅니다.

 

만약 논쟁을 할 때 상대방이 가족이 어쩌고 식구가 어쩌고 운운한다면 그냥 "즐쳐드셈"하고 뒤로가기 버튼을 누르십시오.

더 이상 상대할 필요가 없으니까요.

이건 성매매의 찬반여부와는 전혀 상관없습니다. 그 이전에 토론의 자질 문제이기 때문입니다.

토론도 격이 맞아야 말을 섞는 거죠.

논리가 안 맞는 건 참을 수 있어도 격이 안 맞는 건 견딜 수 없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97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8466
26348 한 편 골라주시겠어요? [8] 지민영 2011.05.22 1429
26347 비욘세 이번 싱글은 망한 것 같아요. [2] 감자쥬스 2011.05.22 2229
26346 내 가족이 합법화된 상황에서 성매매를 한다면 왜 그것이 싫겠는가? [4] EIMH 2011.05.22 1725
26345 인터넷게시판의 토론글들을 보며... [2] 여은성 2011.05.22 1369
26344 송유근군의 학업능력 [1] 선케 2011.05.22 3448
26343 성매매 논쟁 - 페미니스트들간의 차이, [4] 한이은 2011.05.22 2406
26342 [바낭] MBC와 함께한 폐인 토요일의 기록 [9] 로이배티 2011.05.22 2353
26341 (잡담) 제가 미쳐가나봐요.. [4] 사람 2011.05.22 1741
» '가족 논리(?)'에 대해 신해철은 이렇게 대응했었죠. [26] zidan 2011.05.22 3777
26339 현대중국의 사회주의적 잔재들 [3] soboo 2011.05.22 1441
26338 [기사] 휴대폰 '010'번호, 아직 누르세요? [5] 은한 2011.05.22 2511
26337 중국말로 된 팝업창 뜨는게 듀게 때문인가요? [5] Weisserose 2011.05.22 1686
26336 성매매와는 무관한-가족의 논리는 어디까지 유효할 수 있는가 [25] 메피스토 2011.05.22 2087
26335 당신의 형제(남성)이 돈 받고, 미녀에다 전염되는 병이 없고 성격도 좋은 사람과 xx 한다면? catgotmy 2011.05.22 1714
26334 바낭성)낯선 조류를 보고 든 엉뚱한 상상(스포일러 함유) [5] 라인하르트백작 2011.05.22 1497
26333 어린이도 아닌, 다 큰 어른이 사고력을 기르기 위해선 어떻게 해야할까요? [4] 와그작 2011.05.22 2299
26332 [본격 여름맞이] 끝내주는 나만의 칵테일 레서피 [3] soboo 2011.05.22 1895
26331 경제학자와 도덕적 판단 [15] 종상 2011.05.22 2554
26330 주스잔을 가져가는 것이 왜 좋은 것인가? [6] 현반아 2011.05.21 3467
26329 메피스토님의 '가족론'에 대한 하나의 대답 [22] 도너기 2011.05.21 278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