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언젠가 학교에서 '낙태를 하는 게 옳은가? 옳지 않은가?'에 대해 토론하는 시간이 있었죠. 비싼 옷 입고 비싼 식사와 비싼 커피를 마시는 애들이 있는 강의실에서 이 주제가 던져지고 교수가 외쳤죠.

 

 "자 이제 이 주제에 대해 토론을 시작합시다."

 

 전 어이가 없었죠. 세상에 임신을 한 사람들과 그들이 당면한 수천가지 상황이 있는데 어떻게 그걸 옳은지 옳지 않은지 토론할 수 있는가에 대해서요. 그래서 일단 여기 있는 사람들이 그 주제에 대해 토론할 준비가 되어있는가에 대해 토론하자고 말하고 싶었지만...그냥

 

 '낙태는 옳지 않습니다. 왜 옳지 않냐면 옳지 않으니까요."

 

  라고 짧게 발언하고 C마이너스인가를 받았습니다.

 

  저는 해야 한다 하지 말아야 한다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할 수 밖에 없는 상황 이 하나만이 있는 거라고 봅니다. '네 가까운 여자애가 성매매하면 넌 괜찮겠냐?' '네 여친이 임신했는데 낙태하면 넌 좋겠냐??" 같은 종류의 질문에 대답하자면..당연히 괜찮지 않죠. 굳이 가까운 사람이라서 괜찮지 않은 게 아니라 캐나다에 사는 아만다가 그렇더라도 괜찮지 않아요. 하지만 문제는 그런 상황까지 와버렸다면 성매매를 하는 것 외에, 낙태를 하는 것 외에 다른 옵션이 없기 때문에 이미 하고 있다는 거 아닌가요? 괜찮고 괜찮지 않고를 떠나서 그냥 다른 선택권이 없는 거예요.

 

 그런데 사람들은 자신이 그 문제와 상관없는 곳에서 말하며 '강하게'말합니다. 대개는 옳은 말을 하죠. 다들 똑똑한 사람들이니까 얼추 70%, 80% 정도의 옳음은 다 가지고 있어요. 꽤 똑똑한 사람은 10가지 방향에서 바라보면 그중에 9가지 면은 옳은 90%정도의 옳은 의견을 내고요. 그런데 80%, 90%정도로 옳은 얘기를 하면서, 10%나 20%는 놓치고 있으면서 그게 가장 옳다는 듯 아주 강하게 말하죠. 게시판에서 싸움이 일어나는 건 대개 말의 내용보다 이런 태도 때문이라고 봅니다.

 

 이런 종류의 토론을 할 떄 집중해야 하는 건 행위의 옳고 그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상관없는 곳에서 어떤 결론을 내든 소시오패스들은 도덕이나 윤리는 무시하고 하고 싶은 대로 하니까요. 이런 문제를 말할 때 중요한 건 위에 말한 '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당면하는 사람들이라고 생각합니다. 토론이라는 건 그런 사람들에게 옵션을 제공하기 위해 있는 거지 남의 문제에 대해 옳다 그르다 판단하기 시작하면 안드로메다로 곧잘 가니까요.

 

 낙태를 정말 하기 싫은데 할 수밖에 없는 사람이 있고 성매매를 정말 하기 싫은데 그것 외엔 선택권이 없는 사람도 있겠죠. 정말로 하기 싫은 것만은 하지 않게 할 수 있는, 그런 상황에 있는 사람들에게 어떻게 하면 옵션을 제공할 수 있을지에 대해 토론하는 게 차라리 낫다고 봅니다.

 

 법안을 설정하고 예산을 집행하는 사람끼리의 토론이라면..뭐 그사람들이야 일반사람보다 훨씬 더 똑똑할 테니 제가 의견을 낼필요도없겠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신규 가입 인증 및 암호 변경 확인 이메일 발송 불능 [6] 엔시블 2022.08.15 360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42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549
26347 비욘세 이번 싱글은 망한 것 같아요. [2] 감자쥬스 2011.05.22 2231
26346 내 가족이 합법화된 상황에서 성매매를 한다면 왜 그것이 싫겠는가? [4] EIMH 2011.05.22 1727
» 인터넷게시판의 토론글들을 보며... [2] 여은성 2011.05.22 1371
26344 송유근군의 학업능력 [1] 선케 2011.05.22 3451
26343 성매매 논쟁 - 페미니스트들간의 차이, [4] 한이은 2011.05.22 2408
26342 [바낭] MBC와 함께한 폐인 토요일의 기록 [9] 로이배티 2011.05.22 2355
26341 (잡담) 제가 미쳐가나봐요.. [4] 사람 2011.05.22 1745
26340 '가족 논리(?)'에 대해 신해철은 이렇게 대응했었죠. [26] zidan 2011.05.22 3779
26339 현대중국의 사회주의적 잔재들 [3] soboo 2011.05.22 1444
26338 [기사] 휴대폰 '010'번호, 아직 누르세요? [5] 은한 2011.05.22 2514
26337 중국말로 된 팝업창 뜨는게 듀게 때문인가요? [5] Weisserose 2011.05.22 1688
26336 성매매와는 무관한-가족의 논리는 어디까지 유효할 수 있는가 [25] 메피스토 2011.05.22 2091
26335 당신의 형제(남성)이 돈 받고, 미녀에다 전염되는 병이 없고 성격도 좋은 사람과 xx 한다면? catgotmy 2011.05.22 1717
26334 바낭성)낯선 조류를 보고 든 엉뚱한 상상(스포일러 함유) [5] 라인하르트백작 2011.05.22 1500
26333 어린이도 아닌, 다 큰 어른이 사고력을 기르기 위해선 어떻게 해야할까요? [4] 와그작 2011.05.22 2302
26332 [본격 여름맞이] 끝내주는 나만의 칵테일 레서피 [3] soboo 2011.05.22 1898
26331 경제학자와 도덕적 판단 [15] 종상 2011.05.22 2557
26330 주스잔을 가져가는 것이 왜 좋은 것인가? [6] 현반아 2011.05.21 3469
26329 메피스토님의 '가족론'에 대한 하나의 대답 [22] 도너기 2011.05.21 2791
26328 TTS(Text-to-Speech) 프로그램 추천해 주실 분? [2] clutter 2011.05.21 2410
XE Login